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후방 추돌  사고를 당했습니다.

사진 한 장으로 설명 가능합니다.

일단 보고 얘기하죠.

 

신호대기 중 포터가 와서 박았다

여주시 강천면에 소재한 철근 가공장에서 하차하고, 회차하던 길이었습니다.

 

새로 생긴 고속도로(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도 있고 영동고속도로를 쭉 타고 가도 서해안고속도로와 만납니다만, 서해안선을 타기 위해 쭉 가면 10km 이상 멀고, 새로 생긴 고속도로(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는 1km 가깝고 시간상으로 5~10분 정도 절감됩니다만, 도로비가 거의 2배 수준으로 비쌉니다. 그래서 주로 양지 IC에서 영동고속도로를 내려 서안성 IC까지 국도를 이용합니다. 고속도로가 막히는 주말이면 그냥 쭉 국도로 들어가기도 하지요.

 

여튼 양지 IC에서 진출하여 면소재지를 지나 용인 시내방향으로 나오던 길에 신호에 걸려 정차했는데, 뒤에서 큰 펑소리와 함께 진동이 느껴졌습니다. 사이드미러를 얼핏 보니 뒤에 유리창이 깨진 차가 보입니다. 내려서 확인하니 1톤 용달차가 제 차 꽁무니와 붙어있습니다. 후미추돌을 당한 것입니다. 

 

전방
좌측
우측

생각보다 사고가 큽니다.

 

차에서 내려 확인하니 찌그러진 차체에 끼어 포터 아저씨는 자력으로 탈출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일단 119를 부르고, 찌그러진 포터의 문을 열어보려 노력합니다만 답이 없습니다.

 

모자이크가 필요없는 걸레짝

차를 앞으로 빼고 119 구조대가 오기 전 최대한 포터 문을 열기 위해 노력해봅니다.

 

앞 상가 주인아저씨도 나와서 함께 문을 열려고 하는데 뭐 답이 없네요. 가뜩이나 통행량이 많은 도로라 금방 정체됩니다. 어디서 제보를 받았는지 아니면 지나가다 얻어걸렸는지 통바리 렉카가 구조대보다 빨리 왔습니다. 일단 상황을 파악하고 렉카 윈치에 실링바를 연결하여 차를 앞으로 잡아당기기로 합니다.

 

소방차 구급차 경찰차 출동

소방차와 구급차가 꽉 막힌 정체구간을 뚫고 왔습니다.

경찰 순찰차는 반대 용인 시내 방향에서 오네요.

 

이 지역도 양지라고 생각하고 119로 전화를 걸어 양지라고 얘기하며 앞에 보이는 주유소 상호를 말했는데, 양지면에서 마평동으로 넘어간 지역이었습니다. 그래도 잘 알아듣고 왔네요. 소방차와 구급차는 양지에서 사이렌을 울리며 길을 터주는 차량들 사이로 넘어왔고, 렉카가 윈치로 A필러를 조금 당겨놓아서 그나마 순조롭게 빠루로 문을 열 수 있었습니다.

 

천만 다행히도 포터 아저씨는 직접 걸어서 나오시네요. 차량 상태만 봐서는 상당히 심각합니다만, 구조대원에게 간단한 조치만 받고 병원에 가지 않아도 된다며 구급차를 돌려보냈습니다. 그나마 다행입니다.

 

사고 처리중

구조도 끝났고, 사고 처리 작업이 진행됩니다.

 

일단 자력으로 이동이 가능한 저는 직접 차를 몰고, 포터는 견인차에 실려 교통 흐름에 방해되지 않도록 갓길로 치웁니다. 충돌 당시 생긴 파편들을 렉카기사가 정리하고, 경찰관이 수신호를 하네요. 포터 아저씨도 경황이 없으셔서 모르겠다고 하시는데, 갑자기 눈앞에 정차된 차가 보였다고 합니다. 그나마 제 차가 크고 무거워서 앞으로 밀리지 않아 연쇄 추돌사고는 일어나지 않았습니다.

 

사고 처리중

일방 100% 사고라 상대측 현장출동 기사만 왔습니다.

대인은 생략하고 대물만 접수했네요. 말 바꾸고 병원 갈 일도 없습니다.

