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는 아마 티스도리닷컴을 정독하신 분들이라면 보셨으리라 생각됩니다.


지난 1월 타워크레인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를 시작으로, 주말에 무료함을 달래고자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을 위한 2020년 제 2회 기능사 대비 국비교육을 수강했었습니다. 저는 애석하게도 2회 필기시험에 응시하지 않아 뒤늦게 필기시험을 보고 3회 기능사 시험에 응시했습니다. 아 물론 2회때는 타워크레인 재수를 했었죠.


여튼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주관하는 2020년 제 3회 기능사 실기시험에 응시하여 9월 6일 아침에 기중기운전기능사 실기시험을 보고 왔습니다. 먼저 결과부터 알려드리자면 합격. 아침 컨디션은 조금 아녔지만, 실격당하지 않고 완주 한 이상 점수의 차이만 있을 뿐 붙었다고 보면 됩니다.


먼저 그동안의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를 보고 가시죠. 당진 현대전문학원 기준으로 기중기 시험을 준비하시는 분들이라면 큰 도움은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국비교육의 흐름에 대해 알고 가실 수 있습니다.


2020/04/25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 새로운 시작.

2020/04/27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2) 조작법 익히기

2020/05/03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3) 부분동작 연습하기

2020/05/06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4) 연속동작 익히기

2020/05/10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5) 폭우, 왼발 사용하기.

2020/05/15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6) 왼발 사용, 크레인 제원

2020/05/18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7) 연습, 여러 스티커들

2020/05/20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8) 악셀페달 일정하게 밟기

2020/05/2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9) 시간 측정하기

2020/05/28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0) 서두르지 않기

2020/05/31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1) 정리된 주변환경

2020/06/0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2) 강사님의 채점

2020/06/08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3) S자 코스 주행실습

2020/06/10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4) 주행실습-2

2020/06/1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5) NCS, 기중작업 막바지

2020/06/19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6) 크레인 철수작업, 총 연습

2020/06/22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7,完) 마지막 연습

그리고 지난 6월 재수끝에 합격한 타워크레인운전기능사 실기시험 이야기도 보고 오시면 좋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82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06 08:00:13


며칠 전 연습을 위해 학원을 찾긴 했습니다만, 아침일찍 오긴 오랜만입니다.


8시 30분까지 입실을 원칙으로 합니다만, 다들 일찍 옵니다. 저도 그동안의 시험은 집이 가까워 8시 20분즈음 왔습니다만, 어느정도 수험생이 모인 상황에서 번호표를 뽑고 있기에 거의 마지막 번호를 받게 되더군요. 그래서 이번엔 일찍 갔습니다. 8시 즈음 도착했음에도 이미 타워크레인 주변으로 주차된 차들이 많네요.


여튼 일찍 가서 함께 수강했던 분들도 뵙습니다. 같은 기수에 국비교육을 수강하셨지만 지난번 시험에서 떨어지셔서 오늘 오전 시험을 보러 오신 분도 두분 계셨고, 천장크레인 먼저 보고 오후에 보시는 분도 계셨습니다. 그리고 같이 타워크레인을 수강하셨던 분도 오셨네요. 여러모로 오랜만에들 뵙는지라 인사를 나누고 얘기를 하다보니 시간은 금방 흘러갔습니다.


체온을 재고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하다보니 QR코드도 찍었습니다. 그렇게 본인 확인절차를 거친 뒤 시험에 대한 설명이 있었고 본격적으로 시험장으로 이동하여 시험이 진행되었습니다.


기중기운전기능사 실기시험은 기중작업과 주행작업(코스운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도로 주행이 가능한 건설기계이기에 기중시험과 함께 주행시험도 같이 보는데 기중작업이 70점 주행작업이 30점이라는 배점을 가지고 있음에도 주행에서 많이 실격당한다고 하더군요.


시험은 기중작업부터 진행된 뒤 기중기를 코스로 옮겨 코스 주행시험이 진행됩니다.  


다행히 기중작업은 문제 없이 통과했습니다. 총 24명이 응시하여 기중작업에서만 8명이 실격당했고, 나머지 16명은 기중작업 시험이 끝난 뒤 기중기가 주행코스로 옮겨진 다음 주행시험에 응시하게 됩니다. 같은 기수에 수강하셨던 수강생 한분은 시간초과로 떨어지셨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22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20:09:06 11:23:00


그렇게 기중작업을 끝내고 주행코스로 넘어왔습니다.


