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접종'에 해당되는 글 2건

반응형

 

잔여백신을 신청하여 화이자 백신을 맞았습니다.

 

예약이 이번주 토요일이기도 했습니다만, 합덕에 있던 와중 잔여백신이 떠 백신을 맞았습니다. 19세 이상 일반인 접종이 26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긴 하는데 예정된 날짜보다 조금 빠르게 백신을 맞게 된 상황입니다.

 

2021.08.09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 성공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 성공

오늘(8월 9일)부터 만 18~49세 일반인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됩니다. 이전 연령대에서 피터지는 경쟁과 서버가 터지는 불상사가 발생하였는데, 이번에는 마스크를 배급하듯 생년월

www.tisdory.com

 

사실 접종 후 몸살이 난다거나 피곤하다는 얘기를 듣고 토요일에 접종하려 예약을 했었지만, 막상 맞고 나니 그리 아프지도 않습니다. 접종 2일차는 어떨지 몰라도 접종 1일차 후기는 그렇네요. 주사에 겁을 내는 성격인데 생각보다 주사도 아프지 않습니다.

 

잔여백신이 떴다.

잔여백신이 떴습니다. 예약버튼을 눌러 예약을 하기로 합니다.

 

지체하는 순간 순삭입니다. 그런고로 여분이 있음을 확인했다면 바로 예약버튼을 눌러야 합니다. 예약버튼을 누르고 정보제공 동의에 체크하여 예약에 성공합니다. 병원에서 5시 안에 와야 한다고 전화가 오네요. 어차피 상관없습니다. 바로 방문하면 됩니다.

 

코로나 백신 접종을 진행하게 될 병원에 왔다.

코로나 백신을 예약한 병원에 도착했습니다.

비용은 전액 정부에서 부담하니 무료. 신분증만 가지고 가면 됩니다.

 

별장이라 부르는 곳에서 걸어서 약 1분거리. 접수창구에 가서 백신을 맞으러 왔다고 얘기하고 신분증을 보여줍니다. 본인확인을 마치고, 예진표 작성을 위해 부를테니 조금 기다리라고 하네요. 코로나 백신 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아온 사람들이 속속 들어옵니다. 일반 환자들도 섞여있네요.

 

절차는 이렇습니다.

 

문진표 작성 → 의사 문진 → 접종 → 15분 대기 → 설명 후 증명서 및 안내문 배부 → 끝.

 

화이자

화이자 백신 접종대상이라고 화이자라 적혀있는 목걸이를 걸고 있으라 합니다.

 

화이자고 모더나고 아스트라제네카고 얀센이고 뭐고간에 맞으면 된겁니다. 예비군이나 민방위를 대상으로 얀센 백신을 접종할때도 그랬고 아스트라제네카의 접종연령이 낮아지기는 했지만 아직 그 나이대는 아닌지라 화이자 잔여백신의 접종기회를 얻었습니다. 

 

예진표 작성

예진표를 작성했습니다.

 

임신여부, 오늘 컨디션, 코로나19 진단여부, 백신 접종여부, 알레르기 반응 여부, 혈액응고장애 여부를 묻습니다. 모두 해당하지 않으니 아니오에 체크됩니다. 그리고 의사선생님을 뵈러 들어갑니다. 간단한 설명을 마치고 별다른 이상이 없으니 접종이 가능하다며 서명을 해줍니다.

 

그렇게 서명을 받은 예방접종 대상자들은 주사실로 향합니다. 차례대로 방금 막 냉장고에서 꺼낸 화이자 백신을 접종합니다. 왼쪽이나 오른쪽 아무 팔에 주사를 맞으면 됩니다. 흔히 불주사라 말하는 천연두 백신을 맞는 자리쪽에 접종받습니다.

 

접종완료

접종은 금방 끝납니다. 주사 자체가 아프지는 않네요.

 

소형 주사기에 백신과 증류수가 소량 들어있습니다. 애초에 주사 자체가 작다보니 아프지도 않습니다. 항생제 주사 수준으로 아플 줄 알았는데 주사바늘이 들어가는 느낌조차 들지 않더군요. 걱정 많이 하고 왔습니다만 다행히 독감이나 기타 전염병 예방접종 수준입니다.

 

15분간 의자에 앉아 대기합니다. 다행히 아무 느낌도 없습니다.

 

예방접종 내역 확인서

곧 원무과장님이 오셔서 확인서와 안내문을 배부하고 이상증세에 대해 설명해줍니다.

 

약 이틀동안은 무리하지 말라 하네요. 이러한 증명서를 사진으로 촬영하고 백신을 맞았음을 입증해야 하는 경우 사진을 보여주라 합니다. 저를 포함하여 1차 접종인 사람은 대략 너댓명. 나머지는 모두 2차접종을 위해 오신 어르신들입니다. 2차접종은 10월 6일로 잡혀있네요. 

