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상 신차 출고 이후 여덟번째 엔진오일 교환입니다.


사실 정비소에서 적어주는 교환주기는 7,000km입니다만, 정비소 권장 주행거리는 넘어선지 좀 지났습니다. 요즘 일도 없고 여러모로 돈이라도 좀 아껴보겠다는 생각에 대략 8,000km를 타고 퇴근하는 길에 내포현대서비스를 찾았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20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30 16:34:43


그냥 세워놓고 접수만 하면.. 이젠 알아서 끌고 리프트로 가지고 가십니다.


오일은 지난번에 넣었던 오일이 한통 남아있어 그 오일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합니다. 여튼 이제는 접수만 하면 알아서 작업장으로 가지고 가는 형태로 오일을 교체하고 있습니다. 오일 교체 말고도 간혈적으로 후방카메라가 하얗게 보이는 현상이 있어 그 부분도 봐달라고 요청을 드렸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273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30 16:37:17


내포현대서비스 고객대기실에 사람이 많은 모습은 오랜만에 보는 느낌입니다.


웬일로 쇼파와 테이블에 사람이 가득 앉아있더군요. 차는 뭐 그럭저럭 있는 수준인데 사람은 많은 이유가 무엇인지 궁굼합니다만은 여튼 자리가 없어 고객용 컴퓨터 앞에 앉아 기다립니다. 윈도7이 설치된 데스크톱 PC인데, 그마저도 정품인증조차 받지 않아 정품인증 안내 문구가 계속 뜨더군요.


여튼 컴퓨터를 조금 보다가 창 밖을 내다봅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Spot | 1/828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30 16:43:28


딱히 특별할거 없는 작업. 


항상 그렇듯이 한참을 드레인 방식으로 잔유를 떨어뜨린 뒤 코크를 닫고 리프트를 내린 다음 신유 주입과 함께 오일필터와 에어크리너를 교체해줍니다. 항상 그렇듯이 오늘도 딱히 특별한 일은 없었습니다.


후방카메라 문제는 지정 협력점에 가서 문의하라고 알려주시더군요. 그래서 가서 알아보니 19년 4차 펌웨어에서 간혈적으로 그런 현상이 발생하니 일단 새 업데이트가 나오면 업데이트부터 진행을 해 본 다음에 그런 증상이 계속 나타난다면 오라고 하더군요.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292sec | F/1.8 | 0.00 EV | 4.2mm | ISO-32 | Off Compulsory | 2020:03:30 17:09:09


그렇게 엔진오일을 교체하였습니다.


에어크리너와 오일필터는 이곳에서 구매. 엔진오일만 가지고 와서 교체한 공임은 4만원이네요. 여튼 다음 교환주기는 68,066km입니다. 대략 한달 반에서 두달정도 타고 다시 찾아오겠죠. 여튼 그렇게 엔진오일 교체를 마쳤습니다. 아마 날이 더워지는 여름에 다시 올 것 같은데, 부디 코로나 사태가 종식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고 약 1년 3개월만에 6만km를 넘어섰습니다.



대략 지금까지의 흐름을 놓고 보자면 2~3개월 주기로 앞 만단위 숫자가 바뀌고 있습니다. 


1월 2일에 5만단위의 주행거리를 기록했었고, 3월 21일에 주행거리 앞자리가 6으로 바뀌었으니 대략 2개월 20일만에 적산거리 6만km를 넘겼다고 봐야 맞겠죠.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종전처럼 싸돌아다니지는 않습니다만, 그래도 평소 수준으로 주행거리 앞자리가 바뀌었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1.8 | -0.01 EV | 4.2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20:03:21 22:46:00


외기온도 13도. 주행거리 60000km


이 추세대로라면 대략 4~5년이면 20만km를 넘기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주행거리가 많고 연료비를 아끼고자 디젤차를 사게 되었지만, 너무 자주 이루어지는 DPF 재생 문제로 인해 짜증이 솟구치는 부분을 제외하면 큰 문제 없이 잘 달려주고 있습니다.


시내주행이 잦다면 하이브리드가 훨씬 더 유리하겠지만, 시내주행보다는 중고속 주행이 많다보니 비싼 하이브리드보다는 승용디젤차가 좀 더 저한테는 맞지 않나 싶습니다. 연료 효율만 놓고 본다면 가장 효율이 좋은 연료입니다만, 적폐로 몰려 대략 5년 후면 SUV나 상용차를 제외하면 승용디젤차는 보기 힘들어지지 않을까 싶네요.


여름과 겨울 큰 연비차이가 없는 디젤차와 달리 겨울에는 일반 휘발유차보다 조금 더 잘 나오는 수준까지 떨어지는 하이브리드 연비를 놓고 본다면 평균적인 연료비는 디젤차와 크게 다르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거기에 훨씬 비싼 차값을 생각하면 중소도시에 사는 사람 입장에서는 디젤차가 가장 좋은 선택이 아닐까 싶습니다.


Apple | iPhone 11 Pro | Normal program | Pattern | 1/8sec | F/1.8 | +0.05 EV | 4.2mm | ISO-1250 | Off Compulsory | 2020:03:21 22:46:11


그렇게 6만km의 벽을 넘어섰습니다.


만단위 숫자가 7로 바뀌게 되는 그 날에 또 디젤 삼각떼 예찬을 늘어놓겠죠. 여튼 CN7 올뉴아반떼의 출시로 이제 완전히 구형이 되어 내심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만, 앞으로 아반떼 이름을 달고 디젤엔진을 얹은 차는 출시되지 않을테니 오래오래 잘 타야겠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변함없는 안전운행을 기원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