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결론은 했습니다.

 

겸사겸사 적재함에 생긴 녹도 다 처리했고 맘에 들지 않았던 부분들도 다 고쳐놨습니다. 이번에 처리하지 못하면 내년 봄이나 가서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지난 연휴 첫날 진행했네요. 순정 데칼 디자인도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지만, 일단 다 떼어내고 붙였습니다.

 

순정 데칼 제거

상당히 마음에 들어 선만 따서 따로 위에 붙여볼까 했습니다만, 자리가 나지 않더군요.

 

순정품은 가격이 9만 원인가 그랬습니다. 나중에 다시 붙이더라도 선만 따서 조금 작게 붙여야죠.

 

시안

서울에서 새벽같이 출력물을 가지고 오셔서 작업을 진행해주셨습니다.

 

그간 비비데칼에서만 출력을 받았었는데, 다른 업체에서 출력을 받아보기는 처음입니다. 봄부터 차근차근 시안을 준비했었고, 결국 가을에나 부착을 진행하게 되네요. 그냥 시간 날 때 이거 저거 고민해보고 시안을 만들었습니다만, 결국 이 시안대로 가네요.

 

 

Studio Toro

스튜디오 토로의 블로그 입니다. 이타샤 제작 상담은.. Line : studiotoro

www.studio-toro.kr

 

캐릭터는 쇼쿠호 미사키(食蜂 操祈). 한국 한정 식봉이라 부릅니다.

 

능력은 심리장악. 리모콘 하나 들고 다니며 남의 생각이나 기억도 읽을 수 있고 세뇌도 할  수 있고 그냥 정신적인 모든 것을 컨트롤할 수 있는 그런 능력을 가졌습니다. 다들 좋아할 만한 요소를 때려 박은 캐릭터라 틀딱장르 소리 듣고 다녀도 평타는 칩니다. 자세한 사항은 꺼라위키를 보고 오세요.

 

 

쇼쿠호 미사키 - 나무위키

미코토 : "너, 정말로 중학생이야?" 쇼쿠호 : "글쎄, 일단은 그렇게 되어 있지만 나의 개찬력으로 마음대로 할 수 있으니까 말이야." 결론만 말하자면 맞다. 나이도 미코토와 같은 14세다. 처음으로

namu.wiki

 

핵심은 사각지대

이번 랩핑의 핵심은 '사각지대 알림'입니다.

 

SUV나 소형트럭은 바로 운전자 시선인데 일반적인 세단에선 높게 보입니다만, 그래도 지나치며 잘 보입니다. 잊을만하면 사각지대 사고를 목격하고, 승용차들도 대형차에 사각지대가 있다는 사실은 뉴스를 접해서 충분히 알고 있는데 막상 알게 모르게 비집고 들어오는 경우가 많을겁니다. 그러니까 사각지대가 여기니까 여기로 들이밀지 말라는 얘기입니다.

 

굴곡이 너무 많다.

굴곡이 너무 많아서 작업이 더딥니다.

 

사장님도 이렇게 굴곡이 많고 어려울 줄 몰랐다고 하십니다. 저 역시 캡 전체를 활용하고 싶었으나, 프리마 특유의 굴곡이 너무 많아 유리창 위로는 포기했습니다. 엑시언트나 대부분의 현행세대 수입차들은 상대적으로 굴곡이 없고 평평해서 도화지를 넓게 쓸 수 있고 작업도 편하겠지만, 유독 대우차만 이렇습니다.

 

그래도 굴곡 안쪽으로 눈에 보이는 부분들은 꼼꼼하게 작업이 되었고, 기포가 올라오는 자리 역시 라이터로 잘 지져서 처리해줬습니다. 최신형 맥쎈은 그래도 휠하우스랑 계단 자리가 평평하게 내려오는데 프리마는 그마저도 굴곡이 너무 많습니다.

 

라인은 앞으로 이어진다.

배경 라인은 앞으로 이어집니다.

