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업무용으로 사 온 번호판만 좋은 빨간 마티즈.


지난번에 카페인트를 구입하여 범퍼 일부의 도색작업을 진행했었죠. 오랜만의 도색에 재미가 들려 카페인트를 몇통 더 인터넷으로 구매했습니다. 그리고 색이 바래버린 우측 문짝의 도색작업을 결심했습니다. 암만 야매로 도색을 한다고 해도 색이 바래버린 모습 그대로 다니는 것 보다 훨씬 나을테니 말이죠.



어디까지나 저는 칠을 정식으로 배운 사람도 아니고, 그저 미관상 보기 좋지 않은 부분을 덮어씌우기 위해 야매칠을 하고 있습니다. 손을 대기 어려운 새차나 소장을 목적으로 가져온 차가 아닌 막상 마음껏 만져도 큰 문제가 없는 차를 가져오니 비스토에 포인트 도색을 하던 그 시절도 생각나고 여러모로 재미나네요.


암만 막 만지고 타는 차라고 해도 1999년식. 만 21년의 세월을 보낸 올드카입니다.



도색에 앞서 세차부터 진행합니다.


노상에 세워두고 타고 있습니다. 그런고로 먼지를 맞아 매우 더럽습니다. 간간히 중간에 시간이 나면 세차를 해주곤 합니다만, 금방 비가 내리고 더럽혀집니다. 지금 들어가는 일이 10월까지 꾸준히 이어질 예정인지라 앞으로 두어달은 더 같은 노상에 세워두고 탈 예정이네요.


그래도 물을 뿌리고 솔질을 해주면 그럭저럭 깔끔합니다. 사진빨도 받아서 영롱하게 광도 나네요.



대충 물기를 제거하고 도색작업을 진행할 장소를 물색합니다.


그렇게 선택된 장소에 자리를 잡아봅니다. 아마 판금을 하는 과정에서 유리창 윗부분은 마스킹을 하고 유리창 아랫부분만 부분도색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위로는 제치 칠로 보이고요. 여튼 칠의 색이 다 바래서 하얗게 들고 일어났습니다.


색바램이 심한 뒷문짝만 칠하려 했습니다만, 앞문짝까지 같이 마스킹 하고 쭉 칠하기로 마음먹습니다.



창문 아래로 경계가 확연하게 나타납니다.


위는 아직도 제 색과 광을 유지하지만, 아래는 이미 칠이 바래서 하얗게 떠버렸습니다. 창문 윗부분으로 마스킹을 하고 칠을 했으니 그렇겠지요. 아마 이 차를 출고하여 10년 이상 탔던 첫 차주가 타고 다니던 시절에 판금과 함께 도색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그 이후 두번째 주인도 꽤 오래 타긴 했지만, 두번째 주인이 타던 시기만 하더라도 경미한 사고가 나면 가액이 초과되어 전손처리 했을 확률이 높으니 말이죠.



유리창 윗부분과 휠하우스 그리고 사이드스텝에 달린 스테인레스 몰딩 주변을 마스킹합니다.


뭐 도색을 해도 큰 상관 없는 부분이지만 도어캐치까지 마스킹을 합니다. 일단 칠은 우측 앞 뒤 문짝과 긁히고 덧칠한 흔적이 있는 뒤 휀다까지 진행하기로 합니다. 막상 마스킹을 하다보니 사이드미러 생각을 하지 못했네요.


공구는 다 놓고왔고. 어짜피 추후 싸구려틱한 검은 프라스틱에 포인트를 줄 생각인지라 사이드미러 마운트 근처로 대충 마스킹 하고 넘어갑니다.



박스 쪼가리로 대충 유리만 가려뒀네요.


뭐 사이드미러가 위쪽에 붙은 차들만 탔다보니 미러를 탈거해야한다는 사실을 생각하지 못하고 왔습니다. 그 흔한 십자드라이버 하나 없어 그냥 대충 유리만 가리고 도장면과 닿는 부분의 마운트에만 최소한의 마킹을 마친 다음에 도장을 하기로 합니다. 뭐 어짜피 사이드미러야 나중에 뜯어서 칠 할 생각이니 목 부분에 칠이 묻어도 상관은 없습니다.



지난번에도 사용했었던 73L/GGE. 슈퍼레드 혹은 바로셀로나레드라 불리는 색상의 카페인트입니다.

