반응형


오늘의 목격담은 옛 아시아자동차의 중형버스 코스모스입니다.


코스모스(Cosmos)라고 하면 보통 가을에 피는 꽃을 연상합니다만, 그 코스모스가 아니라 우주를 의미하는 그리스어 κόσμος에서 따왔다고 합니다. 아 물론 지금 현대자동차에서 판매하는 대형버스의 이름 역시 우주를 의미하는 명사인 유니버스(UNIVERSE)입니다.


여튼 아시아자동차의 코스모스는 히노(HINO)의 레인보우 P-RJ170BA 모델을 기반으로 생산했던 차량입니다만, 당시 일본에서 출시된 후속모델인 P-RJ171CA와 비슷한 디자인으로 생산 판매하였습니다. 물론 1989년 아시아자동차에서 AM818이라는 코드네임으로 출시되어 99년 외관에 큰 변화를 거친 뒤 기아자동차로 흡수합병된 2002년까지 판매되었습니다. 


물론 자세히 설명하자면 95년형부터 대쉬보드가 그랜버드와 동일하게 변경되며 '뉴 코스모스'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기 시작했고, 98년에 같은 히노제 엔진을 사용하던 라이노와 함께 엔진 배기량이 늘어났습니다. 그렇게 2000년대까지도 눈에 보이는 자잘한 변화를 거치며 판매되었습니다.


이번에 목격한 차량은 초기형과 동일한 외관을 가지고 있는 98년 7월 등록 뉴 코스모스였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97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9:09 17:08:38


내포신도시의 한 공원을 지나던 중 전기형 외관으로 보이는 코스모스가 있어 바로 차를 돌렸습니다.


차를 세우고 가까이 다가가 전기형 외관을 그대로 가진 코스모스를 확인합니다. 일단 94년까지 생산된 구형은 아닌 느낌이고 루프탑 에어컨과 기아자동차 엠블렘이 붙어있는걸로 보아 99년 이전까지 생산되었던 차량이라는 사실을 알 수 있었습니다.


이후 확인해보니 98년 7월에 최초로 등록된 차량이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57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9:09 17:10:04


여러모로 일본 시내버스 같은 느낌입니다.


애초에 일본 버스 기반이고, 당대 최신의 일본 버스 디자인을 참고했으니 그렇게 느껴질만 하겠죠. 이 시절만 하더라도 아시아자동차는 존재했지만, 기아자동차와 로고를 통일하여 아시아 대신 타원형 기아 엠블렘이 붙어있었습니다. 엠블렘만 보고 기아시절 생산한 차량으로 오해하기 쉽지만, 시기상 자회사인 아시아자동차에서 생산한 차량입니다.


법무부 호송차나 일부 경찰 수송버스에서 볼 수 있는 경광등도 달려있네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20:09:09 17:08:44


수사차량이라 적힌 패찰이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즉 경찰에서 지휘차량으로 사용하던 버스입니다.


보통 불용으로 민간에 매각하는 과정에서 경찰의 흔적을 모두 지우거나 제거하고 불하받아 가는데 이런게 남아있다니 신기하게 느껴집니다. 경찰에서는 대략 10년 혹은 10년보다 조금 더 차량을 사용한 뒤 매각하는데 98년식이니 아마 2000년대 후반이나 2010년대 초반 민간에 매각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64 | Off Compulsory | 2020:09:09 17:08:51


대시보드와 핸들은 대형버스인 그랜버드와 거의 동일합니다.


95년 부분변경 당시 막 출시되었던 그랜버드와 비슷한 디자인의 대시보드와 계기판이 적용되었고 핸들 역시 변경되었습니다. 핸들에도 기아 로고가 박혀있네요. 차량 내부는 현재 캠핑카로 사용중이였습니다. 뭐 경찰 지휘차량 역시 회의를 해야 하니 일반적인 승객수송용 버스와는 다른 구조였던지라 개조가 좀 더 용이했으리라 생각됩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1sec | F/1.8 | 0.00 EV | 4.2mm | ISO-50 | Off Compulsory | 2020:09:09 17:08:55


유리창에는 옛 아시아자동차 로고가 그대로 남아있네요.


물론 97년까지 사용되었고 이후 기아자동차와 같은 로고를 사용하게 되었습니다만, 찍어내는 부품들은 그대로기에 이렇게 옛 아시아자동차 로고까지 혼재되어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20:09:09 17:09:07


시트지가 붙어있지 않은 유리창 안을 보니 시트와 여러 생활용품의 모습이 보이는군요.


여러모로 이동식 사무실 혹은 캠핑카의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45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9:09 17:09:17


99년 중기형 이전 모델인지라 89년부터 쭉 이어져 내려 오던 직사각형 형태의 후미등의 모습이 보입니다.


마치 초콜렛을 보는 느낌입니다. 최상단에는 방향지시등이, 가운데에는 제동등이, 그리고 밑으로는 반사판과 함께 후진등이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상당히 단순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고, 모두 통으로 붙어있는게 아닌 방향지시등은 방향지시등대로 제동등은 제동등대로 분리되어있는 구조를 가지고 있더랍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43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9:09 17:09:24


정말 오랜만에 보는 느낌입니다.