총 6분의 시험시간이 주어집니다. 기중작업 3분 30초. 주행 2분 30초로 나뉘는데 기중작업의 경우 시간이 촉박하게 느껴지는 경우가 있지만, 주행은 다들 널널하게 들어옵니다. 그럼에도 보통 주행에서 선을 밟고 넘어가 실격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날 오전시험에서는 단 한명도 실격당하지 않고 완주를 했습니다.


기중작업이야 며칠 전에도 와서 감을 다시 살렸지만, 주행은 운전석에 올라타본지 대략 두달 가까이 지난지라 겁이 났습니다만, 처음에 기어를 잘못넣었던걸 제외하면 무사히 완주하고 나왔네요.


여튼 완주만 하면 실격당하지 않는 시험의 특성상 주행까지 넘어온 모두가 합격했다고 봐야겠습니다. 24명의 응시생 중 8명이 기중작업에서 실격당하고 남은 16명이 합격했으니 합격율은 66.6%네요. 평균 30%대 합격률을 보이고 크레인류 시험 중 가장 난이도가 높다고 평가되는 기중기인데 그래도 다들 기분좋게 집에 갈 수 있게 되어 기뻤습니다.


그렇게 무거운 짐 하나를 덜어버린 느낌이네요. 다음에는 국비로 뭘 배워야 할지 고민을 좀 해봐야겠습니다. 일단 일이 좀 한가해지고 코로나가 좀 잠잠해져야 굴삭기나 지게차같은 간단한 과목이라도 필기시험을 보러 갈텐데 말이죠. 이제 합격자 발표 이후 자격증을 출력하여 건설기계조종사면허증을 발급받으러 가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워크레인 국비교육도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고, 정기 기능사 실기시험의 접수가 시작되었습니다.


정기 기능사 실기시험의 접수는 오전 10시 시작. 시간이 그렇다보니 일은 포기하고, 큐넷에 접속하여 오전 10시가 도래하기만을 기다렸습니다. 물론 코로나19의 여파가 3월 말 ~ 4월까지 지속된다면 아마 상시시험처럼 정기시험도 밀리겠지만 그건 나중에 생각해도 될 일이니 일단 접수부터 하고 봅니다.


타워크레인 운전기능사의 경우 제가 국비교육을 받은 학원에서도 시험이 치뤄집니다. 시험은 4월 5일과 4월 19일 오전과 오후로 나뉘어 총 4회. 20명 정원으로 실시되는데, 일단 빠른 날짜 빠른 시간에 보기 위해 필사적으로 시험 접수를 하기로 합니다.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운영하는 큐넷(http://www.q-net.or.kr/)에 미리 접속합니다.


10시 전부터 존버(?)를 하는 사람들이 있긴 합니다만, 10시가 가까워질수록 페이지 새로고침시 점점 사람들이 몰리고 로딩이 느려지는것이 느껴집니다. 물론 PC와 함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도 응시원서의 접수가 가능합니다만, 굳이 스마트폰과 컴퓨터 두개를 놓고 응시를 하고싶은 생각은 없어 PC로만 접수를 시도하기로 합니다.


역시나 서버시간으로 10시가 넘어가고 국가기술자격 정기시험의 접수 버튼이 생성됩니다.


접수하기 버튼을 누르니 접속대기 안내가 뜨는군요. 대략 4천여명이 같은 페이지를 보고 있습니다.



접수 종목을 선택하고, 장애여부를 선택한 뒤 고사장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집니다.


필기시험 접수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대기인원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늘어 대략 7000명 가까운 사람이 한꺼먼에 몰려있는 상황입니다. 코로나고 나발이고 자격증은 취득해야겠다는 사람들은 많았습니다.




시험 장소를 선택하고, 검정수수료를 결제합니다.


수수료는 19,500원. 카드 계좌이체 휴대폰 소액결제 등등 여러 결제수단을 통해 납부가 가능합니다. 뭐 그렇다 쳐도 카드가 가장 편한지라 신용카드로 결제하기로 합니다.



결제창을 닫고 접수를 완료하는데도 기다림이 필요합니다. 여기서 튕기면 억울합니다.



그렇게 서버가 열린지 4분만에 응시절차를 모두 마쳤습니다.


시험 시작시간은 8시 30분. 현장에서 제비뽑기로 순서를 정하는지라 시험 순서는 알 수 없습니다. 어느정도 타워크레인이 손에 익었으니 처음에 탄다 한들 마지막에 탄다 한들 크게 문제가 될 건 없지만 말이죠.



그렇게 모든 절차를 마치고 응시원서를 출력합니다.


4월 5일 오전 8시 30분. 대략 한달 뒤 시험이고, 국비교육은 다음주에 끝이 납니다만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해야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