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뉴아반떼 디젤'에 해당되는 글 37건

반응형

 

주행거리 16만 4천 km를 넘겼습니다.

슬슬 돈이 들어가기 시작하는 주행거리죠.

 

예전 차량들은 진작 작업을 했어야 하고, 요즘 최신형 스마트스트림 엔진이 적용되는 차량들이라면 타이밍 벨트 작업을 슬슬 고민해야 하는 주행거리입니다. 물론 제 삼각떼 디젤은 구형 U2엔진으로, 반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한 타이밍 체인이 적용되어 신경 쓰지 않아도 상관은 없지요.

 

타이밍 벨트 작업이 필요한 차량의 경우 겉 벨트와 워터펌프 그리고 타이밍 벨트를 세트처럼 함께 작업합니다만, 타이밍 작업이 필요 없는 차량의 경우 10~20만km 사이에서 워터펌프만 교체해주곤 합니다. 복불복이기도 합니다만, 스파크 워터펌프는 나름대로 잘 고장 나는 물건이라 고주파음 문제로 보증수리를 받는 차량들도 많았지만 저는 20만km 넘도록 타며 그럭저럭 잘 버텼었습니다. 복불복이긴 해도 보통 그 쯤 교체해주니 다들 예방정비 차원에서 교체하는 것이죠.

 

여튼 겉 벨트 세트와 워터펌프 그리고 댐퍼풀리를 구입하여 교체하였습니다.

 

 

스파크, 겉벨트 세트 교체

우리의 스파크를 2014년 5월. 갓 4만km를 넘긴 상태에서 가져왔지요. 그리고 약 2년 6개월이 지난 12월 17일 현재 134,000km를 주행했습니다. 대충 계산하자면 한달에 약 3,000km씩 타고 다녔다고 보면

www.tisdory.com

 

스파크의 겉벨트를 13만4000km 즈음 타고 교체했던 기록이 있네요. 당시에도 멀쩡하게 느끼고 15만km 이상 타도 되겠거니 했습니다만, 16만km를 타고 교체한 후기 역시 비슷합니다.

 

겉벨트와 워터펌프 등

대충 모비스 홈페이지에서 품번으로 부품 재고를 조회하고 당진의 현대부품점을 찾았습니다.

 

그래도 U2엔진이 꽤 오래 판매되며 적용되었던 차량이 많아 전국 어느 부품점을 가도 최소 1대분 이상의 부품은 가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예상대로 전산에 잡히지 않던 댐퍼폴리 빼고 다 있네요. 신품 벨트는 중국산. 그 외 나머지 부품들은 죄다 국산입니다. 디젤차라 휘발유차 대비 가격이 비싼 축에 속합니다.

 

그래도 마치 미제 고오급 브랜드를 표방하며 DAEWOO 시절을 부정하지만, 그토록 부정하는 DAEWOO차 부품값 역시 자칭 미제 고오급 브랜드 수준으로 올려대는 그 회사의 휘발유차 부품값과 비교해도 상당히 저렴합니다. 젠트라 1.6 워터펌프 가격 대비 디젤 아반떼 워터펌프 부품값이 절반 이하네요. 부품값부터 보고 옵시다.

 

부품판매증표-1
부품판매증표-2


25288 2A600 폴리 어셈블리 - 아이들러

25287 2A600 폴리 - 아이들러

25221 2A200 폴리 - 쿨런트 펌프

25100 2A300 펌프 어셈블리 - 쿨런트

25281 2A600 텐셔너 어셈블리

25212 2A610 리브드 벨트 - V

25622 2A011 오링


총 95,480원에 구입했습니다.

 

인터넷에서 구매하는 경우 댐퍼풀리를 제외한 겉벨트 세트의 가격은 가장 저렴한 상품 기준으로 9만 5천원대입니다. 여튼 인터넷 최저가 수준으로 잘 구입했네요. U2엔진이 적용된 아반떼 AD 디젤이나, AD PE. 즉 저처럼 삼각떼 디젤을 타고 계시는 분들은 이 품번대로 부품을 구입하시면 됩니다.

 

그냥 이것만 교체할까 하다가 이번에 교체하면 또 30만km 이상 타야 교체할텐데 싶어 재고가 있는 서산으로 가서 댐퍼풀리를 구매했습니다.

 

댐퍼풀리와 연료필터

댐퍼풀리와 함께 슬슬 교체주기가 온 연료필터도 구매했습니다.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댐퍼풀리 공급난이 있었다고 하던데 요즘은 그래도 재고가 주변에 넘치는 걸 봐선 수급에 문제가 없나 봅니다. 예전에 업무상 간간히 드나들었던 한국후꼬꾸라는 나름대로 친숙한 회사에서 납품하네요. 회사 상호에서 보이듯 일본계 기업입니다. 아직도 불매 하시는 깨시민 여러분들은 사제 풀리 알아보셔야겠습니다.

 

부품판매증표-3


23124 2A804 풀리 - 댐퍼

31922 D3900 필터 카트리지


댐퍼풀리 가격이 생각보다 비싸네요. 휘발유차 부품은 이 절반 수준인데 말입니다.

 

댐퍼풀리 파손이 R엔진의 고질병이긴 하다만, U엔진이라고 파손되지 않으리라는 보장도 없고, 이왕 하는 김에 해서 앞으로 걱정 없이 타겠다는 생각에 그냥 함께 구입했습니다. 연료필터는 제치 품번을 가진 물건이 없어 호환품을 받아왔는데 품번으로 조회해보니 투싼 TL 1.6 1.7과 유로 6 이후 포터와 스타렉스에 적용되는 필터네요. 

