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남한산성 꼭대기에 위치한 현장에 가서 사이드미러를 깨먹었습니다.

 

도태트럭커 영상이 상당히 많이 밀려있는지라 아직 영상으로 올라가지는 않았습니다만, 여튼 깨먹은 상태로 한 달 이상 다니다가 잠시 시간이 생겼을 때 사이드미러 거울을 탈거하여 직접 교체하였습니다. 사이드미러 어셈블리가 통째로 나오기도 합니다만, 유리만 판매하기도 합니다. 그래도 현대차보다 저렴하다고 하네요.

 

사이드미러 유리 탈거

운전석쪽 사이드미러가 깨졌습니다.

 

탈거합니다. 승용차와 같은 방법으로 탈거가 가능하네요. 거울을 한쪽으로 몰아 틈을 만들어낸 뒤 고정하고 있는 핀을 눌러서 풀고 잡아당기면 쉽게 빠집니다. 혹시나 구조가 다를까 걱정했었는데 다행스럽게도 승용차 사이드미러와 구조가 다르지 않습니다.

 

열선

사이드미러를 탈하면 열선에 전원을 공급하는 배선이 보입니다.

 

이 배선 역시 위치를 잘 기억해 두고 조심스럽게 탈거하면 됩니다. 거울 뒷면에 붙어있는 핀이 보입니다. 이 핀을 벌려서 고정된 거울을 탈거해주면 됩니다. 끼울때는 따로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

 

부품 구입하러

네. 일단 탈거했으니 부품을 구입하러 근처 고대모터스로 향했습니다.

 

타타대우의 경우 부품만 취급하는 부품점들도 있습니다만, 서비스센터에서 따로 부품실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차량 수리 말고도 부품실에 가서 직접 부품 구입이 가능하기도 하지요. 여튼 현대차 부품점은 전국에 널리고 널렸습니다만, 타타대우 정비망이나 부품판매망은 그렇지 못하다 보니 사무실 근처에 있는게 상당한 행운처럼 느껴집니다.

 

착한 가격

구입했습니다.  년식과 위치만 물어보고 바로 가져오네요.

품번 I37611 00170. 반대편도 품번 뒷자리만 다르거나 그럴겁니다.

 

가격은 25,000원. 카드로 결제하니 부가세가 포함되어 27,720원입니다. 그래서 과연 현대차는 얼마에 판매하나 찾아봤더니, 엑시언트 사이드미러 유리의 모비스 공식 가격이 30,030원입니다. 최소 가격이 그 수준이면 판매하는 매장에 따라 마진을 붙여 판매할테고 여튼 대우차보다 비쌉니다.

 

같은 혈통이지만 대우를 부정하며 매년 대우시절 판매된 차량의 부품값도 창렬하게 올려대는 어떤 회사와는 달리 타타대우의 착한 부품값은 칭찬받아야 마땅합니다. 물론 차량의 장점을 소개하면서도 유지비용이 가장 저렴하다는 부분을 내세우는데 그 저렴하기로 소문난 현대보다도 더 저렴합니다.

 

새 사이드미러

박스를 열어 새 사이드미러를 확인합니다.

기존 제품과 동일합니다.

 

상단에 끼워지는 핀도 함께 동봉되어 있습니다. 기존 거울에서 탈거하여 이식할 물건은 없네요.

 

고정핀

고정핀부터 잘 끼워줍니다.

 

사이드미러 본체에 있는 홈에 이 핀이 들어가서 고정됩니다. 그 외에 조립 전 따로 끼워줘야 할 물건은 없네요. 장착은 탈착보다 쉽습니다. 그냥 힘껏 끼워주면 됩니다.

 

장착 전 확인

장착 전 다시 확인합니다.

 

먼저 열선 배선을 끼워주고 저 동그란 사이드미러를 조정해주는 자리에 유리를 끼워주면 됩니다.

 

장착완료

장착을 마쳤습니다. 정상 작동하네요.

 

교체한 상태로 돌아다녀도 빠지거나 흔들리지 않습니다. 앞으로 깨먹을 일은 더 없어야겠지만, 그래도 타타대우의 저렴한 부품값에 놀라고 갑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오랜만에 젠트라 3도어 이야기입니다.

특별한 건 없습니다만, 내캐치 주변 링을 메탈그레인으로 교체했습니다.

