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연료첨가제의 대명사 불스원샷.

 

약 10여 년 전만 하더라도 불스원샷이라 하면 단일품목만 존재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요즘은 불스원샷도 차종과 성분에 따라 다양한 제품군이 판매되고 있습니다. 기본적인 스탠다드 제품을 시작으로, 신차용과 7만km 이하 차량용 제품. LPG 차량용 및 하이브리드용 제품도 나왔습니다. 화물차와 버스 등 대형차에 특화된 대용량 제품도 판매되고 있고요.

 

그 외에도 퍼포먼스에 특화된 고급형 제품으로 불스원샷 블랙, 골드가 판매되고 있습니다. 그동안 전문가용을 제외한 시중에서 구입 가능한 불스원샷 제품 중 가장 좋은 제품이라 하면 '불스원샷 골드'를 칭했는데, 골드를 뛰어넘는 신제품이 나왔다는 얘기입니다.

 

대부분 할인가에 구입하시겠지만 정가는 29,900원. 3만원에 육박합니다.

 

불스원샷 플래티넘

불스원샷의 새로운 플래그쉽 연료첨가제 불스원샷 플래티넘입니다.

 

검정 박스에 은박 재질로 고급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실 불스워너 활동 이후 불스원샷을 저렴하게 구할 수 있어 거의 한 달에 한번. 혹은 주유 시 연속으로 두병을 넣어주는 등 그럭저럭 꽤 신경 쓰며 주입해주고 있습니다. 애초에 주행거리가 많기도 하니 불스원에서 권장하는 주기대로 불스원샷을 넣어주고 있다고 보면 되겠습니다.

 

보리차 느낌의 불스원샷 플래티넘

박스를 벗겨내면 투명한 통에 담겨있는 불스원샷의 모습이 보입니다.

 

4가지 성능을 하나에 담았다는 슬로건과 '4 IN 1'이라는 문구로 홍보를 하고 있습니다. 기존 플래그쉽 제품이던 골드가 '3 IN 1'으로 홍보를 했었는데, 기존 제품보다 한 가지 성분의 첨가제가 더 추가되었다는 이야기겠죠.

 

불스원샷 플래티넘

GDI/CRDI 부스터 + 옥탄/세탄 부스터 + 산화 방지 + 수분 제거

그렇게 해서 4 IN 1이라고 합니다.

 

GDI/CRDI 부스터는 세정력, 옥탄/세탄 부스터는 옥탄가와 세탄가를 높여주고, 산화방지와 수분 제거는 말 그대로 그 역할을 해냅니다. 다른 저렴한 제품군도 이런 효과를 가지고 있지만 이런 효과가 극대화된 퍼포먼스 제품군이 체감상 미묘하게 연비가 잘 나오는 느낌이더군요.

 

기존 플래그쉽이던 골드 대비 산화 방지 효과가 추가되었다고 합니다.

 

불스원샷 사용방법

1. 불스원샷을 반드시 연료주입구에 주입하십시오.

2. 불스원샷 한 병 주입 후 연료를 2/3 이상 채우는 것이 좋습니다.

3. 주유 후에 불스원샷을 주입해도 좋습니다.

 

자주 넣어서 익숙합니다. 70L 탱크에 500ml 한 병 주입을 권장합니다만, 귀찮기도 하고 그냥 500ml를 주입합니다. 꼭 정량을 맞춰서 넣어야 하냐고 문의하니, 그 정량이 용량 대비 가장 큰 효과를 내는 수치이며 더 넣는다고 해서 눈에 보이게 향상된 효과를 보이지는 않는다고 합니다. 그래도 조금이라도 더 세정효과를 내라며 한 통을 다 넣어주기로 합니다.

 

불스원샷 플래티넘 주입

본격적으로 불스원샷 플래티넘을 주유구에 주입합니다.

 

주유 이전에 넣어주고 주유를 진행해야 잘 섞이겠지요. 주유 후 주입해도 상관은 없다고 합니다만, 그래도 잘 섞이라고 항상 주유 전에 주입합니다. 주유 전 기회를 놓쳤다면 그냥 다음 기회에 주입합니다. 마지막 한 방울까지 탈탈 털어 넣었네요.

 

주유

연료통을 가득 채워줍니다.

 

약 40L 정도 들어갑니다. 이렇게 주유하면 약 800km를 타고 다시 주유소로 옵니다. 조금 서둘러서 밟거나 시내주행이 좀 더 많으면 연비가 조금 떨어지기도 합니다만, 주유 후 약 300km 주행한 현시점에서는 조금 서둘러서 다녔는데도 불스원샷 플래티넘의 효과인지 계기판에 찍혀있는 평균 연비가 이전의 수치보다는 좋게 나왔습니다.

 

블랙 이상의 제품을 주로 사용하는지라 불스원샷 주입 시 세탄가 향상으로 미약하게나마 연비가 올라가는 느낌은 받습니다만, 고급형 제품에 익숙해져서 그런 건지 스탠다드 제품을 넣으면 체감상 별 효과를 느끼지 못하겠더군요.