 

기존 예약은 알아서 취소된다고 합니다. 다른 누군가가 예약을 앞당겨 제 대신 접종받겠지요.

 

예방접종 안내문

앞뒤로 빽빽합니다만, 잘 읽어보면 도움이 됩니다.

 

예방접종 후 대략 7시간이 지났습니다. 심리적인 요인인지는 몰라도 약간의 두통이 있고 주사를 맞은 부위가 조금 뻐근하다는 사실을 제외하면 별다른 이상은 없네요. 기침도 없고 후각도 살아있습니다. 혹시몰라 저녁을 먹고 몸살감기약을 먹어서 그런건지는 몰라도 말이죠. 경험자들 얘기로는 2일차부터 본격적인 시작이라 하는데 아직은 괜찮습니다. 혹시 모르니 자기 전 감기약을 하나 더 먹고 자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늘(8월 9일)부터 만 18~49세 일반인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됩니다.

 

이전 연령대에서 피터지는 경쟁과 서버가 터지는 불상사가 발생하였는데, 이번에는 마스크를 배급하듯 생년월일 끝자리와 같은 숫자로 끝나는 날짜에 예약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고 합니다. 제 생일은 29일이니 마침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되는 오늘 예약을 해야 합니다. 오늘 하지 않으면, 다 끝나고 다시 찾아오는 기회에 예약을 해야 합니다. 

 

 

질병관리청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에 접속합니다.

 

https://ncvr2.kdca.go.kr/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

ncvr-dev.cdn.gov-ntruss.com

잠시 후 8월 9일 20시부터 예약이  시작됩니다.

대충 7시 50분쯤 미리 접속해뒀습니다. 8시 땡하면 새로고침을 눌러야지요.

 

아마 전국에서 수백만명이 같은 창을 보고 있었을겁니다. 다음날 오후에 예약이 끝나고 다음 예약 대상자들도 약 두시간동안 이 창을 보고있겠지요. 일단 업무에 큰 지장이 없도록 집 근처에서 주말이나 금요일 오후시간대를 우선순위로 두고 초조하게 기다렸습니다.

 

카카오 인증 메세지는 왔는데 인증자체가 안된다.
네이버는 기다리라고 한다. 기다려도 시간은 그대로다.

카카오고 네이버 나발이고 서로 자기네꺼 쓰라고 홍보하더니 둘 다 마찬가지입니다.

둘 다 사람이 미친듯이 몰리니 쓰지 마세요. 그냥 다른 인증수단 사용하시는게 더 빠를겁니다.

 

이런 간편인증수단으로 사람이 몰리니 카카오는 에러가 뜨고 네이버는 앞에 수만명이 대기중이라는 창이 뜹니다. 서버관리는 그럭저럭 잘 하고 있다고 쳐도 사설인증서로 인증하는 과정에서 딜레이가 걸리는건 마찬가지네요. 상대적으로 이용자가 적은 패스(PASS) 혹은 공인인증서나 문자인증같은 최대한 우측에 가까운 다른 방식의 인증을 사용하시기를 적극 권장합니다. 아니 그냥 사람들 몰리는 네이버 카카오 쓰지마세요.

 

기다리다 짜증나서 나와서 문자메세지로 넘어왔는데, 진작 카카오랑 네이버만 피했어도 기다리면서 이지랄로 키보드 두드리는 시간조차 없었을겁니다. 겨우 문자인증을 거치고 넘어왔습니다.

 

문자인증만 넘어가면 바로 예약페이지로 넘어온다.

문자인증만 넘어가면 바로 예약페이지로 넘어옵니다.

 

이름과 주민번호를 입력하여 대상자 여부를 확인하면 예약대상자 구분에 화이자 혹은 모더나백신이라 나타나고 접종일자와 접종시간 접종장소를 선택하면 됩니다.

 

선택하고 완료버튼만 누르면 끝납니다. 간단합니다.

 

 

예약완료

코로나19 예방접종 예약이 완료되었습니다.

 

8월 28일 오후로 잡았네요. 그냥 아무 병원이나 빈 자리가 많은곳으로 예약을 걸어두었습니다. 다행히 주말접종예약에 성공했습니다. 2차 접종도 한글날. 휴일이네요. 인증에서 조금 막혔지만, 그래도 원하는 날짜에 백신 접종예약에 성공했습니다.

 

자. 다른 날짜에 백신 예약을 준비중이신 여러분께 알려드립니다.

네이버 카카오 쓰지마세요. 다른방법으로 인증하시기를 권장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