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업무용으로 사 온 번호판만 좋은 빨간 마티즈.


지난번에 카페인트를 구입하여 범퍼 일부의 도색작업을 진행했었죠. 오랜만의 도색에 재미가 들려 카페인트를 몇통 더 인터넷으로 구매했습니다. 그리고 색이 바래버린 우측 문짝의 도색작업을 결심했습니다. 암만 야매로 도색을 한다고 해도 색이 바래버린 모습 그대로 다니는 것 보다 훨씬 나을테니 말이죠.



어디까지나 저는 칠을 정식으로 배운 사람도 아니고, 그저 미관상 보기 좋지 않은 부분을 덮어씌우기 위해 야매칠을 하고 있습니다. 손을 대기 어려운 새차나 소장을 목적으로 가져온 차가 아닌 막상 마음껏 만져도 큰 문제가 없는 차를 가져오니 비스토에 포인트 도색을 하던 그 시절도 생각나고 여러모로 재미나네요.


암만 막 만지고 타는 차라고 해도 1999년식. 만 21년의 세월을 보낸 올드카입니다.



도색에 앞서 세차부터 진행합니다.


노상에 세워두고 타고 있습니다. 그런고로 먼지를 맞아 매우 더럽습니다. 간간히 중간에 시간이 나면 세차를 해주곤 합니다만, 금방 비가 내리고 더럽혀집니다. 지금 들어가는 일이 10월까지 꾸준히 이어질 예정인지라 앞으로 두어달은 더 같은 노상에 세워두고 탈 예정이네요.


그래도 물을 뿌리고 솔질을 해주면 그럭저럭 깔끔합니다. 사진빨도 받아서 영롱하게 광도 나네요.



대충 물기를 제거하고 도색작업을 진행할 장소를 물색합니다.


그렇게 선택된 장소에 자리를 잡아봅니다. 아마 판금을 하는 과정에서 유리창 윗부분은 마스킹을 하고 유리창 아랫부분만 부분도색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위로는 제치 칠로 보이고요. 여튼 칠의 색이 다 바래서 하얗게 들고 일어났습니다.


색바램이 심한 뒷문짝만 칠하려 했습니다만, 앞문짝까지 같이 마스킹 하고 쭉 칠하기로 마음먹습니다.



창문 아래로 경계가 확연하게 나타납니다.


위는 아직도 제 색과 광을 유지하지만, 아래는 이미 칠이 바래서 하얗게 떠버렸습니다. 창문 윗부분으로 마스킹을 하고 칠을 했으니 그렇겠지요. 아마 이 차를 출고하여 10년 이상 탔던 첫 차주가 타고 다니던 시절에 판금과 함께 도색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이후 두번째 주인도 꽤 오래 타긴 했지만, 두번째 주인이 타던 시기만 하더라도 경미한 사고가 나면 가액이 초과되어 전손처리 했을 확률이 높으니 말이죠.



유리창 윗부분과 휠하우스 그리고 사이드스텝에 달린 스테인레스 몰딩 주변을 마스킹합니다.


뭐 도색을 해도 큰 상관 없는 부분이지만 도어캐치까지 마스킹을 합니다. 일단 칠은 우측 앞 뒤 문짝과 긁히고 덧칠한 흔적이 있는 뒤 휀다까지 진행하기로 합니다. 막상 마스킹을 하다보니 사이드미러 생각을 하지 못했네요.


공구는 다 놓고왔고. 어짜피 추후 싸구려틱한 검은 프라스틱에 포인트를 줄 생각인지라 사이드미러 마운트 근처로 대충 마스킹 하고 넘어갑니다.



박스 쪼가리로 대충 유리만 가려뒀네요.


뭐 사이드미러가 위쪽에 붙은 차들만 탔다보니 미러를 탈거해야한다는 사실을 생각하지 못하고 왔습니다. 그 흔한 십자드라이버 하나 없어 그냥 대충 유리만 가리고 도장면과 닿는 부분의 마운트에만 최소한의 마킹을 마친 다음에 도장을 하기로 합니다. 뭐 어짜피 사이드미러야 나중에 뜯어서 칠 할 생각이니 목 부분에 칠이 묻어도 상관은 없습니다.



지난번에도 사용했었던 73L/GGE. 슈퍼레드 혹은 바로셀로나레드라 불리는 색상의 카페인트입니다.

빨간색 카페인트 세통과 함께 투평 페인트도 두통 구매했습니다.


대우시절을 부정하고 고귀한 미제 고급 브랜드인척 하는 쉐보레의 차량에도 이 빨간색 도료가 적용된 차량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대우를 부정하는 한국GM과 대우와는 다르다며 국산차를 타며 마치 수입차를 타는듯 가오를 잡는 쉐슬람들에게 과연 쉐보레차는 대우차가 아닌지 묻고싶습니다.


