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늘 오전에 주행거리 12만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2019.03.0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km 돌파!

2019.06.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20,000km 돌파!

2019.08.17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30,000km 돌파!

2019.10.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40,000km 돌파!

2020.01.0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50,000km 돌파!

2020.03.22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60,000km 돌파!  

2020.06.0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70,000km 돌파!

2020.08.1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80,000km 돌파!

2020.10.2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주행거리 90,000km 돌파!

2021.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00,000km 돌파!

2021.04.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주행거리 110,000km 돌파!

 

대충 기록된 날짜들을 보면 얼추 2.5개월 주기로 주행거리의 앞자리가 바뀌는 느낌입니다. 오늘도 바쁘게 움직이다가 계기판을 바라보니 12만km를 넘겼더군요. 항상 깔끔한 숫자를 보고 기록하려 합니다만, 계속 놓쳐버리는 느낌이네요.

 

120,006km

잘 달리다 계기판을 바라보니 찍혀있는 숫자는 120,006km.

 

그거라도 기록하겠다며 잠시 차량을 세우고 사진으로 남겨두었습니다. 이번달 차량 할부를 상환하면 60개월 할부에서 정확히 30회차를 납부하게 됩니다. 2년 6개월 탔다는 얘기겠지요. 이 기세로 5년을 타면 단순 계산으로 24만km를 탄다는 얘기가 되겠습니다. 그때까지 잘 버텨줬으면 좋겠네요.

 

여튼 그렇게 돌고 돌아 밤 늦게 집에 돌아왔습니다.

 

평균연비 26.8km/L

사진에 촬영된 주행거리보다 대략 200km 이상 타고 돌아왔습니다.

 

당진-홍성-서산-당진-홍성-서산을 돌고 당진까지 갔다가 집에 돌아오니 저 주행거리가 찍혀있네요. 요 근래 일이 바빠지면서 다시 하루 주행거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낮에 바쁘게 움직일때는 연비에 큰 신경을 쓰지 못해 잘나와야 20km/L 수준입니다만, 퇴근시에는 연비운행을 하며 살살 들어오니 이런 평균연비가 나옵니다.

 

누가 이런 친환경 고효율 연료 디젤을 적폐라 하던가요. 아직까지는 관리만 잘 된다면 이보다 좋은 가성비를 가진 차는 없으리라 생각됩니다. 앞으로도 경제적이고 안전하게 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요약하자면 합법 LED 방향지시등을 달았습니다.

인증을 받은 제품인지라 그대로 달고 검사소에 들어가도 별 문제가 없습니다.

 

박근혜정부 시절 자동차 튜닝산업 활성화를 빙자하며 튜닝부품인증제를 도입했습니다만, 영세한 제조사나 수입사에서 정해진 규격을 충족하는 인증을 받기에 절차도 비용도 만만치 않아 이 제도가 시행된지 수년이 지났지만 자동차에 부착하는 등화류의 경우 대다수 제품이 인증을 받지 않고 판매되고 있습니다.

 

여튼 LED 전조등은 인증제도 초기에 비하면 꽤 많은 제품이 인증을 받았고, 인증절차를 통과한 순정형 튜닝배기 역시 여러 업체에서 판매중입니다만 방향지시등의 경우 그동안 인증제품이 없었습니다. 그러니까 순정으로 LED 방향지시등이 부착되어 나오는 차량이 아니고 LED 방향지시등을 부착한 경우 다 과태료 처분 대상이였다는 얘기지요.

 

그러던 와중 (주)엔바이어스에서 2020년 연말 인증을 통과한 LED 방향지시등을 최초로 출시했는데, 판매를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품절되었고 이후 재생산을 거쳐 판매중인 제품을 손에 넣을 수 있었습니다.

 

LED답게 가격이 비싸다.

주식회사 엔바이어스에서 운영중인 쇼핑몰에서 판매중입니다.

정식 명칭은 합법 크리스탈 LED 벌브 S25 PY21W 방향지시등

 

전파상과 스토어베리에서 판매중인데 가격은 동일합니다. 별다른 할인도 없습니다. 노란색만 후미등용으로 인증을 받았고, 주로 판매되는 규격은 기본 가격에서 6000원이 붙어버립니다. 거기에 부하매칭이 내장된 제품이 아닌지라 부하매칭도 따로 8000원을 주고 구입해야 합니다.

 

그럼 4만 6천원이죠? 거기에 배송비 3000원을 더하면 5만원에서 천원이 빠진 가격이 나옵니다.

