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1) 인천공항. 에어서울 항공기의 지연.

2019/04/15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2) 후쿠오카 도착! 혼다 피트 렌터카

2019/04/1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3) 텐진 아파트먼트(Tenjin Apartment), 나카스 포장마차 거리-1

2019/04/1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4) 나카스 포장마차 거리 -2, 焼鳥まことちゃん(야키도리마코토짱)

2019/04/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5) 2일차 시작, 일본의 당진(唐津) 가라쓰로 가는 길

2019/04/2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6) 하마사키 해수욕장(浜崎海水浴場), 니지노마쓰바라(虹の松原), 가라쓰버거(からつバーガー)

2019/05/0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7) 가라쓰성(唐津城)

2019/05/0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8) 북오프 가라쓰점(BOOK OFF 唐津店), 구 미쓰비시 합자회사 가라쓰지점 본관(旧三菱合資会社唐津支店本館) / 좀비랜드사가 - 타츠미 코타로의 저택

2019/05/15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9) 이마리시(伊万里市) 드라이브 인 토리(ドライブイン鳥), 이마리 유메미사키공원(いまり夢みさき公園)

2019/05/2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10) 우레시노온천(嬉野温泉), 시볼트노유(シーボルトの湯) 공중목욕탕

2019/05/2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11) 토요타마히메 신사(豊玉姫神社,메기신사), 무텐쿠라스시(無添 くら寿司), 2일차 마무리


후쿠오카 사가 여행기 3일차의 시작입니다.


셋째날은 기타큐슈(北九州)를 하루종일 둘러보는것으로 일정을 잡았습니다. 물론 기타큐슈시는 후쿠오카현 북쪽에 소재한 도시로 후쿠오카가 소재한 큐슈섬 끝자락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일본에서 가장 큰 섬인 혼슈섬의 야마구치현 시모노세키시와 경계를 이루고 있으며, 한때는 후쿠오카현의 중심지인 후쿠오카시보다 훨씬 많은 인구를 자랑했던 동네입니다.


여튼 기타큐슈시에 대한 소개는 넘어가면서 계속 하고요.. 본격적인 이야기로 넘어갑니다.



전날 밤 추적추적 내리던 비는 일단 그쳤습니다.


우리의 숙소가 있던 골목 역시 비에 젖어버렸네요. 그런데 아스팔트가 조금 특이합니다.



골재의 입자가 조금 잘다고 생각했는데 사실상 배수가 거의 안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일반적인 큰 대로 역시 배수가 안되는 타입인지 유심히 들여다보니 대로변은 또 그렇지 않더군요. 여러모로 특이했던 골목길의 아스팔트였습니다.



주차장에 가서 차를 찾고, 아침식사를 위해 식당을 찾았습니다.


이래서 저는 조금 비싸더라도 조식을 주는 호텔을 찾는데, 뭐 그래도 넓은 방 싸게 왔으니 만족합니다.



오늘의 조식은 야요이켄(やよい軒)에서 해결합니다.


일본 가정식 프렌차이즈 전문점으로 여타 규동집과 비슷한 시스템으로 주문을 받습니다.



와규구이와 미소국이 곁들여진 세트를 주문하여 먹습니다.


약 800엔 수준. 좀 비싸게 느껴질지 몰라도 그럭저럭 먹을만 했네요. 밥을 먹고 바로 기타큐슈로 향합니다.



후쿠오카 도시고속도로와 큐슈 자동차도로 루트로 기타큐슈시에 가기로 합니다.


렌터카용 ETC 패스권은 도시고속도로에서 사용이 불가합니다. 그 사실을 모르고 열심히 도시고속도로를 타고 다녔었네요.



기타큐슈는 점점 가까워져 옵니다.


사가현 가라쓰시와 거리는 비슷합니다. 기타큐슈 역시 항구도시인지라 주변으로 항만과 공업지대의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현재 인구 약 96만. 후쿠오카에 이은 큐슈 제2의 대도시입니다.