빨간색 카페인트 세통과 함께 투평 페인트도 두통 구매했습니다.


대우시절을 부정하고 고귀한 미제 고급 브랜드인척 하는 쉐보레의 차량에도 이 빨간색 도료가 적용된 차량이 있습니다. 그럼에도 대우를 부정하는 한국GM과 대우와는 다르다며 국산차를 타며 마치 수입차를 타는듯 가오를 잡는 쉐슬람들에게 과연 쉐보레차는 대우차가 아닌지 묻고싶습니다.


나중에 쉐보레차를 살 일은 사실상 없겠지만, 사게 된다면 꼭 대우개조를 하고 다니고 싶습니다.


스파크에도 남들 다 버리는 대우그릴을 끼고 다닐 정도로 저는 대한민국의 브랜드 대우(DAEWOO)가 정말 좋습니다. 대우를 잊고 부정하는 쉐슬람에겐 미래란 없습니다. 애초에 우리 국민들이 사대주의에 빠져 대우라는 고유의 브랜드를 지키지 못해 군산공장이 폐쇄되고 항시 한국GM의 철수설이 붉어지는겁니다. 대우를 지켜내고 우리 국민들이 대우를 사랑했으면 이런 일은 벌어지지 않았으리라 믿습니다.



그렇게 빨간색 카페인트를 뿌려줍니다.


여러번 뿌려주고 또 뿌려줍니다. 넉넉하게 두통을 쓰니 뭐 그럭저럭 괜찮게 칠해진 느낌이네요. 칠이 어느정도 마를때까지 기다려 준 다음 투명페인트를 뿌리기로 합니다.



투명 도장마감제/광택제


칠한지 대략 열흘정도 지난 범퍼를 보니 광이 제치처럼 번쩍번쩍 하지는 않아도 아예 광이 없는 수준은 아녔습니다. 그래도 뭐 문짝은 조금이라도 퀄리티를 높이기 위해 투명스프레이를 뿌려줬습니다.



제대로 하려면 퍼티로 면을 잡고 샌딩을 해준 뒤 도장을 올려야 합니다만..


야매칠에 뭐 그런게 있습니까. 이미 퍼티가 갈라지고 녹이 난 부분에도 그냥 칠을 올렸습니다. 당연히 가려지지 않지요. 부식은 좀 더 지나면 다시 올라올테고 말입니다. 사포라도 있었으면 부식이라도 대충 갈아주고 올렸을텐데 어디까지나 바래버린 색을 되찾기 위한 과정이다보니 그냥 넘어가기로 합시다.



시간이 지나고 마스킹 테이프를 모두 제거했습니다.


야매칠인지라 조금 뿌연 느낌도 있습니다만, 종전에 색상차이가 났던 창문 위와 아래가 사실상 위화감 없이 같은 색으로 도색되었습니다. 뭐 이정도면 족하다고 생각합니다.



도어캐치의 마스킹 테이프를 제거하고 문도 열어봅니다.


그럭저럭 잘 나온 느낌이네요. 물론 사진빨을 받아 사진상으로 보면 아주 괜찮아 보입니다만, 어디까지나 실물은 야매칠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대략 7년 전 비스토에 여기저기 포인트 도색을 하던 그 시절이 떠오르네요.



멀리서 보면 대략 이런 모습입니다.


칠의 퀄리티는 둘째치고 일단 칠이 바랜 모습이 보이지 않으니 그것만으로도 참 좋네요. 마스킹 했던 테이프와 비닐 그리고 다 쓴 락카 깡통까지 모아 통에 담아 뒷좌석에 넣어놓고 차를 주차하는 장소로 이동합니다.



항상 주차하는 장소에서 봐도 역광이기는 하지만 큰 위화감은 없네요.


남은 락카로는 범퍼나 곳곳에 까진 부위를 칠하면 딱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비닐을 제대로 떼어내지 않아 비닐이 쩔어붙은 스테인레스 스텝 몰딩 역시 언제 싹 포인트 컬러로 칠해주던지 하고요. 여러모로 비스토 이후로 사실상 손을 놓았던 락카스프레이를 다시 잡으니 기분이 좋습니다.


앞으로 마티즈의 변화를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벌써 출고 이후 열번째 엔진오일 교체입니다.