 

훨씬 더 많은 LED가 박힌 중국제도 뭐 두개 사면 3만원대가 넘어가고, 인증을 받지 않은 국산 제품이 박혀있는 LED는 더 많지만 두개를 구입하면 이보다 더 비쌉니다. 그걸 생각하면 이 제품도 비싸게 느껴지기는 하지만 막상 다른 제품들과 비교해보면 크게 비싸지 않은 제품이라는 생각이네요.

 

인증을 규격을 맞출 수 있도록 LED가 측면을 비추는 형태의 제품을 새로 개발했을테고, 일반적인 제품 대비 투자비도 더 많이 들어갔을테니 투자비 회수를 위한 방책이라 생각되네요.

 

차고에 전등 달고 처음으로 제대로 써먹어본다.

자정에 가까워진 야심한 밤. 차고에 차량을 넣은 뒤 작업을 진행하기로 합니다.

 

차고에 LED 등을 설치한 뒤 처음으로 제대로 써먹는 느낌입니다. 차고에 등을 달아놓으니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없어졌습니다. 비가 와도 별 문제가 없습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3월이니 시간이 된다면 외벽 페인트칠도 좀 다시 하고 싶은 생각이네요.

 

검은 봉투에 담겨 왔다.

차고에 왔으니 택배로 배송된 검은 봉투를 뜯어봅니다.

 

CRYSTAL LED S25 / 부하매칭
부하매칭 설치법

인증을 받은 LED 전구와 함께 8000원을 추가하여 구입한 부하매칭의 모습이 보입니다.

부하매칭 설치법과 튜닝인증 부품 장착등록 방법이 설명된 A4용지도 동봉되어 있습니다.

 

부하매칭에 LED 테이프도 붙어있고, 깔끔한 배선처리를 위해 스카치락도 구성품으로 들어있네요. 함께 동동되어 온 A4용지를 보고 따라서 방향지시등 배선에 부하매칭만 달아주면 됩니다.

 

본격적으로 작업에 들어가기로 합니다.

 

초점이 날라갔다.

초점이 날라갔지만, 구분이 가능하니 그냥 그대로 넘어가기로 합니다.

 

트렁크를 열고 좌측과 우측 끝에 있는 손잡이 비슷한 부분을 잡아당깁니다. 이 부분을 열면 후미등을 고정하고 있는 10mm 너트의 모습이 보일겁니다.

 

10mm 볼트를 풀어줍니다.

체결된 10mm 너트를 풀어줍니다. 이전에 랩핑을 하면서 한 번 탈거가 되었던 자리입니다.

 

당시 이 볼트 두개를 풀어준 다음 후미등이 존나 안빠져서 비비데칼 사장님과 고생을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리고 반대편이였나? 트렁크쪽이였나 고귀하신 현대차 울산공장 노동자께서 제대로 체결도 하지 않고 너트만 대충 걸쳐놓은 상태로 커버를 덮어버린 모습도 봐버렸습니다.

 

체결이 된 자리 역시 그렇게 강하게 체결이 된 상태는 아닌지라 쉽게 풀 수 있습니다.

 

컨넥터와 홀커버 분리

딱히 탈거하지 않아도 문제는 없는 부분이지만 컨넥터와 고무로 된 홀커버도 분리해줍니다.

 

너트로 체결된 부분 말고 후미등 핀이 툭 튀어나온 부분에 꼽히는 방식

네. 너트를 풀었음에도 아마 후미등이 쉽게 빠지지 않을겁니다.

 

후미등의 핀이 저 자리에 꼽혀있는데 쉽게 빠지지 않습니다. 뭐 설명서상으로는 후미등을 잡아당겨 빼면 된다고 하는데 모양이 그지랄이라 잘 잡아당겨지지 않지요. 다른 방법으로는 저 자리를 고무망치로 툭툭 쳐서 핀을 빼주면 된다고 하는데 그마저도 쉽지 않습니다.

 

그래도 빼려고 지랄을 하면 고정 너트가 풀린지라 흔들흔들 하면서 유격이 보이지요.

 

그렇게 생긴 유격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로 합니다.

랩핑을 위해 탈거하던 당시에도 같은 방법으로 탈거했습니다.

 

보자기를 후미등 틈에 넣어 힘을 줘서 뺀다

보자기를 후미등 틈에 넣어주고 보자기 양쪽을 잡아당겨줍니다.

