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거리'에 해당되는 글 7건


7월의 마지막 날. 삼각떼가 77,777km의 벽을 뛰어넘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7:31 07:25:01


마침 신호도 걸려주네요. 11111부터 시작해서 77777까지 꽤 오래 걸린 느낌입니다.


정확히 1년 7개월 5일만에 계기판에 찍혀버린 주행거리인데,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은 그리 길지 않습니다. 어짜피 신호가 바뀌고 조금 달리다 보면 숫자가 하나씩 올라갈테니 말이죠. 777,777km를 타지 않는 이상 앞으로 계기판이 7로만 가득차는 모습은 쉽사리 볼 수 없을겁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30sec | F/1.8 | 0.00 EV | 4.2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7:31 07:24:58


그렇게 주행거리만 늘어나네요..


이 기세라면 만 3년만에 15만km 이상 타고, 처음으로 검사를 받게 되는 4년차에는 20만km에 임박했거나, 20만km를 뛰어넘은 주행거리가 찍혀있을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그나마 디젤차라 휘발유보다 저렴하고 연비도 잘 나와서 휘발유차 대비 60% 수준의 유류비로 유지가 가능해서 다행입니다.


여튼 그렇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무사고로 무탈히 운행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S 아침에 77777을 보아 하루종일 운이 좋지 않을까 내심 기대했지만, 전반적으로 운이 나빴던 하루였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략 기록을 보니 1만km~2만km는 3개월. 

2만km 이후부터는 약 2개월만에 주행거리의 앞자리가 바뀐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여튼 그만큼 많이 싸돌아다닌다는 얘기겠지요. 업무적인 움직임이 개인적인 움직임보다 훨씬 많은 요즘입니다만, 평균적으로 대략 2년을 타야 만들 거리를 탔습니다. 물론 저보다 더 많이 타는 분들도 계시지만 말이죠.


samsung | SM-N950N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0sec | F/1.7 | 0.00 EV | 4.3mm | ISO-500 | Flash did not fire | 2019:10:22 11:56:31


40000은 고속도로에서 화물차를 추월하다가 놓쳤지만, 아쉬운대로 40001로 기록합니다.


이러한 추세라면 4년차에 20만km를 달성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스파크의 주행거리가 올라가던 추세와 거의 비슷하게 올라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지난 보증수리 이후로 아직까지는 크게 느껴지는 문제나 불만도 없습니다. 


곧 신형이 나온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 시점에도 자연적으로 떨어진 비닐을 제외하고는 인위적으로 떼어낸 비닐은 없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새차느낌을 내며 무탈하게 달려줬으면 좋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