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2016/04/1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 공항에서 있었던 일

2016/04/1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 신 치토세 공항 입성!

2016/04/1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 레일패스 발권, 삿포로역으로!

2016/04/2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4) 네스트 호텔 삿포로에키마에, 마츠야에서의 점심

2016/04/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5) 삿포로 시 시계탑 -1

2016/04/2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6) 삿포로 시 시계탑 -2

2016/05/0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7) 호텔, 홋카이도 구 도청사를 향하여

2016/05/0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8)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1

2016/05/0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9)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2

2016/05/1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0) 홋카이도 구 도청사(아카렌가) - 完

2016/05/1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1) 오도리(大通り) 공원

2016/05/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2) 삿포로 TV타워

2016/05/1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3) 오덕빌딩, 다누키코지 상점가 - 1

2016/05/2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4) 다누키코지 상점가 -2, 1일차 마무리

2016/05/2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5) 2일차 아침,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1

2016/05/30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6)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2

2016/06/0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7) 국립 홋카이도 대학교 -3, 오타루(小樽)를 향하여

2016/06/08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8) 오타루(小樽)역, 운하를 향하여

2016/06/1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19) 오타루(小樽) 운하 -1

2016/06/2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0) 오타루(小樽) 운하 - 2

2016/06/2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1) 월스트리트, 일본은행 오타루지점

2016/07/03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2) 오타루 외곽, 주택가 탐방

2016/07/0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3) 스이텐구,오타루 오르골당,사카이마치거리

2016/07/13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4) 굿바이 오타루!

2016/07/1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5) 삿포로 맥주박물관 헛탕, 북오프(BOOK-OFF)

2016/07/24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6) 하코다테행, 스스키노, 오덕빌딩, 2일차 마무리

2016/07/26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7) 3일차 - 하코다테(函館)를 향하여!

2016/08/0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8) 하코다테(函館) 전차, 고로가쿠로!

2016/08/0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29) 고료가쿠(五稜郭)

2016/08/15 - [티스도리의 일상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0) 하코다테의 일상들

2016/08/22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1) 스에히로초 제일보 기념비, 기독교단 하코다테교회

2016/08/29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2) 하치만자카 언덕, 모토마치 공원

2016/09/05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3) 하코다테구 공회당

2016/09/11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4) 하코다테산 전망대를 향하여

2016/09/15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5) 하코다테를 떠나며, 3일차 마무리

2016/09/17 - [티스도리의 여행이야기] - 홋카이도(북해도) 여행 이야기 (36) 4일차 - 굿바이 삿포로(札幌), 치토세(千歲)역




여행의 마지막 날. 삿포로시를 떠났다가 핸드폰을 분실한 사실을 알게 된 뒤 다시 삿포로역에 돌아와 핸드폰을 되찾고 치토세시로 향했습니다. 공항에 가기 전까지 치토세시를 둘러 볼 요량으로 찾게 되었죠.


인구 9만명의 치토세 혹은 지토세라 부르는 이 동네는 우리로 치자면 군(郡) 규모의 작은 동네입니다만, 항공자위대와 육상자위대 사단이 주둔해 있고 홋카이도의 관문 역활을 하는 그런 동네입니다. 천세(千歲)라는 이름의 유래에 대해선 36부 후반에 잘 서술해 두었으니, 다른 글은 몰라도 36부 후반부는 꼭 보고 오시기 바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15:48


치토세 역에서 시내 방향으로 나와봅니다.


가장 처음 든 생각은.. "그저 조용하고 한산하다..."


그렇습니다. 인구 300만의 대도시에서 인구 30만 수준의 홋카이도 제 2의 도시. 그리고 삿포로의 위성도시격 되는 오타루시까지 겪어본 바 이렇게 조용한 동네는 없었습니다. 하다못해 오타루시는 현지인은 둘째치고 저처럼 여행을 온 관광객들로라도 상당히 붐비는 분위기였죠.


상가건물들도 높아봐야 2~3층 수준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16:53


전날 밤에 하코다테에서 열차를 타고 올라오면서 쭉 봤던 바 눈발이 좀 날렸었는데.. 