부분변경을 거친지도 20년이 넘었습니다. 당연히 교체주기가 빠른 버스의 특성상 2010년대 초반부터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지요. 물론 대다수는 수출길에 올라 타국에서 제2의 차생을 살고 있을겁니다만, 국내에서는 어느 순간부터 직사각형 형태의 코스모스 후미등을 보기가 힘들어졌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7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9:09 17:09:26


색이 거의 다 날라가 사진의 명도를 낮췄습니다만, 매연저감장치 부착을 알리는 스티커입니다.


'맑은서울' '매연저감장치 장착차량'등의 문구가 적혀있습니다. 대략 이 스티커는 2006년부터 부착되기 시작했고, 2007년 이후 저감장치 제조사의 상호가 적힌 스티커가 부착되며 어느순간 사라졌습니다. 여러모로 적폐로 몰린 5등급 노후경유차지만, 오래 전 저감장치를 부착하여 마음껏 타고 다닐 수 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311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9:09 17:09:42


NEW COSMOS


95년 이후 뉴 코스모스라는 이름으로 판매되기 시작하며 레터링 대신 이런 스티커가 부착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이보다 전 모델의 경우 레터링과 코드명인 AM818이 붙었지만 말이죠. 여튼 스티커는 갈라지거나 소실된 부분 없이 차체에 잘 붙어있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9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9:09 17:11:06


격동의 22년을 보내왔을 코스모스. 저감장치가 장착되어 생사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경찰 지휘용 버스로 태어나 임무를 다 하고 누군가의 캠핑카로 제 2의 차생을 살고 있지만 언제까지 지금과 같은 모습으로 이곳저곳을 누비고 다닐지는 모르겠습니다. 부디 소임을 다하는 그날까지 무탈히 도로를 누비고 다녔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11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11.0 | 0.00 EV | 28.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29:46

오도리공원에서 우뚝 솟은 탑이 하나 보입니다. 그래요 이 탑으로 들어가야죠.


탑은 주변으로 가면 갈수록 그 자태를 드러냅니다. 마치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을 옮겨 둔 모습 같기도 하고 그냥 흔히 보이는 송전탑과 비슷해 보이기도 합니다. 높이가 100m 이상 넘어가는 건물들이 요즘엔 상당히 흔해졌고, 또 어느 나라나 가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만, TV탑이 처음 건설되었을 1957년 당시엔 그만한 고층건물이 드물었지요. 우리나라만 하더라도 전쟁 직후 폐허가 되었던 시절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6.3 | 0.0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0:07


우리에게 익숙한 하나투어 도색이 된 히노 세레가.


앞으로는 TV타워를 사진에 담는 아저씨의 모습이 보이고, 옆으로는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아주머니의 모습이 보입니다. 그냥 하나투어 도색이 된 버스가 지나가기에 촬영한 사진인지라 얼굴이 직접적으로 비춰진 아주머니는 특별히 모자이크를 진행해 드렸습니다.


아무래도 저 버스 안에는 한국인 관광객들이 타고 있겠죠. 우리나라 역시 중국 여행사 로고를 붙인 관광버스들을 쉽게 볼 수 있는 것 처럼 저 멀리 홋카이도 바닥에서도 대한민국 여행사인 하나투어 로고와 고유 도색이 된 버스를 볼 수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1:26

엄마와 아이들은 신나게 타워로 들어갑니다.


타워 앞에 홀로 심어진 기념수. 그리고 광장 곳곳에서 TV타워를 향해 걸어가는 관광객들로 북적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5.0 | 0.00 EV | 4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3:24


★★ 삿포로 TV타워 입장료 ★★


어른 720엔

고등학생 600엔

중학생 400엔

초등학생 300엔

유아 100엔


그렇습니다. 약 8000원에 가까운 입장료를 내자니 조금은 아깝긴 합니다. 그렇게 높은 전망대도 아니고 셋째날 하코다테 야경을 보러 갈 예정이 있던지라 그냥 포기하고 무료 입장이 가능한 3층까지만 올라가도록 합니다. 리얼충들이나 올라가라고 하세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3:17


일단 입구로 들어갑니다.


1층엔 작은 오락실과 기념품점이 입점해 있습니다. 지하는 푸드코트고 2층에는 정확히 뭘 하는진 모르겠으나 카와이한 처자들이 엘리베이터에서 다 내리던 렌탈 홀이 3층에는 기념품점과 매표소 그리고 전망대 라운지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가 따로 마련되어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sec | F/5.0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2:35


젠카이노 러브라이브! + 시바이누


아이들에겐 요괴워치, 어른들에겐 러브라이브. 폐교 위기에 처한 학교를 구하기 위해 학생들이 결성한 뮤즈라는 스쿨 아이돌 그룹이 역경을 이겨내고 아이돌 콘테스트에 나가 우승하여 학교를 살려낸다는 스토리입니다만, 왜인진 몰라도 인기가 꽤 좋습니다. 주제가가 오리콘 차트에 오르내리고, 성우들은 홍백가합전까지 나갈 정도로 나름 전국민적인 인기를 구가하고 있습니다.