지금의 기타큐슈시는 1963년 고쿠라, 모지, 야하타, 도바타, 와카마츠 다섯개의 시를 합병하여 생겨났습니다. 물론 각 시의 역사를 놓고 본다면 짧다고 느껴지지만 유구한 역사적 관광지들도 많이 있지요. 큐슈에서 처음으로 통합 인구 100만명을 넘겼던 지자체로, 후쿠오카보다 인구가 훨씬 더 많았습니다만 고령화로 인한 자연감소로 지금의 인구를 유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통합 창원시처럼 여러 시가 합병된 케이스인지라 인구 100만의 도시 치고는 주요 시가지가 분산되어 있습니다. 면적으로만 본다면 경상남도 양산시보다 조금 더 큰 수준이지요.



여러모로 대도시지만 대도시같은 느낌은 적은 느낌입니다.


고속도로에서 내려와 언덕을 타고 쭉 건너갑니다. 우리의 목적지는 기타큐슈시립 자연사박물관입니다.



신호대기중 옆 차를 보니 DMB로 아침드라마를 보고 계시더군요.


일본의 차량용 AV 시스템은 사실상 사제로 부착되는 경우가 많아 주행중 락이 걸리는 모습을 보긴 어렵습니다. 국내에서도 운전중 DMB 시청은 불법인데 일본에서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그렇게 기타큐슈 시립 자연사 · 역사박물관에 도착했습니다.


일개 시립박물관이 얼마나 크고 볼거리가 있겠냐 싶겠지만, 일개 시립박물관의 수준을 넘어서는 박물관입니다. 시대별 화석과 초대형 공룡의 뼈와 같은 볼거리로 시작해서 지역의 생태계와 시대별 역사까지 모두 담고 있습니다. 어지간한 국립박물관 수준의 스케일을 자랑합니다.



커다란 건물 규모에 비해 입구는 생각보다 작게 존재합니다.



기타큐슈시립 자연사·역사박물관(北九州市立自然史・歴史博物館)

기타큐슈시립 이노치노타비박물관(北九州市立いのちのたび博物館)


입장료는 600엔.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입장은 4시 30분까지만 받는다고 합니다. 물론 음식물 및 애완동물의 반입은 금지되며 흡연도 금지됩니다.



티켓발권기에서 입장권을 발급받습니다.


상설전+특별전 티켓을 함께 구입 할 수 있었지만, 상설전만 보고 가기로 합니다. 대략 한시간이면 다 보고 나오겠거니 생각했는데 약 두시간정도 소요되었습니다.



박물관에 입장합니다.



지구의 구성부터 시작해서 여러 자연석을 전시해 두었습니다.



달에서 가져온 돌. 즉 월석.


아폴로12호가 채취해온 월석입니다. 무게는 176.4g으로 현재 일본에 있는 월석중 가장 크다고 하네요.



교과서에서 봐오던 익숙한 화석들의 모습도 보입니다.


삼엽충 비슷한 절지동물의 화석으로 보이네요. 고생대 화석의 종류는 너무 많아 이 이후로도 지겹게 보았습니다. 



무엇보다도 이 박물관의 핵심은 바로 중생대 공룡을 모아놓은 이곳입니다.


실제 태어나서 공룡 뼈의 모습을 처음보았습니다. 어려서도 공룡박물관 이런곳에 간 적이 없으니 말이죠. 익숙한 육식공룡 티라노사우르스의 모습입니다.



세계 최장의 길이 35m를 자랑하는 세이스모사우루스입니다. 카메라에 제대로 담기지 않는 수준이죠.



세이모사우루스들과 뒤로 스테고사우루스의 모습도 보이네요.



대왕고래(수염고래)의 수염과 이빨.



그게 그거처럼 보이는 바다사자와 바다코끼리지만 이빨 화석으로 보아하니 큰 차이가 있었습니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3.5 | +0.30 EV | 16.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9:04:10 10:20:11


신생대. 맘모스처럼 보였는데 일본열도에 살았던 코끼리 나우만조우(ナウマン象)라고 하는군요.