똑같이 눈이 내렸던 삿포로시엔 흔적도 없었습니다만, 이쪽은 눈이 곳곳에 쌓여있습니다. 삿포로보다 치토세가 눈이 더 많이 왔던건지, 그게 아니라면 대도시와 중소도시간의 제설작업에 차이가 있었던건지는 정확하게 모르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18:36


차들은 많이 돌아다닙니다만, 사람구경은 참 힘듭니다.


평일 오전시간대인점도 있겠지만, 이렇게 사람구경이 힘든 동네인가 싶네요. 라보급의 경형 트럭은 눈이 녹아 생긴 물웅덩이를 밟고 타이어 자국을 내며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0sec | F/13.0 | 0.00 EV | 3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19:54


스즈키와 혼다 로고가 크게 박혀있는 이 건물. 오토바이 그리고 자전거를 판매 및 수리하는 점포네요.


자전거부터 시작해서 스쿠터 그리고 고배기량 오토바이까지 모두 취급하고 있었습니다. 아침부터 별 일이 아닌이상 오토바이를 고치러 혹은 사러 오는사람은 없는지 한산하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21:07


삿포로시의 오도리공원처럼 여러 블럭에 거쳐 공원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그린벨트공원이라 불리는 이 공원 지하에는 주차장까지 마련되어 있다고 하는군요. 사설 주차장들도 꽤나 많이 보이고 인구 9만명 수준의 도시에서 굳이 주차장을 굳이 지하까지 파서 만들정도로 그렇게 많이 필요할까 싶긴 하지만, 오도리공원처럼 각 블럭별로 컨셉이 나뉜 이 공원 지하애는 여튼간에 주차장이 존재한다고 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21:12


공원이 시작되는 부분입니다. 


저 멀리 치토세중학교가 보이고 나무와 벤치가 있는 저기부터가 공원입니다. 다만, 시내 한복판에서도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었는데.. 공원에 사람이 있을 리 없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0sec | F/6.3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22:13


지하주차장 입구입니다. 무려 지하 2층까지 주차공간이 있다고 합니다!


2.1m가 넘는 차량들은 출입이 통제된다 하는군요. 우리나라의 지하주차장도 이와 비슷한 높이제한을 두고 있습니다. 참고로 포터 캡의 제원상 높이가 1m 97cm이니 1톤 트럭까지는 무리 없이 드나들 수 있는 높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22:43


날이 추워서 아이들이 나와놀지 않는건지, 고령화로 어린아이 보기가 힘든건지 몰라도.. 조용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8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23:59


소공연장도 마련되어 있네요. 


관객 하나 없이 외롭게(?) 올라가서 노래 한곡 뽑아보려다가, 그냥 쭉 둘러보고 지나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24:53


공원에 대한 전반적인 안내와 시내 주요시설의 안내가 담겨있습니다.


다만 한국어는 없고, 일본어와 영어로 표기되어 있더군요. 강 너머까지도 공원은 이어집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28:48


공원을 조금더 지나다니다 보니 사람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강아지와 함께 평화로운 오전시간에 산책을 나오신 동네 어르신들이 대부분이네요. 수풀이 우거진 요즘같은 시기에 가면 지금같은 허전한 느낌보다는 뭔가 풍성한 느낌을 줄겁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13.0 | 0.00 EV | 4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31:43


카와이한 유치원생 아이들이 선생님의 인솔에 따라 공원 나들이를 나왔습니다.


강아지와 산책하는 동네 아저씨에게도 관심을 주고, 그렇게 동네 곳곳을 돌아다니는듯 보였습니다. 우리나라에도 업무상 혹은 일본에 아예 적을 두고 사는중이라 일본 유치원에 아이를 맏기고 한국의 교육제도와 다른점 혹은 느낀점을 신문이나 잡지에 기고한 글들을 많이 봤습니다만, 4월 초. 그러니까 신학기에 저렇게 아이들이 동네 곳곳을 인솔교사와 함께 돌아다니는 이 교육에 대해선 정보를 얻을 수 없었네요.