 

상당히 빠른 속도로 충돌하여 저도 승용차에 타고 있었더라면 혹은 후방 추돌 차량도 대형차라면 모르겠지만, 화물차라 호이스트가 철근을 던지는 수준의 진동만 느껴졌을 뿐 멀쩡합니다. 승용차가. 특히 보험료가 할증되더라도 큰 부담이 없는 돈 많은 사람들이 타는 수입차나 고급차가 와서 박았더라면 혹시 몰라 병원에 갔을지도 모르겠지만요.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지만, 차를 바꾼 지 이틀 정도밖에 지나지 않았다고 하시는데 자차도 없는 상황에 탑도 다 밀리고 적재함도 휘어지는 전손급 사고가 발생하여 최소 천오백만 원 이상 손해를 보게 생긴 사람 앞에서 이만저만이 아닌 사람을 앞에 두고 나이롱환자처럼 드러눕고 합의금 받아먹을 생각은 나지 않더군요.

 

일단 접수번호만 받고 회차했습니다.

화물연대 파업 이전까지 물량이 많아 일단은 차를 굴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일단 후미등 바꾸고 번호판 대충 폈음

일단 센터에 와서 후미등만 먼저 교체하고 번호판을 대충 폈습니다.

후부안전판도 반생이랑 끈으로 묶어놓고 며칠 다녀야죠.

 

걸레짝이 된 차를 보는 저도 그닥 기분이 좋지는 않습니다. 뭐 어쩌겠어요. 육안상 보이는 부분은 저렇고, 적재함을 고정하는 U볼트도 몇개가 휘어졌습니다. 정확한 견적은 다음주에 차량을 입고시키고 나오겠지요. 예상 견적은 300만원 안쪽입니다. 후방 추돌 피해는 처음이라 모르겠네요. 수월히 해결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S 1톤 전기차 계약할까 했는데 그 마음 싹 사라짐.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프리마 25톤 카고트럭 펑크+수리

승용차도 승용차입니다만, 화물차도 잊을만 하면 타이어 관련 소식이 들려옵니다. 프리마 카고트럭 타이어 펑크 수리. 차량 운용 약 7개월 만에 처음으로 펑크가 났습니다. 그간 타이어에 펑크

www.tisdory.com

 

10월 말에 펑크가 났었는데, 약 20일 만에 또 펑크가 났습니다.

 

충북 음성의 한 PC공장에 갔는데 뒷차 아저씨가 2축을 보라 하셔서 보니 조수석쪽 2축 타이어의 공기압이 빠져있더군요. 짐이 실려있던 상태라 일단 하차를 하고 근처 대형차 빵꾸집을 찾았더니 없습니다. 그래서 그냥 사무실 근처까지 살살 끌고 와서 떼웠네요.

 

바로 작업

다행히 차가 없어 바로 작업에 들어갑니다.

 

4,5축은 복륜이라 크게 영향을 받지 않지만, 조향축이기도 하고 단륜인 2축의 경우 공기압이 완전히 빠지거나 터져버린다면 주행에 큰 지장이 생겨버립니다. 그래도 다행히 바람이 어느정도 빠진 뒤 더 빠지지 않아 살살 타고 올 수 있었네요.

 

녹이 나서 벗겨지기 시작하는 드럼

브레이크 드럼 안쪽으로는 녹이 올라오며 칠이 벗겨지고 있었습니다.

 

현대차는 다 디스크브레이크라죠? 대우차는 다 드럼입니다. 뭐 디스크고 드럼이고 열을 받고 빗물이나 세륜기의 물로 인해 급격하게 냉각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보니 어쩔 수 없지요. 방열페인트라도 있으면 대충 뿌려라도 줬을텐데 이용에 지장이 생기는 부분은 아니니 그냥 덮었습니다.

 

27,500원

25000원 + 2500원. 27,500원 결제.

 

매달 한 번 이상 펑크 떼운다고 돈을 쓰네요. 시도 때도 없이 고철이 산재한 공간을 다니는 방통차들만큼 펑크의 위험성이 크지는 않습니다만, 쓰지 않아도 될 돈을 쓰니 당연히 기분이 좋지만은 않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