 

겨우 300km 탔습니다만, 습한 날씨 탓에 에어컨을 켜고 다녔음에도 만족스러운 수치의 연비가 나오고 있습니다. 평소보다 우수하고 최근 주입했던 불스원샷 블랙 대비 우수한 연비만으로도 눈에 보이거나 느끼기 어려운 다른 효과들도 우수하리라 생각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신차 출고 이후 단 한번도 거르지 않고 엔진오일 교체 포스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제 곧 2주년이 다가오는데 통산 13번째 엔진오일 교환입니다. 1.5개월에 한 번 꼴로 엔진오일 교체를 위해 정비소에 들어가는 느낌이네요. 내내 같은 엔진오일을 같은 방식으로 교체하니 이젠 딱히 특별할 건덕지도 없습니다만, 그래도 계속 기록으로 남겨보기로 합시다.

 

2019/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첫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03/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0304 더 뉴 아반떼 펑크수리 + 엔진오일 교환

2019/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디젤 엔진오일 교환 + 현대블루핸즈 홍성오관점

2019/08/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19/10/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1011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12/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배터리점검 + 내포현대서비스

2020/02/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1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오일누유

2020/03/3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3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20/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527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07/1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전방센서 보증수리

2020/09/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903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10/2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DCT 미션오일+중국산 타이어 교체

 

눈이 내렸던 평일 오후 내포현대서비스

눈이 내려 사실상 오전에 밀렸던 사무실 업무를 봤던 16일 수요일.

 

오후에 눈이 다 녹아내렸음을 확인하고 집 뒷편의 내포현대서비스를 찾았습니다. 간밤에 눈이 꽤 많이 내려 사고차가 많이 들어와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사고차는 그냥 평소 수준이고 자잘한 정비를 위해 찾은 차량들로 주차 공간이 없었습니다. 차를 대충 세우고 접수를 한 뒤 기다립니다.

 

다른 차들은 차주를 먼저 찾아 정비 내역에 대해 설명을 듣고 차량을 정비고로 이동합니다만, 삼각떼는 그냥 뭐 세워만 놓으면 알아서 가지고 가서 알아서 하고 알려주시네요. 여튼 일반보증기간은 이미 한참 전 끝나버렸지만, 아직까지는 내리막 커브를 꺽어 내려올 때 들리는 약간의 잡소리 말곤 별 문제는 없습니다.

 

엔진오일은 종전에 주문해뒀던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을 가져갔습니다.

 

삼각떼 옆 삼각떼

흰색 삼각떼 옆에서 엔진오일을 내리게 되는군요.

 

신형 CN7도 그럭저럭 많이 돌아다니긴 합니다만, 아직까지 크게 구형티가 나지 않는 삼각떼입니다. 그럼요 뭐 아직 단종된지 1년도 지나지 않았는데요. 흰색 삼각떼 역시 엔진오일 교체와 같은 간단한 소모품 교환작업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차량이 띄워진 사이 하체 점검도 이어집니다. 뭐 특이동향은 없다고 하는데 엔진미미 잡소리를 원인으로 보증수리를 받은 차량들이 많아 엔진미미 주위로 구리스를 뿌려줬다고 합니다.

 

작업은 금방 끝났고, 별 이상은 없다고 합니다. 그럼요 아직 10만km도 달리지 않은 차량인데 벌써 이상이 있으면 어쩌겠습니까. 보증도 끝난 마당에 당분간은 조용히 소모품이나 갈고 다니면 될 것 같습니다. 그렇게 간단한 작업을 마치고 결제까지 마쳤습니다.

 

자동차 점검 정비명세서 (고객용)

96,531km를 주행하고 엔진오일을 교체했습니다.

주기를 7,000km로 잡고 있으니 103,531km를 타고 오라 하네요.

 

연말이라 여러모로 모임도 많고 일도 많아 바쁘게 움직여야 하는 시기인데 코로나 3차 대유행으로 주행거리가 상당히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뭐 정부에서 돌아다니지 말라고 하는데 굳이 여기저기 돌아다닐 이유도 없고요 일도 많이 줄었습니다. 올해 안에 10만km 돌파는 힘들어 보입니다. 그리고 대략 보름정도 남은 2020년에 딱히 다른 이유로 정비소에 갈 일도 없겠네요.

 

삼각떼의 2020년 정비는 이렇게 마무리 되는 느낌입니다. 내년에도 지금처럼 큰 문제 없고 사고 없이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네요. 수입차나 어느정도 가격대가 있는 차량이 아닌 이상 서민용 디젤세단은 거의 전멸이라 봐도 될 것 같습니다. 부분변경 이후 디젤모델이 단종되는 SUV도 대거 나타나고 있습니다. 삼각떼 역시 디젤 모델은 많이 팔리지도 않았을뿐더러 1년을 채우지 못하고 단종되었지요.

 

물론 스마트스트림이라 부르는 U3엔진 대신 구형 U2엔진이 적용되었지만, 타이밍체인과 요소수 보충이 필요없어 사실상 유지관리 측면에서도 적절한 선택을 하지 않았나 싶은 생각입니다. 귀한 삼각떼 디젤로 천년만년 버텨보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