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대우가 개발하고 GM이 전 세계로 팔아먹었던 젠트라X 이야기입니다.

 

실내등에 전구가 끼워져 있었는데, 마침 갈아야지 갈아야지 하다가 투싼 트렁크등으로 사용하려다 놔뒀던 LED를 끼워줬습니다. 규격은 31mm. 젠트라와 같은 실내등이 최초로 사용된 칼로스도 2005년 풀체인지 이후 이 실내등이 적용된 올뉴마티즈도 동일한 규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31mm LED 

31mm LED입니다. 이보다 작거나 큰 LED도 소켓을 좀 늘리거나 줄이면 쉽게 쓸 수 있습니다.

 

이런 규격의 전구들의 장점이라면 장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소켓을 늘리거나 구부려서 조금 작거나 큰 전구도 쉽게 끼울 수 있으니 말이죠. 물론 젠트라 실내등으로 31mm 규격의 전구가 들어간다고 알고 있었습니다만, 제 차에 끼워진 전구는 훨씬 더 큰 36mm로 추정되었습니다.

 

실내등 커버 탈거

실내등 커버를 탈거했습니다. 조금 뚱뚱해보이는 전구가 자리잡고 있네요.

썬루프가 적용된 차량이라 버튼이 하나 더 있습니다.

 

썬루프가 없는 차량은 가운데에 실내등을 조작하는 스위치 말곤 없지요. 제가 신차를 출고하는 입장이라면 흡연자도 아니고 썬루프가 있어도 그닥 기분내는 용도 말곤 좋은게 없어보이는 물건인지라 추가하지 않았겠지만, 신차 출고 당시 썬루프가 포함되어 있어 그냥 겸사겸사 쓰는 수준입니다.

 

여튼 기존 전구를 손으로 잡아 탈거합니다. 실내등이 켜져있었더라면 뜨거워서 맨손으로 잡지 못했겠지만, 대낮에 켤 일은 당연히 없으니 그냥 잡아서 탈거합니다.

 

기존 전구와 비교

기존 전구는 36mm. 새로 장착될 LED는 31mm입니다.

 

중간에 어떤 차주가 차량을 매각하며 LED 대신 전구를 끼워놓으며 그냥 불만 들어오게 만들었을지 원래부터 36mm로 조립되었을지는 모르겠지만, 전구를 잡아주는 양쪽 소켓을 좀 안쪽으로 구부려서 LED를 거치만 할 수 있으면 됩니다. 두 등화의 규격이 달라도 상관없습니다.

 

장착완료

소켓을 조금 구부려서 LED를 거치해줍니다. 불이 잘 들어옵니다.

 

초딩도 쉽게 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전구대비 환하게 비쳐줍니다. 확실히 지하주차장에서 실내등을 켜보니 그 차이를 확실히 느낄 수 있게 해줍니다. 형광등을 켜둔 것 처럼 매우 밝습니다.

 

커버를 닫아준다.

모든 작업을 마쳤으니 다시 커버를 닫아줍니다.

 

빛이 고르게 퍼집니다. DIY라고 하기도 뭐한 내용이지만, 생색도 내고 남겨 둘 겸 이렇게 포스팅으로 기록해놓기로 합니다. 사실 예전부터 교체하려고 커버만 뜯어놓고 다녔는데, 약 2개월만에 교체하고 덮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다른차들은 딱히 만질게 없으니 뭐 다 젠트라 3도어 얘기네요.

 

한여름에는 못하고 여름이 다 갔습니다만, 에어컨 필터를 교체하려고 뜯었다가 막상 에어컨필터는 잘못 구입하여 교체하지 못하고 블로워모터를 탈거하여 블로워모터 팬과 하우징을 닦았습니다.

 

사실상 에어컨 필터 탈거를 위해 글로브박스를 탈거해야 하고, 레나울트(르노)차처럼 지랄맞은 분해를 해야하는건 아니지만, 분해해야 할 부분이 있어 드라이버가 필요합니다. 젠트라도 최후기형인 2011년형의 경우 에어컨 필터의 구조가 변경되어 다른 차량처럼 드라이버 없이 교체가 가능하지만 구형들은 꼭 있어야 합니다.

 

글로브박스를 다 열면 빠지지 않는다.

먼저 글로브박스를 탈거해야 합니다. 다 열면 빠지지 않습니다.

저렇게 살짝 열어서 양쪽을 잡아당기면 빠집니다.

 

요즘 현대기아차나 이 이후 세대 대우차인 스파크도 다 열어야 탈거가 가능하지만, 이 세대 대우차는 살짝 열어야 빠집니다. 그냥 저정도쯤? 빠지지 않는다면 저거보다 조금 더 열어서 잡아당기면 빠집니다.

 

글로브박스를 제거 후 검정색 철판이 보인다.

글로브박스를 제거하면 검정색 철판이 보입니다.

에어컨 필터 교체를 위해서는 필히 이 철판을 제거해야만 합니다.