메갈로케로스(큰뿔사슴)의 아종인 시노메가케로이데스.


SONY | ILCE-51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5.6 | +0.30 EV | 5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9:04:10 10:21:41


호박 속에 갖힌 채 수만년동안 보존되어온 곤충들.



신생대로 넘어오니 기린과 코끼리 개복치같은 익숙한 동물들도 보입니다.


향유고래와 브라이드고래의 화석은 공중에 걸려있고. 아래로는 브론토테리움과 맘모스 모아의 화석들이 조립하여 세워진 뒤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뉴질랜드에 서식하던 타조보다 큰 새 모아(MOA).



진짜 맘모스.



코끼리 박제의 살집은 갈라지고 있었습니다.


여기저기 잘라붙인 흔적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언제 생명을 다한 뒤 박제로 만들어진 코끼리일까요.



코끼리의 뿔인 상아 역시 직접 만져 볼 수 있었습니다. 



그게 그거처럼 보이지만 각기 다른 종의 곤충들입니다.


물론 기타큐슈 근교에서 채집된 곤충들이라 하네요.



푸른너도밤나무잎 화석.


너도밤나무속의 종으로 일본에서만 자라는 나무라고 하는군요. 비슷하지만 지역별로 조금씩 다른 특성을 가진 미국너도밤나무와 유럽너도밤나무도 같은 속에 속합니다.


13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후쿠오카+사가 여행기. 드디어 2일차의 시작입니다.





평화로운 아침이 다시 찾아왔습니다.


아직 8시도 넘지 않은 이른 시간입니다. 늦은 밤 화려한 불빛이 새어나오던 술집들은 죄다 문을 닫았고요. 어쩌다 사람 하나 지나가는 수준의 적막함만이 작은 골목길에 울려퍼집니다. 



지난 밤 어두컴컴할때 들어와서 제대로 보지 못했던 숙소 건물도 다시 바라봅니다.


학원으로 이용중인 2층의 일부를 제외하고 모두 숙박업소로 이용중입니다. 4층에는 불이 켜진 방도 보이네요. 지극히 정상입니다. 우리가 아직 8시도 지나지 않은 시간에 나왔으니 말이죠.



밤새 주차해도 400엔밖에 받지 않는 주차장에 차를 세웠으니.. 차를 찾으러 나아갑니다.


경차가 겨우 지나갈법한 골목길 사이에도 유료주차장이 보이더군요. 경차 전용 주차장이였습니다.



간밤에 유료주차장에서 잘 쉬고 있었던 혼다 피트를 하루종일 혹사시킬 계획입니다.


사가현 일대를 한바퀴 돌고 올 계획이니 전날처럼 시내에서 조금 움직이고 끝나는게 아니라 최소 수백키로는 달리고 와야만 합니다. 그럴려고 렌터카 빌렸죠. 그게 아녔으면 레일패스로 충분했습니다.



옆에는 파사트 왜건이 보이네요.


왜건의 볼모지 대한민국에서는 당연스럽게도 세단모델이 불티나게 팔렸고 아예 왜건타입의 파사트는 수입조차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설령 수입이 되었다 한들 잘 팔리지도 않았겠지요.



무인정산기에 가서 주차요금 400엔을 지불함과 동시에 노란 턱이 내려갑니다.


뭐 저거 밟고 지나가도 될 수준이라 생각 하실 수 있을텐데, 하체 다 아작납니다.



오늘도 깡통 피트는 출발합니다. 실외온도는 13도. 적산거리는 103,623km



미쓰비시 ETC 단말기와 하루에 300엔 넘는 돈을 내고 빌려온 ETC 카드도 오늘은 제 몫을 할 예정입니다.


외국인을 위한 고속도로 패스가 있어 그나마 다행입니다. 그렇다면 대체 현지인들은 대체 얼마나 많은 돈을 도로비에 쏟아붓는다는 이야기일까요.



