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는 아마 티스도리닷컴을 정독하신 분들이라면 보셨으리라 생각됩니다.


지난 1월 타워크레인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를 시작으로, 주말에 무료함을 달래고자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을 위한 2020년 제 2회 기능사 대비 국비교육을 수강했었습니다. 저는 애석하게도 2회 필기시험에 응시하지 않아 뒤늦게 필기시험을 보고 3회 기능사 시험에 응시했습니다. 아 물론 2회때는 타워크레인 재수를 했었죠.


여튼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주관하는 2020년 제 3회 기능사 실기시험에 응시하여 9월 6일 아침에 기중기운전기능사 실기시험을 보고 왔습니다. 먼저 결과부터 알려드리자면 합격. 아침 컨디션은 조금 아녔지만, 실격당하지 않고 완주 한 이상 점수의 차이만 있을 뿐 붙었다고 보면 됩니다.


먼저 그동안의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를 보고 가시죠. 당진 현대전문학원 기준으로 기중기 시험을 준비하시는 분들이라면 큰 도움은 아니더라도 어느정도 국비교육의 흐름에 대해 알고 가실 수 있습니다.


2020/04/25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 새로운 시작.

2020/04/27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2) 조작법 익히기

2020/05/03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3) 부분동작 연습하기

2020/05/06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4) 연속동작 익히기

2020/05/10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5) 폭우, 왼발 사용하기.

2020/05/15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6) 왼발 사용, 크레인 제원

2020/05/18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7) 연습, 여러 스티커들

2020/05/20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8) 악셀페달 일정하게 밟기

2020/05/2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9) 시간 측정하기

2020/05/28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0) 서두르지 않기

2020/05/31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1) 정리된 주변환경

2020/06/0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2) 강사님의 채점

2020/06/08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3) S자 코스 주행실습

2020/06/10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4) 주행실습-2

2020/06/14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5) NCS, 기중작업 막바지

2020/06/19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6) 크레인 철수작업, 총 연습

2020/06/22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17,完) 마지막 연습

그리고 지난 6월 재수끝에 합격한 타워크레인운전기능사 실기시험 이야기도 보고 오시면 좋습니다.




며칠 전 연습을 위해 학원을 찾긴 했습니다만, 아침일찍 오긴 오랜만입니다.


8시 30분까지 입실을 원칙으로 합니다만, 다들 일찍 옵니다. 저도 그동안의 시험은 집이 가까워 8시 20분즈음 왔습니다만, 어느정도 수험생이 모인 상황에서 번호표를 뽑고 있기에 거의 마지막 번호를 받게 되더군요. 그래서 이번엔 일찍 갔습니다. 8시 즈음 도착했음에도 이미 타워크레인 주변으로 주차된 차들이 많네요.


여튼 일찍 가서 함께 수강했던 분들도 뵙습니다. 같은 기수에 국비교육을 수강하셨지만 지난번 시험에서 떨어지셔서 오늘 오전 시험을 보러 오신 분도 두분 계셨고, 천장크레인 먼저 보고 오후에 보시는 분도 계셨습니다. 그리고 같이 타워크레인을 수강하셨던 분도 오셨네요. 여러모로 오랜만에들 뵙는지라 인사를 나누고 얘기를 하다보니 시간은 금방 흘러갔습니다.


체온을 재고 다중이용시설에 출입하다보니 QR코드도 찍었습니다. 그렇게 본인 확인절차를 거친 뒤 시험에 대한 설명이 있었고 본격적으로 시험장으로 이동하여 시험이 진행되었습니다.


기중기운전기능사 실기시험은 기중작업과 주행작업(코스운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도로 주행이 가능한 건설기계이기에 기중시험과 함께 주행시험도 같이 보는데 기중작업이 70점 주행작업이 30점이라는 배점을 가지고 있음에도 주행에서 많이 실격당한다고 하더군요.


시험은 기중작업부터 진행된 뒤 기중기를 코스로 옮겨 코스 주행시험이 진행됩니다.  


다행히 기중작업은 문제 없이 통과했습니다. 총 24명이 응시하여 기중작업에서만 8명이 실격당했고, 나머지 16명은 기중작업 시험이 끝난 뒤 기중기가 주행코스로 옮겨진 다음 주행시험에 응시하게 됩니다. 같은 기수에 수강하셨던 수강생 한분은 시간초과로 떨어지셨더군요. 



그렇게 기중작업을 끝내고 주행코스로 넘어왔습니다.


총 6분의 시험시간이 주어집니다. 기중작업 3분 30초. 주행 2분 30초로 나뉘는데 기중작업의 경우 시간이 촉박하게 느껴지는 경우가 있지만, 주행은 다들 널널하게 들어옵니다. 그럼에도 보통 주행에서 선을 밟고 넘어가 실격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날 오전시험에서는 단 한명도 실격당하지 않고 완주를 했습니다.


기중작업이야 며칠 전에도 와서 감을 다시 살렸지만, 주행은 운전석에 올라타본지 대략 두달 가까이 지난지라 겁이 났습니다만, 처음에 기어를 잘못넣었던걸 제외하면 무사히 완주하고 나왔네요.


여튼 완주만 하면 실격당하지 않는 시험의 특성상 주행까지 넘어온 모두가 합격했다고 봐야겠습니다. 24명의 응시생 중 8명이 기중작업에서 실격당하고 남은 16명이 합격했으니 합격율은 66.6%네요. 평균 30%대 합격률을 보이고 크레인류 시험 중 가장 난이도가 높다고 평가되는 기중기인데 그래도 다들 기분좋게 집에 갈 수 있게 되어 기뻤습니다.