 

그러니 빠지지 않을 것 같았던 핀이 빠집니다. 보자기가 없다면 견고한 비닐이나 고무밴드 등 힘을 줄 수 있는 질긴 물건을 활용하면 됩니다. 옛날차들은 후미등 탈거가 매우 쉬웠지만 요즘은 꽤나 지랄맞아진 느낌입니다.

 

후미등이 있던 자리

차체 색은 아이언그레이(곤색)인지라 속살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핀히 박히는 자리 가 보이고 우측으로 난 두개의 구멍은 아까 너트를 풀어줬던 자리입니다. 반대편 후미등 역시 동일한 방법으로 탈거를 진행합니다. 내공이 생긴다면 다른 방법으로도 쉽게 탈거를 하겠지만, 내공도 없는 야메인지라 보자기를 활용해 후미등을 탈거했습니다.

 

사실 새차라 뜯을 엄두가 나지 않고 뜯을만큼 부족하다 느끼는 부분도 없었기에 그냥저냥 타고 다녔었습니다. 비스토도 스파크도 뭐 거리낌없이 뜯었습니다만, 막상 따져보니 삼각떼를 직접 뜯기는 처음이네요.

 

탈거된 후미등

탈거된 후미등에서 방향지시등 소켓 자리를 확인합니다. 

 

소켓을 돌리면 탈거됩니다. 반대편 역시 같은 방법으로 소켓을 돌려 탈거합니다.

 

장착을 기다리는 인증 LED 방향지시등
저항(캔슬러)의 모습

제품을 다시 확인합니다.

 

LED 방향지시등은 소켓에 딱 맞아 별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고 저항도 접촉이 불량한 부분이 있는지 확인해보니 별다른 이상은 없어보였습니다. 기존 배선에 체결하는 스카치락은 여분으로 하나 더 들어있네요.

 

소켓에 장착된 LED 방향지시등

소켓에 장착된 LED 방향지시등의 모습입니다.

 

탈거했던 자리에 그대로 돌려서 넣어주면 됩니다. 캔슬러 내장형이라면 별다른 저항작업 없이 소켓에 제품을 장착한 뒤 조립만 하면 됩니다만, 저항을 따로 달아줘야 합니다. 전구대비 전력소모가 적은 LED를 장착한지라 전구에 이상이 있다고 인지하고 방향지시등의 속도가 빨라지기에 방향지시등에 이상이 없다고 눈속임을 하는 장치라 보면 되겠습니다.

 

그냥 탈거해서 선반으로 가져왔다.

저항의 장착을 위해 후미등을 완전히 탈거하여 선반 위에 올렸습니다.

 

스카치락을 방향지시등 소켓 아래 배선에 물려주고 저항을 연결합니다. 저항에는 따로 극이 없기에 아무거나 마음에 드는 자리에 연결만 해주면 됩니다. 스카치락의 고정을 위해 압착기나 롱노우즈 혹은 펜치가 필요합니다만, 그냥 쪽집게나 힘을 줄 수 있는 작은 집게로 스카치락의 입을 닫아만 주면 별 상관은 없습니다.

 

다시 장착을 이어갑니다.

 

홀커버 틈으로 저항 배선을 빼준다.

홀커버 틈으로 저항 전선을 빼준 뒤 홀커버를 장착합니다.

그리고 열을 많이 받는 저항은 차체에 잘 붙여줍니다.

 

그리고 컨넥터까지 다시 꼽아주면 모든 작업은 끝났습니다. 반대편 역시 같은 방법으로 스카치락을 활용하여 저항을 연결하고 다시 조립하면 됩니다. 

 

방향지시등이 잘 들어온다

네. 별다른 문제 없이 잘 들어옵니다. LED가 다 그렇듯이 절도있게 깜빡입니다.

 

고급차를 타는 기분입니다. 순정 대비 그렇게 밝지 않아 뒷차에 해가 가는 수준은 아니네요. 물론 뒷차가 심성이 베베 꼬인 신고충이라서 크게 문제가 되는 상황이 아님에도 신고를 하고 볼지는 모를 일이지만요.

 

뭐 사진상으로는 차이가 느껴지지 않지만..

사진상으로는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습니다만, 영상으로 보면 그 차이가 확연히 느껴집니다.

 

절도있는 깜빡임

장착을 모두 끝마쳤으니 이제 튜닝인증부품 장착등록을 해야겠지요. LED 제품 뒷면에 있는 스티커와 설명서를 보고 따라서 인증을 진행하면 됩니다. 인증 관련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으로 이어집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