평화로운 아침입니다. 대한민국이라면 이미 교통정체로 몸살을 앓았겠지만, 별다른 교통정체는 없었습니다.


신기하더군요. 최소 광역시 인구정도 되는 도시인데 별다른 교통정체를 경험한 적이 없었습니다.



일단 밥을 먹어야 하니 도심지 다른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식당을 찾아 나섭니다.


이른 아침 작업복 혹은 양복차림으로 출근을 하고 계신 스시남 아저씨들이 몰려옵니다.



하카타 터미널 호텔 건물에 소재한 규동체인점 야요이(YAYOI)로 가기로 합니다.



여타 일본의 규동 체인점들이 다 그렇듯이 무인으로 주문을 넣고, 테이블에 앉아 기다립니다.



우리나라로 따지자면 김밥천국과 비슷한 포지션을 가진 일본의 규동집에서는 여러가지 메뉴를 판매중입니다.


규동집에서 규동만 파는게 아니라 돈카츠도 팔고 우동도 팔고 정식 비슷한 메뉴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야요이는 그래도 고급스럽고 차분한 인테리어로 다른 규동집들과 다른 분위기를 선사하고 있습니다.



소고기가 들어가는 메뉴임에도 가격은 약 800엔 수준. 그렇게 비싸진 않았습니다.


간단히 배를 채우고 나오려 하니 다른 한국인 관광객들도 야요이에 들어오더군요. 그렇게 후쿠오카시의 아침은 시작됩니다.



밥을 먹고 나오니 큰 도로변에도 출근하는 스시남 아저씨들의 모습이 더 많이 보이더군요.


저 아저씨들에게는 특별함 없는 평범한 일상이라지만, 우리에게는 그저 낮선 도시의 풍경 중 하나입니다.



다시 차를 가지고 나옵니다. 출근하는 스시남 아저씨들을 양쪽으로 비키게 만든 뒤 차를 타고 지나갑니다.


우리나라보다도 보수적인 일본인지라 양복 색도 죄다 검정색입니다. 그래도 하나쯤은 보일법 한데 비슷한 계통의 곤색이나 진회색조차도 잘 보이지 않더군요. 물론 이러한 보수적인 사회 분위기에 대한 반발심리인지는 몰라도 갸루나 이타샤같은 획일화된 평범함과 다른 독특한 무언가가 나오기도 합니다.



도시고속도로를 올리기로 합니다.


평범한 사거리에서 비보호 우회전을 받아 도시고속도로에 진입해야 하는데 이곳에서 약간의 정체를 경험한 일을 제외한다면 후쿠오카에서 교통정체를 경험하진 못했습니다.



아 물론 도시고속도로들은 패스 외에 별도 요금을 청구하는 고속도로인지라 따로 추가 과금이 나왔습니다.


그럼에도 일단 아몰랑 하고 도시고속도로에 진입합니다.



우리의 미쓰비시전자 네비게이션은 어눌한 한국어 안내와 함께 가라쓰시로 안내합니다.


일단 목적지는 일본의 당진 가라쓰시. 가라쓰만 주변 해안가로 펼쳐진 송림 니지노마쓰바라(虹の松原)입니다. 4년 전 방문 당시 교통편이 좋지 못해 건너뛰고 왔던 장소이지만, 한국의 당진시 출신으로 나름 애향심을 느껴 다시 일본의 당진시에 방문하며 첫 코스로 잡아버렸습니다. 뭐 여튼 가라쓰시 니지노마쓰바라로 향합니다.



한국의 흥아해운 컨테이너가 보입니다.


그래봐야 한국하고 그리 멀지 않은 큐슈의 후쿠오카이지만 괜히 반갑더군요. 흥아해운의 컨테이너 사업은 시노코(SINOKOR)라는 브랜드로 알려진 장금해운과 통합 될 예정이라 합니다.



평범한 주택가를 거치고.



후쿠오카항 옆을 지나는 아라츠대교를 건넙니다.