이미 스토리는 완결이 났고, 후속작 캐릭터까지 공개가 된 상태입니다만 아직까진 뮤즈 멤버들이 인기가 압도적으로 더 많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5.6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2:39


지바냥과 요괴워치 신 캐릭터 USA뿅. 미쿠 린 렌 소니코 등 보컬로이드 캐릭터들.


뭐 여튼간에 직접 두들기는 사람은 없었습니다만, 여기가 일본은 일본이구나라고 실감을 하게 됩니다. 어딜 가나 이런 인형뽑기가 흔하니 말이죠. 우리나라에선 잠시 유행하다 사라졌던 인형뽑기입니다만, 일본은 콘텐츠도 계속 생겨나고 인구가 1억이 넘어가니 내수 소비도 충분히 바쳐주니 계속해서 이런류의 게임기가 발전하는게 아닐까 싶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4.5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5:36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갑니다.


카와이한 처자들도 잔뜩 탔습니다만, 다 2층에서 내립니다. 나름 전망대 삘이 나는 3층까진 일단 가 봅시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렌탈홀이 대체 뭘 하는 공간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6:53


프리쿠라 기계입니다. 우리에겐 스티커사진 기기로 친숙하죠.


일본 여자애들 사진 중에 뭔가 눈이 크고 피부가 하얀데 부자연스러운 사진을 보셨을겁니다. 그런 사진을 만들어 주는게 바로 이 기계입니다. 카와이한 처자들 혹은 리얼충들이나 들어가지 초췌한 몰골의 처참한 아저씨가 들어가는 공간은 아닙니다. 물론 들어가면 알아서 성형이다 싶을 수준의 보정을 알아서 해줍니다만, 딱히 들어가고 싶은 마음은 없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6:22


TV센터 3층에서 바라본 전경.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저 쥬오버스라고 적힌 빨간 간판이 있는 건물이 이구역 터미널이였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6:26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6:45


인구 300만 수준의 대도시 그리고 중심가임에도 의외로 한산하더군요.


여튼 짧게나마 전경을 한번 훑어보고 내려가도록 합니다. 비상계단을 타고 가도록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8:12


꽤 가파릅니다.


내려갈때도 후달리게 내려가는데 올라갈땐 얼마나 힘들까요. 계단을 타는 사람도 몇명 있긴 있었습니다만, 어디까지나 운동이 목적이 아니고서야 여행와서까지 힘들게 계단을 타고 올라올 일은 없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sec | F/3.5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8:51


TV오또상입니다.


TV타워의 마스코트 캐릭터인 TV 아버지입니다. 나이대도 딱 중년 나이대고 TV 어머니와 자녀들까지도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양산형 지자체 마스코트들과 달리 참신한 마스코트 캐릭터들이 일본엔 참 많습니다. 게다가 오또상 특전 굿즈와 함께 나오는 입장권이 있다고 하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4.0 | 0.00 EV | 35.0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39:51


우리가 3층이라 부르던 그 공간은 사실 6층이였습니다.


실질적으로 6층에서 계단을 타고 쭉 내려왔단 이야기겠죠. 사진상 위치인 3층이래봐야 그냥 계단 중간에 작은 평지 수준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렇게 짧게나마 TV타워의 구경을 마쳤습니다. 마지막날 강풍때문에 하코다테 야경을 보지 못해서 후회가 되긴 합니다만 이미 내려온걸 뭐 어찌하겠습니까.


P.S 지난날의 후쿠오카 타워처럼 카와이한 안내양이 라운지로 올라가는 엘리베이터에 타지 않는답니다.. 후쿠오카 타워에서 봤던 안내원은 생긴것도 초 카와이했고 한국어로 설명해주는 모습도 참 카와이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25sec | F/5.6 | 0.0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41:51


딱 한 대 봤습니다. 신형(4세대) 프리우스 택시.


4세대 프리우스 택시입니다. 이미 구형이 되어버린 3세대 프리우스 그리고 크라운 사이에서 확 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택시한정 모델 도요타 크라운을 대체하는 택시계의 신흥 강자 3세대 프리우스 만큼 신형 프리우스 택시도 곧 일본에서 흔히 볼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국내에도 3세대 택시가 판매되어 간간히 보이긴 합니다만, 2600만원이라는 저렴하진 않은 가격에 후방감지기와 바닥 매트까지도 빠져있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sec | F/5.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09 17:42:50


다누키코지 상점가를 향해 걸어갑니다.


도쿄 이북 최대 환락가라 불리는 스스키노 거리와 함께 삿포로시의 밤을 책임져주는 그런 동네가 바로 다누키코지 상점가입니다. 우리내 전통시장과 비슷한 분위기입니다만, 오도리 공원만큼 꽤 길고 규모도 대단히 크답니다. 13부에서 이어집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삿포로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