대략 1년 반을 탔습니다. 뭐 그럭저럭 큰 문제들은 없었으나 자잘한 문제점들이 있었습니다. 


지난 6월에 전방센서 배선을 교체한 뒤 조금 늦게 꺼지는 범퍼 우측 센서도 나중에 올 때 미리 연락을 달라고 해서 지난주에 미리 연락들 드렸습니다. 그리고 이번주에 부품이 왔겠거니 싶어 시간이 있을 때 내포현대서비스를 찾았습니다.



이제는 거의 매달 찾아오는 느낌의 내포현대서비스. 


집에서 매우 가까워서 좋습니다. 사실상 현대차 타기엔 최적의 조건을 가진 입지에 살고 있으니 말입니다. 중간중간 사정상 다른 블루핸즈에 가기도 했습니다만, 사실상 집 가까이에 있어 내포현대서비스를 주로 찾고 있습니다.



오늘도 그림그려진 씹덕차가 정비고로 이동했습니다.


먼저 엔진오일을 교체한 뒤 범퍼 우측에 붙은 전방센서를 교체하기로 합니다. 세시 넘어 오니 정비고가 한산하네요. 판금을 기다리는 사고차도 그리 많지 않은 느낌입니다. 오일을 어제 구입했고 아직 배송되어 오진 않았습니다만, 시간이 또 언제 날지 몰라 오늘은 일단 여기서 오일을 구매하여 교체하기로 합니다.


항상 쓰던 엔진오일. 품번 끝자리가 640으로 끝나는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을 사용하기로 합니다. 



엔진오일 교체작업 전 차량을 점검합니다.


뭐 별다른 문제는 없고 차량을 띄워 항상 그래왔듯이 드레인코크를 열고 폐유를 내린 뒤 코크를 닫고 신유를 주입하는 과정으로 이어집니다. 이젠 뭐 저 차로 열번이나 본 식상한 과정이니 넘어가기로 합니다.



신유를 주입하고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를 교체합니다.


이후 다시 차량을 띄워 범퍼 우측 센서를 교체하네요. 지난번에는 판금부에서 범퍼를 내렸습니다만, 이번에는 직접 내려주십니다. 범퍼 좌측이 자꾸 뜨고 좌측 라이트가 안쪽에서 깨진 현상이 발견되어 그 부분도 얘기를 드렸습니다만, 아니나 다를까 지난번 판금부에서 원인을 찾는다고 이리 떼고 저리 붙이다가 해먹은듯 보입니다.



결국 빠르면 이번주. 못해도 다음주에 다시 와서 보증수리를 받아야 하는 실정입니다.


지난달에 원인 찾는다고 한시간 넘게 이리저리 뜯을 때 퓨즈박스 위에 공구를 올려놓아 퓨즈박스에 기스가 났고, 범퍼도 개판 오분전으로 맞춰놨습니다. 당시 얘기를 하려다가 시간이 없어 얘기를 못했는데 여튼 범퍼를 걸레짝으로 만들어놨습니다.


진상의 끝판왕이라면 이미 새 범퍼에 랩핑비까지 받아냈겠지만, 저는 개진상이 아니니 라이트와 범퍼 브라켓을 바꿔준다는 선에서 만족하기로 합니다. 뭐 담당 정비사님도 판금팀에 의뢰하니 대충 뜯었다 하시니.. 말 다 한거죠. 한달만에 쏘렌토R이 주차된 차를 긁어 보험처리로 범퍼를 다시 도색했을때도 느꼈지만, 판금도장은 다른 공업사로 가는것이 훨씬 정신건강에 이로울듯 합니다.



무상수리(보증수리)로 '울트라소닉 센서 어셈블리 - 파킹 어시스트 시스'를 교체했습니다.


뭐 그냥 전방센서인데 이름이 거창하네요. 그 외 엔진오일 및 교환공임으로 9만 5천원정도 나왔습니다. 현대카드 포인트도 쓸 겸 현대카드로 결제했습니다.



현재주행거리 75,321km

다음교환시기 82,321km


그렇습니다. 대략 9월 즈음 오지 않을까 싶은데, 일반보증기간이 끝나는 8만km 전에 몇번 더 보증수리를 위해 이곳을 찾지 않을까 싶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부디 무탈하게 달려주기를 소망합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홍성군 홍북읍 대동리 157-8 | 현대자동차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