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과잉 공급으로 남성이 도태되는 시대에 도태된 젊은 남성으로서 삶의 의미가 없다 생각하는 제 생일은 챙기지 않기로 했습니다만, 삼각떼 출고 기념일은 소소하게나마 챙기고 있습니다. 크리스마스 바로 다음날이라 기억하기 쉬운 것도 있고 이 주기로 에어컨 필터를 교체해주기 때문인데 이미 여름에 불스원 필터로 교체했었으니 약 5개월만의 교체가 되겠습니다.

 

 

더 뉴 아반떼(삼각반떼) 구입 + 현대자동차 아산출고센터

스파크는 망가졌습니다. 자차도 없지만 차는 필요합니다. 그동안 중고차 인생이였습니다만, 이번에는 새 차를 사고싶습니다. 전기차는 내년에 정부 보조금이 300만원이나 줄어들고 지자체 보

www.tisdory.com

 

더뉴아반떼 1주년 기념 세차 + 시트 비닐 제거

그렇게 벌써 1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12월 25일 밤에 가계약. 오전에 할부 승인이 떨어지고 그날 오후에 차를 가지러 갔었으니 일사천리로 차량을 19시간만에 출고했던게 벌써 1년 전 일입

www.tisdory.com

 

더뉴아반떼 2주년 기념 에어컨필터 교체 + 연료첨가제 주입

길다면 길게 느껴질 시간이고 짧다면 짧게 느껴질 시간인데 벌써 2년이라는 세월이 흘렀습니다. 24개월 핸드폰 약정기간 정도 탔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2018/12/26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www.tisdory.com

 

1년차에는 다 찢어진 시트 비닐을 제거했고, 2년차에는 연료첨가제를 하나 사서 넣어줬습니다. 3년차에는 2년차와 동일하게 세차와 에어컨 필터 교체 연료첨가제를 주입해줬습니다.

 

SAMGAKTE

출고 3년차를 맞이한 삼각떼를 잘 닦아주기로 합니다.

 

기온은 영하 7도. 거품이 샤베트처럼 얼어버리지만 그래도 세차를 감행합니다. 요 며칠동안 염화칼슘도 맞고 몰골이 말이 아녔던지라 세차를 하기에 좋은 날씨는 아녔지만 세차는 꼭 필요했습니다.

 

세차완료

그렇게 세차를 마쳤습니다. 꽤 열심히 하체에 물을 뿌려줬네요.

 

당연하게도 물은 바로 얼어버립니다. 거품은 그래도 샤베트처럼 얼어버리는데 물은 그냥 방울이 맺혀있는 그대로 얼어버립니다. 이래서 겨울 세차는 꼭 필요하지만, 상당히 난해합니다. 이렇게 추운 겨울과 더운 여름엔 실내부스가 있는 세차장이 최고임을 다시금 느끼고 갑니다.

 

타올이 닿는 순간 얼어버림

물기라도 제거해야지 하고 타올이라도 대는 순간 이렇게 얼어버립니다.

 

그냥 실내 쓰레기나 좀 치우고 물기 제거는 하지 않기로 합시다. 차량 내부 쓰레기를 제거한 뒤 에어컨필터를 교체하기로 합시다. 교체방법은 매우 간단합니다. 이전에 여러 포스팅에서 다뤘던 만큼 이번에는 저 밑에 링크만 하나 걸어두고 말겠습니다.

 

불스원 냄새제로 에어컨 히터 필터

불스원 냄새제로 에어컨 히터 필터입니다.

 

지난 여름에도 이 제품으로 교체했었죠. 덤으로 여러개 딸려와서 아직 집에도 두개정도 더 있습니다. 뭐 누구 주고싶어도 호환되는 차를 타는 사람을 볼 일도 없고, 그냥저냥 썩히고 있네요. 앞으로 1년 정도는 에어컨 필터를 살 일이 없을겁니다.

 

 

더뉴아반떼 에어컨 필터 교체 + 살라딘 향기톡톡 훈증캔 사용

이미 에어컨은 한참 전부터 가동하기 시작했습니다만, 본격적인 여름이 찾아왔습니다. 매일 타는 차. 매일 에어컨을 켜고 다녀야 하는 상황이니 차량용 에어컨 관리에 관심이 생기더군요. 자녀

www.tisdory.com

 

7월에 교체했으니 거의 6개월만에 기존 필터를 탈거했습니다.

 

기존 필터 탈거

기존 필터 위에 낙엽 하나가 떨어져 있네요.

 

그거 말곤 그렇게 더럽지 않습니다. 필터를 자세히 보면 주름 속에 먼지 알갱이가 끼어있는 모습이 보이긴 하는데 그렇게까지 심각하게 더럽지도 않습니다. 솔직히 얘기해서 반년 더 타도 문제는 없을겁니다만, 항상 12월 26일에 교체를 했었기에 이번에도 새 필터를 넣어줬습니다.

 

불스원샷 플래티넘 주입

불스원샷 플래티넘과 함께 기름을 넣어줍니다.

 

 

더 뉴 아반떼 + 불스원샷 플래티넘 주입

연료첨가제의 대명사 불스원샷. 약 10여 년 전만 하더라도 불스원샷이라 하면 단일품목만 존재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요즘은 불스원샷도 차종과 성분에 따라 다양한 제품군이 판매되고 있습니

www.tisdory.com

 

지난 9월 7일에 넣어줬네요. 그래도 분기에 한 번 꼴로 불스원샷을 넣어주고 있습니다. 연료게이지가 절반정도 남아있어 28리터정도 채웠는데도 기름값이 4만원이 나왔네요. 주행거리 사진은 없지만 대략 145,2xx 정도의 적산거리를 보이고 있습니다. 주된 직업이 바뀌니 확실히 한 달 주행거리가 많이 줄어들었네요.

