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상 신차 출고 이후 여덟번째 엔진오일 교환입니다.


사실 정비소에서 적어주는 교환주기는 7,000km입니다만, 정비소 권장 주행거리는 넘어선지 좀 지났습니다. 요즘 일도 없고 여러모로 돈이라도 좀 아껴보겠다는 생각에 대략 8,000km를 타고 퇴근하는 길에 내포현대서비스를 찾았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2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30 16:34:43


그냥 세워놓고 접수만 하면.. 이젠 알아서 끌고 리프트로 가지고 가십니다.


오일은 지난번에 넣었던 오일이 한통 남아있어 그 오일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합니다. 여튼 이제는 접수만 하면 알아서 작업장으로 가지고 가는 형태로 오일을 교체하고 있습니다. 오일 교체 말고도 간혈적으로 후방카메라가 하얗게 보이는 현상이 있어 그 부분도 봐달라고 요청을 드렸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27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30 16:37:17


내포현대서비스 고객대기실에 사람이 많은 모습은 오랜만에 보는 느낌입니다.


웬일로 쇼파와 테이블에 사람이 가득 앉아있더군요. 차는 뭐 그럭저럭 있는 수준인데 사람은 많은 이유가 무엇인지 궁굼합니다만은 여튼 자리가 없어 고객용 컴퓨터 앞에 앉아 기다립니다. 윈도7이 설치된 데스크톱 PC인데, 그마저도 정품인증조차 받지 않아 정품인증 안내 문구가 계속 뜨더군요.


여튼 컴퓨터를 조금 보다가 창 밖을 내다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82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30 16:43:28


딱히 특별할거 없는 작업. 


항상 그렇듯이 한참을 드레인 방식으로 잔유를 떨어뜨린 뒤 코크를 닫고 리프트를 내린 다음 신유 주입과 함께 오일필터와 에어크리너를 교체해줍니다. 항상 그렇듯이 오늘도 딱히 특별한 일은 없었습니다.


후방카메라 문제는 지정 협력점에 가서 문의하라고 알려주시더군요. 그래서 가서 알아보니 19년 4차 펌웨어에서 간혈적으로 그런 현상이 발생하니 일단 새 업데이트가 나오면 업데이트부터 진행을 해 본 다음에 그런 증상이 계속 나타난다면 오라고 하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9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30 17:09:09


그렇게 엔진오일을 교체하였습니다.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는 이곳에서 구매. 엔진오일만 가지고 와서 교체한 공임은 4만원이네요. 여튼 다음 교환주기는 68,066km입니다. 대략 한달 반에서 두달정도 타고 다시 찾아오겠죠. 여튼 그렇게 엔진오일 교체를 마쳤습니다. 아마 날이 더워지는 여름에 다시 올 것 같은데, 부디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산의 한 주차장에서 목격한 차량입니다. 


익숙한 도색의 현대 유니버스가 보입니다만 다른 회사의 로고가 붙어있고 신형개조가 되어있더군요. 2010년 7월식 차량인지라 다른 회사로 소유권이 넘어가도 영업용으로는 더이상 굴릴 수 없는 차량인데, 왜인지는 모르게 다른 회사의 로고와 상호가 붙어있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80 | Off Compulsory | 2020:03:26 17:48:29


가던 길을 멈추고 이 특이한 조합의 버스에 시선이 사로잡혔습니다.


한양고속과 중부고속 금남고속이 사용하는 투톤 도색인데, 서산시의 시내버스 회사인 서령버스의 로고와 상호가 붙어있습니다. 아무래도 한양고속의 본사 소재지가 서산이기에 한양고속 출신 차량이라 보는게 맞겠죠. 여튼 우등시트가 일반시트로 개조가 된 것도 아니고, 우등시트 그대로의 상태로 왜 이 버스를 중고로 구입하여 왔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분명히 외관은 2012년 이후 뉴 프리미엄 유니버스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어 사실상 지금 나오는 신차에도 적용되는 디자인입니다. 거기에 우등시트가 깔려있지만 붉은색의 내장재 컬러를 보아하니 확실히 신형은 아닙니다. 흰 번호판의 차량번호로 등록일을 찾아보니 2010년 7월에 최초로 등록된 차량이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2sec | F/1.8 | 0.00 EV | 4.2mm | ISO-40 | Off Compulsory | 2020:03:26 17:48:04


뒤를 보니 확실히 구형이 맞긴 합니다. 익숙한 도색에 익숙하지 않은 회사의 로고..


결론은 영업용 자동차로는 사실상 사용이 불가능한 내구연한이 지난 버스입니다. 그런데 왜 지역 시내버스 업체가 이 차량을 구입했는지는 모르겠네요. 그리고 차고지가 아닌 생뚱맞은 주차장에 세워져 있었습니다. 


처음에는 서령버스가 사실상 시외버스와 경쟁하는 노선인 해미 직행 좌석이나 급행으로 좌석버스를 투입하는 대산방향으로 들어가는 노선에 투입하기 위해 도입한 차량이라 생각했는데 막상 구형임을 확인하고 거기에 우등시트가 적용된 차량임을 확인하니 대체 왜 이 버스가 시내버스 회사의 로고를 달고 있고, 왜 차고지도 아닌 이곳에 세워져 있는지 도무지 알 수 없더군요.


이 차량에 얽힌 사연은 뭐 관계자들만 알고 있겠지만, 나름 흥미로운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