 

겉 벨트 및 워터펌프 부품값과 댐퍼풀리 부품값을 합산하면 149,380원. 15만 원 정도 나오네요.

 

수레 카 서비스

정비 중인 차량이 없기에 집에 가는 길에 자리 잡은 수레 카 서비스에 들렸습니다.

 

냉각수 빼고 부품은 다 가지고 왔으니 교체를 부탁드립니다. 중간에 엔진오일 예약 차량이 있어 그 차랑 작업을 병행하면 시간이 좀 더 걸릴지도 모르겠다고 했습니다만, 생각보다 빨리 끝났습니다.

 

 

냉각수 먼저 배출

작업을 시작하기 전 냉각수부터 배출해줍니다.

 

솔직히 지난 사고 이후 새로 주입한 냉각수라 2만 km도 타지 않았을 텐데 다시 받아서 쓰고 싶었습니다.

 

작기로 엔진을 들어올린 뒤 작업

엔진미미를 탈거하고 작업하는지라 개러지작기로 엔진을 바쳐주네요.

 

우측 타이어와 휠하우스 커버를 탈거하여 그쪽으로 손을 넣어 작업합니다. 보통 이 작업을 하며 미미도 함께 교체해주곤 한다고 하는데 미미는 구입하지 않았습니다. 솔직히 아직도 차 조용하고 진동도 처음이나 차이 없어요. 벨트 소음 약간 올라오기 시작했었는데 크게 거슬리는것도 아녔고요.

 

탈거된 기존 부품들

신차 출고 당시부터 함께했던 부품들이 탈거되었습니다.

 

상태는 뭐 그럭저럭 나쁘지 않네요. 우려했던 워터펌프도 사실상 정상품이나 다름없었습니다.

 

탈거한 벨트

벨트 상태도 뭐... 슬슬 작은 실밥들 보이기 시작했으나 멀쩡합니다.

 

이제 3년 8개월정도 탄 차인데 뭐 멀쩡하겠죠. 거의 10년 다 된 차들이 10만km 조금 넘었다고 하면 그냥 교체하는게 맞겠지만, 사장님 말씀으론 단기간에 주행거리가 많은 차들은 30만km까지 타고 온 경우를 봤다고 합니다. 불안불안 하긴 하지만 요즘차들 20만km 이상 타고 와도 상관 없다네요.

 

꾸준히 간단한 작업을 하러 들어오는 차들이 있다.

중간에 온다던 엔진오일 교체 차량은 오지 않았으나, 꾸준히 간단한 작업을 하러 차가 들어오네요.

 

삼각떼는 그 사이 작업이 모두 끝나 냉각수를 주입하고 공회전을 돌리고 있습니다.

 

주행거리

164,223km에 작업을 마쳤습니다.

 

앞으로 30만km 이상. 35만km 즈음까지 딱히 신경 쓸 필요 없을겁니다. 과연 그때까지 삼각떼를 타고 있을지 모르겠지만.. 아니 타고 있을 확률이 높겠지요. 나중 일은 나중에 생각하기로 합시다.

 

공임

부가세 포함 154,000원의 공임을 지불했습니다.

 

부동액값을 포함해도 공임나라에 고시된 공임이나 큰 차이 없네요. 부품값 포함해서 30만원선에 저렴하게 겉벨트 세트와 워터펌프 그리고 댐퍼폴리까지 교체했습니다. 이제 슬슬 돈이 들어갑니다만, 앞으로 돈이 들어갈 부분들은 한 번 고쳐두면 최소 지금 탔던 주행거리 가까이 신경쓰지 않고 타도 될 그런 작업들입니다. 뭐 올해 안에 이거저거 손 볼거 보고 앞으로도 무탈히 타기로 합시다.

 

P.S 이런거 보면 다음에는 그냥 새차 내려서 12~13만km 타고 팔던지 해야겠어요. 장기렌트를 타던지.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2019.03.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km 돌파!

2019.06.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20,000km 돌파!

2019.08.1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30,000km 돌파!

2019.10.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40,000km 돌파!

2020.01.0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50,000km 돌파!

2020.03.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60,000km 돌파!  

2020.06.0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70,000km 돌파!

2020.08.1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80,000km 돌파!

2020.10.2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90,000km 돌파!

2021.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0km 돌파!

2021.04.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10,000km 돌파!

2021.06.1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20,000km 돌파! + 연비

2021.08.1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30,000km 돌파!

 

1만부터 13만 그리고 14만km까지 꾸준히 기록하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31일 새벽 14만km의 벽을 넘겼습니다. 올해 안에 15만km를 보거나 보지 못하거나 둘 중 하나일텐데 아마 이전보다 삼각떼를 타는 빈도가 많이 줄어들을테니 보지 못할 확률이 높아보입니다.

 

이번에도 놓쳤다.

이번에도 놓쳐버렸습니다. 무려 18km나 더 가서 14만km를 넘겼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엔진오일도 교체해야 하는데 내일 아침에 가서 교체하던지 해야겠습니다. 요즘 요소수 구하기가 정말 어렵다고 합니다만, 다행히 한끝차이로 요소수가 들어가는 디젤차는 아니네요. 유로6C 시행 유예기간에 판매하던 차량인지라 요소수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렇게 15만km를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이 차 말고 며칠 전 출고한 프리마를 더 타고 다니겠지만, 그래도 한해에 3만km 이상은 타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겨울도 무탈히 보내고 15만km 돌파 포스팅으로 내년에 만나뵙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