 

다만 에어컨필터 교체 포스팅은 이후 제대로 필터를 구입하여 진행할 예정이니 저 부품을 제거하는 과정은 건너 뛰고 블로워모터를 분해하는 과정부터 다루기로 합시다. 단순히 블로워모터만 탈거를 하려면 딱히 제거하지 않아도 됩니다. 좀 방해된다 싶으면 풀어주셔도 좋습니다.

 

조수석 바닥에서 올려다 보면 잘 보인다.

조수석 바닥에서 블로우모터를 올려다 봅니다.

동그란 부품이 블로워모터고 그 위에 팬 날개가 붙어있습니다.

 

빨간 사각형 안에 들어간 부분의 피스만 풀어주면 쉽게 빠집니다. 모터까지 분해하여 닦는 방법도 있지만, 모터는 에어로 불어줘도 상관 없고 핵심인 팬 날개를 뜯어 세척하는게 목표입니다.

 

탈거된 블로우모터와 팬

탈거된 블로우모터와 팬입니다.

 

에어컨을 가동하면 초기에 웅웅거리는 소음이 꽤 크고 거슬렸는데, 피스 하나가 저 안에 들어가있네요. 왜 저기 들어갔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다들 낙엽이 들어가 소음을 유발한다고 하던데 제 차는 낙엽이라고는 소음과는 거리가 멀어보이는 솔잎 하나 말곤 없었고, 피스가 들어있었습니다.

 

8mm 복스알이나 육각렌치 스패너를 활용하여 팬을 고정하는 너트를 제거하고 팬을 잘 들어올려서 빼주면 빠집니다. 13년의 세월동안 단 한번도 탈거하지 않았던지라 탈거가 어려웠지만 잘 달래서 빼주면 됩니다.

 

커넥터는 탈거

모터에 붙어있는 커넥터는 눌러서 빼줍니다.

 

2008년 6월에 조립된 차량입니다. 그 뒤로 단 한번도 커넥터를 탈거하거나 본체 자체를 탈거했던 일은 없었을겁니다. 약 13년. 중간에 엔카직영으로 매각되었던 이력을 제외하고 순수히 차주가 다섯번이나 바뀐 다음에야 탈거당합니다.

 

So Hot

차량이 조립되고 출고되던 시절 공개되었던 따끈따끈한 노래가 이 곡입니다.

 

이제야 꽤 오랜 시간 저 상태로 있었다는 사실이 실감되시는지요. 그럼 이제 So Hot하게 블로우모터 팬을 닦아보기로 합시다. 언제나 어디서나 날 따라다니는 이 먼지를 제거하기 위한 시간입니다.

 

선에 닿기만 해도 먼지가 묻어나온다.

손에 닿기만 해도 먼지가 묻어나옵니다. 기름때 비슷하게 먼지가 쩔어있네요.

 

팬 뿐만이 아니라 모터를 털어도 비슷하게 먼지가 떨어져 나옵니다. 본래 회색인지 싶더군요. 닦아내기 귀찮다면 새 부품을 사도 됩니다. 물티슈나 걸레로 닦아내기엔 답이 없음을 직감하고 그냥 물 속에 담궈두고 흔들어주기로 합니다. 

 

이 구정물좀 보세요

이 구정물좀 보세요. So Hot이 흘러나오던 시기부터 지금까지 쌓였던 먼지들입니다.

 

칫솔이라던지 브러쉬라던지 손이라던지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여 날개 사이사이 낀 때를 제거하려 노력했습니다만, 쩔어붙어있는 때는 쉽게 떨어지지 않더군요. 결국 물 속에 담가두고 흔드는 방식이 가장 효과가 좋아 그 방법으로 대부분의 때를 벗겨냈고, 마지막까지 빠지지 않는 때는 왁스를 희석한 물에 담궈 제거했습니다.

 

깔끔해진 팬과 모터

네. 깔끔해졌습니다.

 

팬도 모터도 잘 닦아줬습니다. 업체에서는 장비를 사용하는지라 수월하게 처리합니다만, 다만 스팀청소기 하나 없이 처리하려 하니 어려웠습니다. 앞으로 또 뜯을 일이 생기겠냐만은 그래도 오래 찌든 때는 닦아줬으니 이번 작업보다는 수월하리라 생각됩니다.

 

팬을 모터에 끼우고 다시 8mm 너트로 잘 고정해줍니다. 별 이상 없이 돌아가는 모습을 확인하고 분해했던대로 조립합니다. 팬과 모터를 끼우기 전 하우징 안으로 손을 넣어 벽을 닦아줍니다. 꼼꼼하게 닦아내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손이 닿는 부분은 먼지가 묻어나오지 않을 때 까지 닦아줬습니다.

 

조립완료

조립까지 모두 마쳤습니다. 에어컨을 가동합니다.

 

이전에 매우 거슬리게 들렸던 웅웅거리는 소음이 사라졌습니다. 시간이 나면 이보다 더 오래된 다른 차량들도 시도해봐야겠습니다. 13년정도 탄 차량도 이 수준인데, 20년 가까이 된 차량들이라 더 심각하겠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