 

2002년 출시된 칼로스는 2005년 세단 모델이 젠트라로, 2007년 말 해치백 모델이 젠트라 X로 변경되기 전까지 판매되었습니다. 05년형부터 계기판 링이라던가 에어덕트에 은색으로 포인트를 주기 시작했으며, 내장재 컬러가 칙칙한 회색에서 진한 검은색으로 바뀌며 오늘 교체한 내캐치 커버에도 은색으로 포인트가 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

 

칼로스의 부분변경 모델인 젠트라X의 출시 이후에도 3도어 모델의 도어트림의 내캐치는 사각형 모향의 세단과 5도어와 달리 둥근 모양의 칼로스 부품을 그대로 사용했는데, 06~07년형 칼로스까지 적용되었던 메탈그레인 내캐치 커버가 빠지고 초기형에 들어가던 검은색 커버가 다시 사용되었습니다.

 

한참 칼로스가 현역으로 돌아다니던 시절에는 교체하기도 쉽고 부품도 저렴해서 필수품처럼 여겨지던 DIY였습니다만, 젠트라 3도어를 사 오고 한쪽 내캐치 커버가 떨어져 있어 은색으로 바꿔야지 싶었다가도 자료와 품번이 남아있지 않아 한참을 찾아 헤맸습니다. 그러던 와중 성원상사에 한참 DIY로 구매하는 사람들이 많아 하나의 품목으로 판매 중인 내캐치 커버를 보고 구매했습니다.

 

칼로스 07년형 내케치 카바(메탈그레인)

2개에 1800원. 매우 저렴한 가격에 판매중입니다.

 

은색으로 도색된 부품이 저 가격이고 일반적인 검정색은 2개에 1400원입니다. 가격차이가 크거나 부담가는 가격이라면 그냥 검정색으로 구입해서 한쪽만 끼웠을텐데, 저렴하기도 하니 은빛 메탈그레인으로 주문했습니다. 

이스커천-도어 인사이드 핸들

96419498 이스커천-도어 인사이드 핸들(ESCUTCHEON-DR I/S HANDLE)

 

정식 명칭은 매우 어렵습니다만, 그냥 칼로스 내캐치 커버라고 얘기하면 쉽게 알아듣고 쉽게 구매가 가능합니다. 한 10년 전에는 그럭저럭 찾는 사람들이 있었겠지만, 지금은 칼로스도 다 수출길에 오르고 폐차장에 가는 시기이니 굳이 이걸 찾아 DIY하는 사람도 없을 겁니다. 예전에는 이것을 교체했다거나 품번을 공유하는 자료도 꽤 흔했는데, 지금은 찾으려고 해도 쉽게 찾을 수 없네요.

 

검정색과 은색

기존에 장착되어있던 검은색 커버와 메탈그레인 커버를 같이 놓고 비교해봅니다.

 

탈거도 쉽고 장착도 쉽습니다. 헤라나 일자 드라이버로 뜯어내고 그냥 홈에 맞춰 잘 끼워주면 됩니다. 초등학생도 쉽게 할 수 있는 난이도입니다. 제 차는 이미 한쪽은 깨져서 뜯어져 있고, 한쪽만 기존 커버를 뜯어주면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내캐치 커버가 탈거된 자리

내캐치 커버가 탈거된 모습입니다.

 

그냥 저 홈에 맞춰 새 커버를 끼워주면 됩니다. 물론 기존 커버를 원하는 색상으로 도색해도 무방합니다. 젠트라 세단과 5도어에는 새롭게 디자인한 크롬코팅 내캐치가 적용되었는데 3도어만 왜 칼로스시절 도어캐치를 그대로 우려먹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장착완료

장착완료. 검정색 도어캐치를 감싸는 커버에 포인트가 생겼습니다.

 

애초에 도어캐치 재질이나 디자인 자체가 싸구려틱해보이는 모습입니다만, 그래도 포인트가 생기니 덜 싸구려틱해보입니다. 문을 열고 닫는데도 전혀 간섭이 없습니다. 반대편도 같은 방법으로 도어캐치 커버를 교체해줬습니다.

 

멀리서 본 모습

멀리서 본 모습입니다. 칼로스보다도 더 잘 어울리는 느낌입니다.

 

에어벤트의 크롬 테두리와, 대시보드의 포인트 그리고 도어트림 손잡이까지 메탈그레인 계통이니 진작 이렇게 판매했어야 할 차가 아녔나 싶은 생각입니다. 신차 시절부터 이런 모습으로 판매했더라면 더욱 좋았을텐데, 혼자만 튀는게 아니라 주변과도 조화를 이루는 포인트가 되었네요.

 

소소한 DIY는 항상 재밌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