 

출력이 조금 잘못되어 문자가 뒤로 밀리기도 했지만, 일단 굴곡에 걸려버리니 문자가 다 씹혀버리네요. 멀리서 보면 크게 상관은 없습니다만, 가까이에서 보면 조금 흉합니다. 그래도 사각지대 건졌으니 됐습니다.

 

완성

우여곡절 끝에 완성되었습니다.

고속도로를 지나도 반대편에서 쉽게 볼 수 있겠죠.

 

엄청난 굴곡과 난이도 탓에 다들 작업을 꺼려하시네요. 그리고 랩핑보다 그래피티 작업을 하는 차들이 더 많은 이유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많은 자료를 뒤져봤습니다만, 평평한 수입트럭들은 꽤 많이 보아도 프리마에 데칼 작업을 했던 이력은 어딜 봐도 볼 수 없었습니다. 정 안된다면 다음에는 제가 직접 출력해서 시간이 더 걸려도 혼자 작업하던지 해야겠습니다. 

 

사각지대

승용차 시야에서 보이는 사각지대 알림 건졌으니 만족합니다.

 

"여기 사각지대야" (그러니까 제발 거기로 들어올 생각 하지 마.)

 

도화지 넓은 윙바디가 최고이긴 한데

이런 작업은 도화지 넓은 윙바디가 최고이긴 합니다.

 

평카고에 프리마라 도화지로 쓸 수 있는 면적이 적어 아쉽네요. 여튼 제가 1호차는 아닙니다. 실물을 보지도 못했고 아직 존재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만 파주쪽에 쿠팡 간선 뛰는 노부스에 칸나 이타샤가 있다고 합니다. 그 차는 풀랩핑이래요. 여튼 같은 대우차지만, 노부스는 굴곡이 거의 없어 작업이 쉬웠을겁니다.

 

작업완료

적재함집에서 방청을 대충 해서 부식이 올라오는 적재함도 페인트로 잘 칠해줬고

내년 봄까지 버틸 추계 보수작업을 모두 마쳤습니다.

 

별 탈 없이 안전하게 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아 장점이 또 하나 생겼네요. 그간 기스가 두려워 망설였던 나무가지나 잡풀이 무성한 곳을 지나도 이제 큰 걱정 없습니다.

 

승용차와 함께1
승용차와 함께2

깔맞춤에 성공했습니다.

 

일단 이번 작업을 경험으로 다음 작업시에는 굴곡을 고려하여 디자인을 만들어 보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장마철이 시작되었는데 아직까지는 일이 많네요. 지난주는 전라도도 많이 다녔고, 그 외 지역을 가도 파주나 동두천 괴산같은 2시간 이상 코스를 주로 다니고 있습니다. 아주 파주 노이로제 걸릴 것 같습니다.

 

여튼 그런 와중에 주행거리 5만km를 넘겼습니다.

 

50,004km

정확히 따지자면 50,004km에 확인했네요.

 

5만km가 임박한 시점에서 보고 딱 5만km를 잡겠다고 했습니다만, 역시나 실패. 한참 지난 뒤에 5만km를 넘긴 사실을 확인하고 사진으로 남겨뒀습니다. 10월 26일에 출고해서 11월 3일부터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했고, 약 7개월만에 5만km의 벽을 넘어서네요. 그간 차도 세웠고 파업도 했었던지라 그런 일이 없었더라면 대략 1년에 10만km 수준 타지 않을까 싶습니다.

 

50,004km

아직까지 큰 문제는 없었습니다. 앞으로도 큰 문제 없기를 바래야죠.

 

승용차야 많이 타야 20~30만km입니다만, 상용트럭은 그 이상 타야하는 차량이니 좀 더 신경 쓰며 타야겠지요. 여튼 그렇습니다. 이제 신형 차량들(맥쎈,구쎈)도 꽤 많이 돌아다녀서 이제 겨우 7~8개월 탄 차가 구형취급 당하기는 하지만, 구형이면 뭐 어떻습니까. 앞으로도 문제 없이 잘 달려주면 좋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