그렇게 무거운 짐 하나를 덜어버린 느낌이네요. 다음에는 국비로 뭘 배워야 할지 고민을 좀 해봐야겠습니다. 일단 일이 좀 한가해지고 코로나가 좀 잠잠해져야 굴삭기나 지게차같은 간단한 과목이라도 필기시험을 보러 갈텐데 말이죠. 이제 합격자 발표 이후 자격증을 출력하여 건설기계조종사면허증을 발급받으러 가야겠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기중기운전기능사 자격증 취득기 9일차 이야기입니다.


모처럼만에 화창한 토요일을 맞이했습니다. 교육도 얼추 절반 이상 받았고, 날은 점점 더워지고 있습니다. 9일차 교육부터는 변화가 있었는데, 기존에 지도를 해주시던 강사님께서 교육으로 인해 앞으로 뵙기 어려워졌고 주말에 쉬고 계시던 다른 강사님께서 교육을 도맏아 하시게 되었습니다. 


거기에 교육기간의 절반이 지나면서 역순으로 크레인에 올라타게 되었네요. 그동안 일찍 타고 일찍 집에 갈 수 있어서 기뻤습니다만, 앞으로는 번호가 늦다보니 거의 마지막에나 탑승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날부터 지게차 교육 수강생이 시작되었습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강의실 대신 타워크레인 교육 시절 듣던 강의실로 들어왔습니다.


그렇게 대기실 겸 강의실을 옮겨왔네요. 물론 이쪽 강의실이 환경이 훨씬 더 좋긴 합니다. 9일차부터 느지막에 타게 된 상황이다보니 아침부터 방통대 강의를 보고 끊김없이 공부를 할 수 있는 부분도 좋긴 하네요.



그렇게 탑승을 위해 강의실 밖으로 나왔습니다.


천막 아래 그늘에서 대기합니다. 전반적으로 지난주보다는 주변 환경이 정리가 된 느낌입니다. 주변 공사도 어느정도 마무리 되는 느낌이고 다음주에 온다면 더욱 달라진 분위기에서 실습이 가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렇게 크레인에 탑승합니다.


매번 아침에 타다가 정오가 지난 시간에 탑승하니 뭔가 다른 느낌이네요. 그래도 이제는 얼추 적응해서 동작을 혼동하거나 미숙한 운행으로 문제를 발생시키지 않습니다.



벽을 긁어내면서 미니굴삭기를 넣어두던 토굴 역시 사라졌습니다.


타워크레인 시험을 볼 때 벽에 화물이 닿아 실격당했는데, 그런 일은 앞으로 발생하지 않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나저나 6월 시험은 꼭 객기부리지 말고 붙어야죠.  운행과정은 이전과 거의 동일했습니다만, 크레인 내부에 새로운 물건이 생겼습니다.



타이머가 생겼습니다.


자석형 타이머로 기중작업실 벽에 붙어있습니다. '분' 버튼과 '초' 버튼을 함께 누르면 초기화가 됩니다. 초창기 구분동작으로 연습하던 시기에 시간을 측정했고, 이후 연속동작을 배운지 얼마 지나지 않아 한번 더 측정했었는데 두번 다 제한시간 내에 운행을 마치지 못했습니다.


그 이후로는 익숙하지 않은 상황에서 시간을 의식하며 자꾸 실수를 하다보니 시간을 측정하지 않았고요. 이제 어느정도 기중작업에 익숙해졌다는 생각이 드니 오랜만에 시간을 측정하기로 합니다.



오전에 4회, 오후에 4회 그리고 마지막에 2회를 탑승하였습니다.

모든 운행 과정에서 시간을 측정하지는 않았고, 오전에 2회 오후에 2회 총 4회의 시간을 측정하였습니다.


오전 2회차 기중작업을 완료한 시간은 2분 52초. 준수합니다. 제한시간이 3분 15초임을 생각한다면 안정권입니다. 다만 시간을 측정하다보니 뭔가 시간을 줄여보겠다는 욕구가 생깁니다. 그래서 악셀을 좀 더 밟고 시간을 줄여봅니다.



오전 4회차 기중작업. 2분 43초.


시간이 대략 10초 가까이 줄었습니다. 악셀페달은 조금 세게 밟았더니 10초가 줄었네요. 충분한 시간이지만 타이머가 켜진 이상 시간을 어디까지 줄일 수 있는지 해보고싶다는 목표가 생겨났습니다.


오후 2회차 기중작업 2분 35초.


악셀을 사정없이 밟고 작업했습니다. 돌릴때도 악셀을 밟고 돌립니다. 다행히 후리가 크게 생기지는 않았으며, 시간 줄이기에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오후 4회차 기중작업. 리셋을 하지 않았는데, 5분 2초에서 2분 35초를 빼고 남은 시간은 2분 27초.


2분 20초대에도 진입합니다. 진짜 사정없이 풀악셀 땡겨가며 작업을 하니 거의 1분 가까운 시간의 여유를 두고 들어오기도 하네요. 아 물론 여기까지. 강사님께서 너무 빨리 들어와도 좋지 않다고 하시네요. 실제 현장에서는 크레인이 기중작업중에 속도를 내는 일이 없습니다. 너무 빠르다고 실격당하는건 아니지만 RPM이 높아지면 검정원들이 좀 더 유심히 들여보게 되고 감점 사유가 있을 수 있다고 하네요.


강사님 말씀을 들은 뒤 RPM은 적당히 올리기로 합니다. 어짜피 터보차저도 없는 디젤엔진인데 RPM이 상대적으로 낮은 영역의 토크밴드를 벗어난다고 출력이 눈에 보이는 수준으로 높아지지 않으니 말입니다. 그렇게 남은 2회는 살살 운행했습니다.


그렇게 매주 새로운 무언가를 알아갑니다. 10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남 당진시 석문면 삼화리 1267-2 | 당진 현대직업전문학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