나중에 쉐보레차를 살 일은 사실상 없겠지만, 사게 된다면 꼭 대우개조를 하고 다니고 싶습니다.


스파크에도 남들 다 버리는 대우그릴을 끼고 다닐 정도로 저는 대한민국의 브랜드 대우(DAEWOO)가 정말 좋습니다. 대우를 잊고 부정하는 쉐슬람에겐 미래란 없습니다. 애초에 우리 국민들이 사대주의에 빠져 대우라는 고유의 브랜드를 지키지 못해 군산공장이 폐쇄되고 항시 한국GM의 철수설이 붉어지는겁니다. 대우를 지켜내고 우리 국민들이 대우를 사랑했으면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으리라 믿습니다.



그렇게 빨간색 카페인트를 뿌려줍니다.


여러번 뿌려주고 또 뿌려줍니다. 넉넉하게 두통을 쓰니 뭐 그럭저럭 괜찮게 칠해진 느낌이네요. 칠이 어느정도 마를때까지 기다려 준 다음 투명페인트를 뿌리기로 합니다.



투명 도장마감제/광택제


칠한지 대략 열흘정도 지난 범퍼를 보니 광이 제치처럼 번쩍번쩍 하지는 않아도 아예 광이 없는 수준은 아녔습니다. 그래도 뭐 문짝은 조금이라도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투명스프레이를 뿌려줬습니다.



제대로 하려면 퍼티로 면을 잡고 샌딩을 해준 뒤 도장을 올려야 합니다만..


야매칠에 뭐 그런게 있습니까. 이미 퍼티가 갈라지고 녹이 난 부분에도 그냥 칠을 올렸습니다. 당연히 가려지지 않지요. 부식은 좀 더 지나면 다시 올라올테고 말입니다. 사포라도 있었으면 부식이라도 대충 갈아주고 올렸을텐데 어디까지나 바래버린 색을 되찾기 위한 과정이다보니 그냥 넘어가기로 합시다.



시간이 지나고 마스킹 테이프를 모두 제거했습니다.


야매칠인지라 조금 뿌연 느낌도 있습니다만, 종전에 색상차이가 났던 창문 위와 아래가 사실상 위화감 없이 같은 색으로 도색되었습니다. 뭐 이정도면 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도어캐치의 마스킹 테이프를 제거하고 문도 열어봅니다.


그럭저럭 잘 나온 느낌이네요. 물론 사진빨을 받아 사진상으로 보면 아주 괜찮아 보입니다만, 어디까지나 실물은 야매칠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대략 7년 전 비스토에 여기저기 포인트 도색을 하던 그 시절이 떠오르네요.



멀리서 보면 대략 이런 모습입니다.


칠의 퀄리티는 둘째치고 일단 칠이 바랜 모습이 보이지 않으니 그것만으로도 참 좋네요. 마스킹 했던 테이프와 비닐 그리고 다 쓴 락카 깡통까지 모아 통에 담아 뒷좌석에 넣어놓고 차를 주차하는 장소로 이동합니다.



항상 주차하는 장소에서 봐도 역광이기는 하지만 큰 위화감은 없네요.


남은 락카로는 범퍼나 곳곳에 까진 부위를 칠하면 딱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비닐을 제대로 떼어내지 않아 비닐이 쩔어붙은 스테인레스 스텝 몰딩 역시 언제 싹 포인트 컬러로 칠해주던지 하고요. 여러모로 비스토 이후로 사실상 손을 놓았던 락카스프레이를 다시 잡으니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 마티즈의 변화를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제가 해먹었으면 아니 과실이라도 있으면 덜 억울하죠.


주차장 주차선에 잘 세워놓고 범퍼가 파손되어 블루핸즈 정비공장에 들어간 이야기는 지난번에 했었습니다.



그동안 쏘나타 렌터카를 타고 일을 보러 다녔지만 서산 한번 다녀온게 전부고..

살고있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안타까운 광경을 하나 더 목격했었습니다.



삼각떼와 리갈의 지하주차장 내 사거리 사고...


그렇습니다. 불쌍한 삼각떼 하나가 또 파손되었습니다. 남의 일 같지 않더군요. 리갈은 수리비가 차량가액 가까이 나올듯 보이구요. 아반떼보다는 리갈이 선진입으로 보이는데 이 두대의 차량이 현장 보존을 위해 길을 막고 있어 결국 돌아서 출구로 나갔습니다. 뭐 어짜피 사거리라 쌍방이긴 하지만 말이죠. 보험료 올라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휠만 17인치고 할로겐 프로젝션 라이트가 적용된 1.6 스마트초이스로 보이는 모델인데, 그래도 저는 저런 사고를 낸 상황이 아니고 저정도로 아작나지 않은것을 다행으로 여겨야 할 것 같습니다. 