1989년 아시아 태평양 박람회에 대비하여 88년에 완공된 아라츠대교는 후쿠오카의 야경 명소로 통하기도 합니다.



아라츠대교를 건너다 보니 히타치와 NEC를 비롯하여 익숙한 브랜드의 사옥들도 보이기 시작하더군요.



후쿠오카타워의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도시고속도로 입구 요금소에는 한국어로도 환영인사가 적혀있네요. 그러고 보니 이번에 후쿠오카 타워는 올라가보지 못했습니다. 4년 전에 혼자 가서 야경을 보고 왔던 일이 기억나네요. 카와이한 스시녀가 엘리베이터에서 한국어로 참 카와이하게 후쿠오카타워에 대해 설명해주었는데 말이죠;;



자 이제 도시고속도로를 지나 본격적인 진짜 고속도로에 진입합니다.


ETC차로의 제한속도는 20km/h. 조금 빨리 달려도 어짜피 앞에 차단봉이 열리지 않기에 속도를 줄이게 됩니다. 국내의 경우 약 10여년 전 하이패스차로의 차단봉으로 정차한 차를 들이받는 대형사고가 끊이지 않아 사라진 차단봉이 일본에는 아직도 존재합니다.



제한속도가 기상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바뀌는듯 보입니다.


제한 최고속도는 시속 100km/h입니다만, 역시나 은근슬쩍 110km/h 이상 밟는 차들도 많이 보이더군요.



평범한 논과 비닐하우스. 그리고 시골 농가주택.


경지정리가 된 구역인지라 네모반듯한 논들이 드넓게 펼쳐져 있습니다. 후쿠오카의 장점이란 도심에서 그리 멀리 나가지 않아도 산과 들을 볼 수 있는 아마 이런게 아닐까요.



한번 더 요금소를 거칩니다.


하이패스와 통행권을 받는 일반차량이 모두 이용 가능한 겸용차로 역시 존재하더군요. 승용차는 ETC 전용차로로 진입하고 있지만, 화물차는 겸용차로로 들어가고 있습니다. 버스를 타고 가라쓰에 가던 기억으로는 이 요금소가 꽤 컸었던것으로 기억했는데.. 소규모 요금소로 변해있었습니다.


당진까지 남은 거리는 약 30km


당진(唐津)이라는 익숙한 한자. 가라쓰까지 남은 거리를 알려주고 있습니다.



산과 고개를 건너 고속도로 구간과 국도 202호선이 직결 연결됩니다.



멀리서 보이는 익숙한 드라이브 인 토리(ドライブイン鳥) 간판.



논인가 봤더니 논은 아니고 보리밭처럼 보이더군요.


전형적인 우리내 농촌 시골과 별반 다르지 않았습니다. 차량의 방향을 돌려 시골마을에 잠시 들렸다 가고 싶었지만 안타깝게도 그러지 못하고 그저 가라쓰 방향으로 직진만 계속 했습니다.



이마리까지 47km. 가라쓰까지는 26km.




논과 밭 산이 펼쳐지는 와중 외딴곳에 밀집된 주택가도 보이고요.



사실상 공동묘지격인 납골당도 보였습니다.



고속도로 터널은 그래도 타일로 마감이라도 되어있었는데, 국도변 터널은 그저 생 콘크리트자국이 보입니다.


뭔가 오래되고 음산한 분위기를 풍겨옵니다. 그래도 여긴 백색 LED 불빛이라 좀 덜했지, 누런 할로겐 전구 조명이 들어오는 터널의 경우 오싹한 분위기를 풍겨옵니다.



달리고 또 달리다보니 작은 말로 진입합니다.


이미 만개했던 벚꽃은 꽃잎을 흩날리고 있었습니다. 흩날리는 꽃잎들 사이로 피어나는 이파리들이 보이더군요.



이정표에 니시노마쓰바라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이정표를 보고 가라쓰의 작은 마을에서 좌회전을 준비합니다. 6부에서 계속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