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며칠전 서산 동부시장 옆 골목길을 지나가다가 우연히 50년 전 영화 포스터를 목격했습니다.

 

LOVE STORY

그냥 쓱 고개를 돌려봤는데... 한자가 섞여있는 오래된 영화 포스터가 보이더군요.

 

명작으로 회자되고 근래에도 OST가 흘러나오는 영화 '러브 스토리(LOVE STORY)'의 개봉을 알리는 포스터입니다. 1970년 미국에서 대 흥행을 이룩하고 골든 글로브 작품상을 수상했던 작품이 1971년 12월 한국에 개봉했고, 대도시가 아닌 지방 중소도시의 작은 영화관에서도 이 작품을 상영했던 흔적입니다.

 

정확히 50년간 붙어있었다고 생각했는데, 로드뷰를 보니 원래 이 자리에 구멍이 뚫려있었더군요.

옛 극장 건물인 이 건물을 리모델링 하던 중 발견하고 구멍을 막는 용도로 부착했으리라 생각됩니다.

 

http://kko.to/kXxn1pS4p

 

카카오맵

당신을 좋은 곳으로 안내 할 지도

map.kakao.com

 

1971.12.19

1971.12.19日 (일) 歷史的大開封 中高生入場可 瑞山 성남 劇場

1971년 12월 19일 일요일 역사적대개봉 중고생입장가능 서산 성남 극장

 

50년이라는 세월 건물 안에 보존되어 있었다는 사실이 놀랍기만도 합니다. 50년대 후반 지어진 건물로 영화관으로 이용되다가 예식장 이후로도 다양한 상가로 이용중인데 70년 가까운 세월 여러 용도로 변경되었음에도 저 포스터가 남아있었다는 사실 그 자체만으로도 경이롭네요.

 

https://blog.naver.com/hkh5050/221457929838

 

성남극장과 서산극장 이야기

서산 최초의 극장은 서울병원 자리에 있었다고 한다. 극장은 나중에 보건소로 이용되기도 하였다. 1960년대...

blog.naver.com

 

2019년 이 건물과 관련된 포스팅을 했던 분이 계셨습니다. 서산시에 존재했던 극장과 관련된 역사를 정리해두었는데, 해당 포스팅에서 어르신의 60대 아들이 성남극장 폐업 후 운영되었던 예식장에서 결혼을 했다고 하니 러브 스토리가 상영되었던 시기에서 약 10여년 후 극장이 문을 닫았으리라 추정됩니다.

 

 

 

명작 영화는 명대사와 OST를 남겼고, 지방의 작은 극장의 포스터까지 남겼습니다.

앞으로도 부디 오랜 세월 붙어있기를 소망합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요즘 뜸했던 삼각떼 소식이나 몰아서 써보기로 합니다.

 

고척동 워시포레 세차장

어제 올라간 김에 남아있는 세차카드 잔액을 소진하러 고척동 워시포레에 다녀왔습니다.

 

서울에 올 일이 없으니 정말 오랜만에 왔습니다. 세차장에 사람이 엄청 많더군요. 그렇게 한참을 기다려 세차를 했고 카드 잔액을 모두 소진했습니다만, 고압수를 뿌리다 보니 앞범퍼 위쪽 랩핑이 고압을 이기지 못하고 뜯어지더군요. 이전에는 벌레자국을 고압수를 가까이 뿌려 제거해도 멀쩡했는데 2년이 넘어가니 이제 스티커가 삭은 느낌입니다.

 

 

내 마음도 찢어진다.

범퍼의 그릴 윗부분. 본넷과 그릴 사이에 청색으로 포인트를 줬던 부분입니다.

 

인위적으로 뜯어버린 느낌이네요. 그래도 2년 넘게 타면서 관리가 잘 된 편이라 이제 본넷이 조금 갈라지기 시작하는걸 제외하곤 아직까지 크게 문제되는 부분은 없었는데 진지하게 부분 리모델링이라도 생각해야하는 상황에 직면했습니다. 본넷 시안이나 생각난 김에 만져봐야죠.

 

또 공기압 경고등이다.

그리고. 또 운전석 앞바퀴 공기압 경고등이 점등했습니다.

 

 

더뉴아반떼 엔진오일 교체 + 타이어 펑크 수리

통산 18번째 엔진오일 교체입니다. 이번에는 직접 차고에서 엔진오일을 내리려고 하다가 막상 차고 안에 세워둔 차를 빼고 삼각떼를 딱 도크에 집어넣고 보니 오일필터 하우징을 분해하는 27mm

www.tisdory.com

 

지렁이 두개 박고 딱 한달 버텼네요. 공기압이 상당히 많이 빠진게 눈에 보여 출발 전 긴급출동을 불러 다시 지렁이를 박고 가기로 합니다. 출동 접수를 하자마자 금방 와주시네요. 바쁜 시간대는 아니니 말입니다.

 

긴급출동 6회 중 1회 사용.

당연하게도 기존에 지렁이를 박았던 자리에서 또 바람이 샌다고 합니다.

 

두개를 박았는데 그 중 하나에서 바람이 샌다고 하네요. 타이어도 많이 닳았고, 다음에도 또 점등된다면 이번에 구해온 K3 16인치 휠타이어로 잠시 버티던지 타이어 두짝만이라도 교체하고 타던지 해야겠습니다. 다행히 지렁이를 박고 달리니 경고등이 점등되지 않습니다. 또 이렇게 타다가 얼마 버티지 못하고 공기압 경고등이 들어오는게 아닌지 모르겠네요.

 

요즘 삼각떼는 랩핑이 뜯어지고 지렁이를 박았던 타이어가 또 바람이 새는 수난을 당하고 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