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부와 2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차가 나왔습니다. 기나긴 작업 끝에 드디어 차가 나왔습니다.


페인트 날린것은 뭐 나중에 랩핑 떼면 같이 떨어질테고요. 본래의 제작 의도는 팝아트 스타일의 예술작품이였지만, 디자인 제작의 중도 중단으로 인해 직접 그려진 그림은 측면에서 끝나버리고 말았습니다.


전반적인 스타일은 삼각떼를 의미하는 삼각형 덩어리들이 모여있는 형태에 눈에 띄는 형광빛 컬러가 사용되었습니다. 본넷 이미지와 천장 이미지는 종전에 스파크에 사용하였던 일러스트를 그대로 재활용하여 이용했습니다.



작업장을 나가는 차량.


범퍼 상단은 하늘색으로 처리. 사이드에 붙은 하늘색과 같은 연한 하늘색이 나오지 않아 범퍼 상단의 하늘색이 좀 더 진합니다. 하늘색도 괜찮은데.. 배경을 하늘색으로 뽑아 볼 걸 그랬나요..



많이 보셨던 좌측면.



다시 전면..


다행히 전방센서도 제대로 인식하여 따로 구멍을 낼 필요가 없어졌습니다.



우측면.


본래 양쪽 시안이 미세하게 다릅니다만(완장의 위치가 우측에서 보면 반대쪽에. 좌측에서 보면 바로 보임.) 그냥 한 이미지를 대칭하여 쓰셔서 이렇게 나왔습니다.



트렁크에는 아반떼 대신 삼각떼(SAMGAKTE) 레터링이 붙었고

진지한 궁서체로 디젤차량임을 알리고 있습니다.



천장.


스파크 풀랩핑 전 본넷에 부착되었던 공식 일러스트 이미지.


범퍼 아래까지 신경써서 작업해주셨습니다.


싸구려틱한 프라스틱을 혐오하는 사람인지라 번호판과 후진등 및 반사판 주위 역시 도색을 해 줘야 맞지만, 조색을 안해도 큰 위화감 없는 디자인으로 내주셨습니다. 


여러모로 처음 의도했었던 방향보다는 훨씬 더 튀는 차가 만들어졌네요. 앞으로도 살살 타고다녀야겠습니다.


P.S 비비데칼 블로그에도 빠르게 글이 올라왔네요. https://blog.naver.com/vividecals/221588065935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아산시 풍기동 211-31 | 비비데칼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지난 수요일에 일이 벌어졌습니다.


차를 잘 세워놨는데 현장에서 칠하던 페인트가 날라와 차에 다 묻어버렸습니다. 현장과 차를 세워둔 곳의 거리는 꽤 멀리 떨어져 있었는데, 그 주변에 세워두었던 자동차 세대에 페인트가 날려서 묻어버렸지요.


당일날 묻은것은 확실한데 정확히 어느 시간에 묻었는지도 모르고, 페인트가 묻었다고 알려줘서 알았습니다. 



작은 점과 같은 형태로 유리고 차체고 천장이고 어디고 덕지덕지 붙어버렸습니다.


손톱으로 살살 긁으면 지워집니다만, 그렇게 지울 수준을 넘어서고 있습니다. 온 차체를 만지면 꺼끌거립니다. 연락하니 광택은 내주겠답니다. 근데 몇번은 얘기했고 마주쳤는데 제가 얘기를 꺼내지 않으니 별 얘기 없더군요.


뭐 일단 내일 출근해서 비용을 받던 광택을 내달라고 하던 끝장을 보기로 하고 벌레 사체도 치울 겸 세차장에 가기로 합니다.



내포 유워시 셀프세차장에 왔습니다.


낙진제거 및 철분제거용으로 사용되는 클레이바를 당장 구하기도 어렵고, 휠하우스 커버까지 닦아야 직성이 풀릴 정도로 세차 광이고 취미가 곧 직업이신 이 세차장 사장님이라면 어지간한 세차용품은 다 판매하시겠거니 해서 말입니다.





일단 벌레제거제 먼저 뿌려줍니다.


일주일간 쩔어붙은 벌레 사체들은 벌레제거제 하나면 어지간해서 쉽게 처리가 됩니다.



요즘은 클레이바보다 이런 클레이타월이나 미트를 많이 쓴다고 하시네요.


판매하는 물건은 없고 일단 쓰고 달라고 본인 세차용품 박스에서 꺼내서 주십니다. 여러모로 감사했습니다.



본격적으로 폼건을 도포하고 클레이타월을 사용하여 차체를 잘 문질러 줍니다.


근데 이게 말이 쉽지 부분도 아니고 차체같은경우 잘 보이지도 않습니다. 세게 문지르면 타월에서 검은 끈적이가 묻어나와 마치 큰 기스가 생긴것과 비슷해지더군요. 한두번 문지른다고 페인트 알갱이들이 사라지지는 않습니다. 여러번 문질러야 좀 굵은 입자들이 떨어져 나옵니다.



이런식으로 붙어있는 작은 알갱이들이 페인트 입자입니다.


뜨거운 태양열에 카샴푸는 계속 마르고, 열심히 문질러서 부드러워졌다 생각하는 공간에도 역시나 페인트는 남아있더군요. 광택집에 맏겨도 이 과정을 거친 다음에 광택을 돌리는데 도저히 답이 없음을 직감하고 포기합니다.



집에 오면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에탄올을 사왔습니다.


고무에 묻은 페인트는 그래도 에탄올을 사용하니 미세하게 지워지네요. 에탄올을 타월에 묻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살살 문지르니 아주 약간의 효과는 볼 수 있었습니다.



다음은 컴파운드입니다.


굳이 쓰려는 의도는 없었지만 잘 보이지도 않는 차체 대신 유리창에 써보기로 합니다. 유리창 역시 면도칼로 긁어내는게 제일 좋은 방법이긴 하지만, 칼도 없고 괜히 잘 다루지 못하니 유리에 써보기로 합니다.



유리에 살짝 바르고 열심히 문지르고.. 에탄올로 쓰윽 닦아주고..


어느정도 사라지긴 했습니다만 갈 길이 멉니다. 그렇게 약 세시간을 페인트를 닦아내는 일에 투자했지만 별 성과는 없었습니다. 투자한 시간 대비 효과는 매우 미미했지요. 그렇게 제 저주받은 손으로는 도저히 이뤄낼 수 없는 일이라는 생각에 광택집에 보내기로 체념을 합니다.


출고한지 6개월이라는 매우 짧은 기간동안 오만잡일을 다 겪는군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상하리 103-10 | 유워시 홍성내포센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