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신차 출고 이후 단 한번도 거르지 않고 엔진오일 교체 포스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제 곧 2주년이 다가오는데 통산 13번째 엔진오일 교환입니다. 1.5개월에 한 번 꼴로 엔진오일 교체를 위해 정비소에 들어가는 느낌이네요. 내내 같은 엔진오일을 같은 방식으로 교체하니 이젠 딱히 특별할 건덕지도 없습니다만, 그래도 계속 기록으로 남겨보기로 합시다.

 

2019/01/1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첫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03/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0304 더 뉴 아반떼 펑크수리 + 엔진오일 교환

2019/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디젤 엔진오일 교환 + 현대블루핸즈 홍성오관점

2019/08/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19/10/1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191011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19/12/05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배터리점검 + 내포현대서비스

2020/02/0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1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오일누유

2020/03/31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330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환 + 블루핸즈 내포현대서비스

2020/05/28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527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07/1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 뉴 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전방센서 보증수리

2020/09/03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200903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

2020/10/24 - [티스도리의 자동차이야기] - 더뉴아반떼 엔진오일+DCT 미션오일+중국산 타이어 교체

 

눈이 내렸던 평일 오후 내포현대서비스

눈이 내려 사실상 오전에 밀렸던 사무실 업무를 봤던 16일 수요일.

 

오후에 눈이 다 녹아내렸음을 확인하고 집 뒷편의 내포현대서비스를 찾았습니다. 간밤에 눈이 꽤 많이 내려 사고차가 많이 들어와있으리라 생각했는데 사고차는 그냥 평소 수준이고 자잘한 정비를 위해 찾은 차량들로 주차 공간이 없었습니다. 차를 대충 세우고 접수를 한 뒤 기다립니다.

 

다른 차들은 차주를 먼저 찾아 정비 내역에 대해 설명을 듣고 차량을 정비고로 이동합니다만, 삼각떼는 그냥 뭐 세워만 놓으면 알아서 가지고 가서 알아서 하고 알려주시네요. 여튼 일반보증기간은 이미 한참 전 끝나버렸지만, 아직까지는 내리막 커브를 꺽어 내려올 때 들리는 약간의 잡소리 말곤 별 문제는 없습니다.

 

엔진오일은 종전에 주문해뒀던 에코 프리미엄 디젤 0W30을 가져갔습니다.

 

삼각떼 옆 삼각떼

흰색 삼각떼 옆에서 엔진오일을 내리게 되는군요.

 

신형 CN7도 그럭저럭 많이 돌아다니긴 합니다만, 아직까지 크게 구형티가 나지 않는 삼각떼입니다. 그럼요 뭐 아직 단종된지 1년도 지나지 않았는데요. 흰색 삼각떼 역시 엔진오일 교체와 같은 간단한 소모품 교환작업을 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차량이 띄워진 사이 하체 점검도 이어집니다. 뭐 특이동향은 없다고 하는데 엔진미미 잡소리를 원인으로 보증수리를 받은 차량들이 많아 엔진미미 주위로 구리스를 뿌려줬다고 합니다.

 

작업은 금방 끝났고, 별 이상은 없다고 합니다. 그럼요 아직 10만km도 달리지 않은 차량인데 벌써 이상이 있으면 어쩌겠습니까. 보증도 끝난 마당에 당분간은 조용히 소모품이나 갈고 다니면 될 것 같습니다. 그렇게 간단한 작업을 마치고 결제까지 마쳤습니다.

 

자동차 점검 정비명세서 (고객용)

96,531km를 주행하고 엔진오일을 교체했습니다.

주기를 7,000km로 잡고 있으니 103,531km를 타고 오라 하네요.

 

연말이라 여러모로 모임도 많고 일도 많아 바쁘게 움직여야 하는 시기인데 코로나 3차 대유행으로 주행거리가 상당히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뭐 정부에서 돌아다니지 말라고 하는데 굳이 여기저기 돌아다닐 이유도 없고요 일도 많이 줄었습니다. 올해 안에 10만km 돌파는 힘들어 보입니다. 그리고 대략 보름정도 남은 2020년에 딱히 다른 이유로 정비소에 갈 일도 없겠네요.

 

삼각떼의 2020년 정비는 이렇게 마무리 되는 느낌입니다. 내년에도 지금처럼 큰 문제 없고 사고 없이 잘 달려주었으면 좋겠네요. 수입차나 어느정도 가격대가 있는 차량이 아닌 이상 서민용 디젤세단은 거의 전멸이라 봐도 될 것 같습니다. 부분변경 이후 디젤모델이 단종되는 SUV도 대거 나타나고 있습니다. 삼각떼 역시 디젤 모델은 많이 팔리지도 않았을뿐더러 1년을 채우지 못하고 단종되었지요.

 

물론 스마트스트림이라 부르는 U3엔진 대신 구형 U2엔진이 적용되었지만, 타이밍체인과 요소수 보충이 필요없어 사실상 유지관리 측면에서도 적절한 선택을 하지 않았나 싶은 생각입니다. 귀한 삼각떼 디젤로 천년만년 버텨보기로 합시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월의 마지막 날. 삼각떼가 77,777km의 벽을 뛰어넘었습니다.



마침 신호도 걸려주네요. 11111부터 시작해서 77777까지 꽤 오래 걸린 느낌입니다.


정확히 1년 7개월 5일만에 계기판에 찍혀버린 주행거리인데,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은 그리 길지 않습니다. 어짜피 신호가 바뀌고 조금 달리다 보면 숫자가 하나씩 올라갈테니 말이죠. 777,777km를 타지 않는 이상 앞으로 계기판이 7로만 가득차는 모습은 쉽사리 볼 수 없을겁니다.



그렇게 주행거리만 늘어나네요..


이 기세라면 만 3년만에 15만km 이상 타고, 처음으로 검사를 받게 되는 4년차에는 20만km에 임박했거나, 20만km를 뛰어넘은 주행거리가 찍혀있을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그나마 디젤차라 휘발유보다 저렴하고 연비도 잘 나와서 휘발유차 대비 60% 수준의 유류비로 유지가 가능해서 다행입니다.


여튼 그렇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무사고로 무탈히 운행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P.S 아침에 77777을 보아 하루종일 운이 좋지 않을까 내심 기대했지만, 전반적으로 운이 나빴던 하루였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