 

아마 4년차를 맞이하는 내년에는 첫 검사도 받아야 할 것입니다. 앞으로 4년차까지 부디 무탈히 타기를 소망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프리마 카고트럭 주행거리 10,000km 돌파!

출고 약 2개월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1만km를 넘겼습니다. 사실 11월말 ~ 12월 초에 보름정도 차를 세우지 않았더라면 좀 더 일찍 넘어갔겠죠. 영업용 치고는 장거리가 아닌 흔히 말하는 시내바

www.tisdory.com

 

1만km를 넘겼습니다.

돈지랄처럼 보여지긴 하지만 첫 엔진오일이니 주기보다 빠르게 내려주기로 합니다.

 

매뉴얼상의 교체 권장주기는 엔진오일이 35,000km.

디퍼런셜 오일이 40,000km. 미션 및 리타더 오일이 350,000km입니다. 

 

승용차라면 2~3000km를 타고 첫 엔진오일을 교체해줬겠지만, 비용의 문제도 있고 교체주기가 긴 상용엔진이기에 1만km 주행 이후 교체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다른 오일까지 같이 교체해주면 더욱 좋겠지만, 일단 비용의 문제도 있으니 엔진오일부터 교체하기로 합시다.

 

그렇게 10,586km를 타고 타타대우 지정정비서비스인 당진모터스에 입고했습니다.

 

점심시간이다.

도착하니 점심시간입니다. 접수부터 하고 고객대기실에서 기다리니 차량 앞으로 오라고 부르네요.

 

차량 출고 2개월차인데 너무 자주 와서 이제 새롭게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그놈의 내비게이션 문제때문에 지난주에도 왔다 갔었지요. 어제부터 또 갑자기 GPS를 잘 잡기 시작합니다. 대체 무엇이 문제인지 알 수 없어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여튼 간단한 작업인 오일류 교환은 접수처 바로 옆 1번 부스에서 작업합니다. 아스팔트 바닥에도 엔진오일이라 적혀있네요. 점심시간 전에 입고되었던 5톤 노부스가 빠져나오고 그 자리에 제 차를 넣습니다.

 

 

차량입고

어디까지나 차주가 직접 운전하여 차량을 넣어줘야 합니다.

 

승용차의 경우 어지간해서는 정비사가 차량을 리프트 위에 올리거나 도크 위에 올리는데 대형차라 괜히 미숙한 조작으로 문제가 생길 소지를 차단하려는 목적인지 어디까지나 차주가 직접 차량을 넣어줘야 합니다. 물론 차주가 차를 접수만 해두고 갔다면 정비사가 끌어다 넣겠지요.

 

작업의 원리는 승용차와 동일합니다. 밑에서 코크를 풀어 드레인 방식으로 엔진오일을 내리고 엔진 상부의 필터류를 교체한 뒤 새 오일을 주입해주면 됩니다. 다만 엔진이 캡 아래에 있어 캡을 틸팅해야만 합니다.

 

트럭인데도 언더커버가 있다.

트럭임에도 언더커버가 존재합니다.

 

생각보다 꼼꼼하게 만들어진 차량입니다. 커버를 탈거하고 드래인 코크를 풀고 폐유통에 폐유를 받아내는 방식으로 진행됩니다. 날도 춥고 구리스를 주입해야 하는 부싱이나 조인트도 3축을 제외하곤 죄다 판스프링이 적용된 차량이라 많습니다. 그래서 고객대기실에 들어가 기다렸습니다.

 

작업중

한참 지난 뒤 다시 차량 앞으로 내려오라고 부르네요. 내려왔습니다.

 

작업이 거의 다 끝났습니다. 시동을 걸고 마저 주입하지 못한 부위에 구리스를 주입하기 위해 핸들을 돌려줍니다. 다 끝났다네요. 차량을 다시 대기주차장으로 빼고 사무실에 들어가 결제를 진행합니다.

 

구리스 떡칠

떡칠된 구리스의 모습이 보입니다.

 

뭐 예전에는 거의 대부분 손으로 발랐다고 합니다만, 요즘은 공압을 이용한 구리스건이 나와 쉽고 간편하게 구리스 주입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차량 밑으로 들어가 부싱을 찾고 조인트를 찾는 일이 그닥 뭐 깔끔하고 편한 일은 아니긴 하지만요.

 

정비내역서

정비내역입니다. 부가세 포함 33만원을 결제했습니다.

처음으로 무상수리가 아닌 유상 소모품 교체를 진행했습니다.

 

엔진오일은 26리터가 들어갔습니다. 깡통에 있는 타타대우 순정 엔진오일을 사용하였는데, 단가가 1리터에 5000원이네요. 그리스주입은 엔진오일 교체시 어느 카센터를 가도 서비스로 해 준다고 합니다. 구리스까지 주입해주는 수고에 비하면 공임은 승용차 엔진오일 교체보다 조금 더 비싼 수준으로 저렴하네요.

 

에어크리너야 차가 크니 당연히 승용차보다 비싸다고 생각을 하는데 오일필터가 7만 5천원. 생각 이상으로 비싸더랍니다. 무려 이태리제 피아트 엔진이라 그런지 몰라도 오일필터가 원래 저렇게 비싼건가 싶은 생각이 드네요. 그리고 1만km 타고 왔으니 에어크리너는 교체하지 않아도 된다고 얘기를 했어야 하는데 깜빡하고 못했습니다.

 

여튼 다음에는 4만km를 찍고 다시 오기로 합니다. 그 때 와서 디퍼런셜 오일도 같이 내려줘야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