약 27시간만에 차량 수리가 완료되었다는 전화를 받고 블루핸즈로 차를 찾으러 갔습니다.



한눈에 봐도 색차이가 느껴지죠? 귤껍질같이 비춰보이는 오렌지필은 덤

차 뽑은지 불과 한달만에 차량 상태와 관련하여 욕이 나옵니다.


범퍼쪽 컬러가 조금 더 진합니다. 거기에 마치 돔보처럼 보이는 오렌지필은 덤이구요. 칠이 흘러내린 부분도 찾아서 지워달라고 했네요. 다시 해달라고 해봐야 별 차이 없을테니 그냥 타기로 합니다. 이 파란손에 차를 맏긴 제 잘못이죠.


스파크 뒷범퍼는 칠이 흘렀던 부분도 없었고, 그럭저럭 랩핑이 된 상태에서 범퍼만 칠을 했던 상황이라 딱히 조도와 관련하여 확인을 할 판이 없었는데 조도 확인을 할 수 있는 판을 보니 한눈에 차이가 느껴집니다.


단차개판 조색개판인거 전에 한번 우연찮게 봤었지만 괜히 맏긴 기분입니다.



라이트는 신품으로 교체. 부가세 포함 52만8천원짜리 라이트입니다.


크게 느껴지는 수준은 아니지만 새로 교체한 라이트의 조사각이 살짝 밑으로 내려갔습니다. 뭘 바래요.. 수원이나 대전까지 가서 현대 직영 블루핸즈에 넣을 거 아닌이상 주변에 찾아보면 한산해서 차가 들어오기만을 기다리는 공업사들도 많을텐데 차라리 그런 공업사 찾아다가 넣을 걸 그랬습니다.


'빨리 랩핑해야지'라는 소리가 절로 나옵니다.



만 하루동안 고생해주었던 LF 렌터카와도 작별을 고합니다.


짐을 옮깁니다. 그래봐야 킥보드나 몇몇 잡동사니 말곤 없지만 말이죠. 나름 준중형차보다 넓고 좋은 중형차고 파란색 컬러가 마음에 들었는데 정확히 하루하고 몇시간 더 타고 반납합니다.



칠이 흐른곳을 다시 작업해주면서 매니큐어 통에 도료를 조금 담아서 줬습니다.


새로 조색을 한 페인트일까요. 아니면 남은 페인트가 있어서 그걸 사용했던걸까요. 여튼 잘 보관해 두었다가 돌빵이나 작은 찍힘이 생기면 써먹도록 해야겠습니다.



총 견적 863,817원.


왜 차량 모델이 1.6 GDI로 찍혀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튼 그렇습니다. 총 수리비에 하루 렌트비 포함하면 95만원정도가 대물보험으로 처리되었겠지요. 내 돈을 쓰고 하게 된 수리는 아니지만 86만원 수준의 정비를 제공받고 기분이 썩 좋지 않았던 건 처음이네요.


정확히 2019년 1월 4일에 등록된 차량이 2019년 2월 4일에 대물 접수가 들어가 2월 7일에 수리를 맏기고 2월 8일에 차량이 출고가 되었습니다. 등록 한달만에 카히스토리상의 보험처리 사고이력이 하나 생겨버렸네요. 언젠가 차량 판매를 위해 만날 나까마 아저씨를 보여드리기 위해 미리 적어놓습니다. 백만번 갈아도 무사고인 라이트만 교체하고 범퍼만 탈착하여 재도장 했으니 차값이나 감가하지 말아주세요. 어짜피 당신도 무사고로 판매하실 차 아닙니까.


내가 잘못했으면 억울하지나 않지 스파크는 좀 긁어달라고 해도 하나 긁어주지도 박아주지도 않더니 새차 구입해서 주차장에 잘 세워놓으니 한달만에 긁어주고 갑니다. 뭐 그거까지는 백번 이해를 할 수 있다 해도 범퍼도 교환이 아닌 재도장에 클리어는 곰보가 되어있고 색은 안맞고. 씨발...


다시한번 느끼지만 될놈은 뭘 해도 잘 풀리는데 역시 저처럼 안될 놈은 이렇게 끝까지 안풀립니다. 

긍정적으로 살고 싶어도 도저히 긍정적으로 살 수 없는 인생의 나날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끝.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