그러니까 뭐.. 소풍도 아니고.. 주요 행사에도 끼어 있지 않아 검색으로는 확인이 쉽지 않은데, 이날 치토세시에서만 저런 행렬을 두팀정도 더 보았습니다. 정확하게 어떤 교육을 하는건지, 잘 아시는 분이 이 글을 보고계시다면 댓글로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32:30


유치원생 아이들에게 카와이한 강아지를 보여주던 아저씨도 천변을 따라 걷기 시작합니다.


다만, 강아지는 아저씨가 가는 길에는 관심이 없고 흙바닥에만 관심을 보이네요. 그래도 줄이 길어서 곧 따라오고 맙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33:38


공원에서 바로 강을 건너가는 다리가 없어, 천변을 따라 공원 밖으로 벗어나기로 합니다.


저희 아파트에서도 보이는 작은 하천인 신경천도 똥물인데 이동네 하천 물은 참 깨끗하네요. 날만 좀 괜찮더라면 당장이라도 입수가 가능해보이는 그런 냇가입니다. 물론 더운 여름엔 동네 애들이 여기서 참 많이들 놀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33:46


천변으로는 작은 교회당 건물도 보이네요. 


우리나라야 뭐 편의점처럼 흔히 보이는게 교회인데 일본에서 교회 보기 참 힘듭니다만 치토세시에서도 어김없이 교회 건물을 보는군요. 하코다테에서 여러 종파들의 교회들을 수도없이 봤었고, 인구 9만의 작은 소도시인 치토세에서도 교회 건물을 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400sec | F/8.0 | 0.0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36:45


Welcome To Chitose


치토세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시화(市花)인 진달래(ツツジ)가 그려진 깃발이 이 근처 가로등마다 달려있습니다. 홋카이도의 관문인 공항이 소재한 지역인지라 비행기가 날라가는 그림도 그려져 있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37:42


조금 더 걷다보니 시청 건물이 보입니다.


千歲市後所 전형적인 80년대 후반 스타일의 석재 배열입니다. 시내도 조용한 동네인데, 시청 역시 한산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5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38:03


건물도 썩 크거나 그러진 않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60sec | F/7.1 | 0.0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39:01


히노 레인져 5세대(수출명 500) 소방차. 우리나라에서도 잠시동안 판매가 되었던 차량입니다.


국내에도 2007년부터 본격적으로 스카니아코리아를 통해 수입되던 차량입니다만, 편의성 부족과 비좁은 적재함 그리고 무엇보다도 과적을 하면 프레임이 휜다는(?) 소문이 돌아 과적이 일상화된 대한민국 운송환경에 맞지 않아 결국 2011년 이후로 판매가 중단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선 간간히 보이는 차량입니다만, 일본에서는 흔히 잘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0sec | F/4.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40:01


시청 주차장에서 관용차 한대가 나오는군요.


대체 어떠한 업무를 위해 관용차를 타고 나가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깡통 왜건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1000sec | F/8.0 | 0.00 EV | 5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40:56


시청 울타리 옆으로는 교통안전(交通安全)이라 적힌 깃발이 휘날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조금은 특이하게 생긴 새 그림이 그려져 있는데, 뿔호반새(ヤマセミ)라고 합니다. 국내에서도 겨울 철새로 드문드문 보이는. 그러니까 다른 지역으로 날라가다가 길을 잃어 표류하는 새들이 간간히 보였었지만 1971년 한마리가 발견 된 이후로 자취를 감췄다 합니다. 국내 애조가들은 우리나라에선 볼 수 없는 이 새가 흔한 일본이나 동남아시아로 여행을 가서 사진으로 담아오곤 하는 새라는데, 이러한 뿔호반새가 치토세시의 시조(市鳥)라고 하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Spot | 1/250sec | F/11.0 | 0.0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6:04:12 11:41:00

 

시청 근처 조립식 건물에는 이렇게 뿔호반새가 그려져 있습니다.


그림처럼 파란 몸집을 가진 새가 아니라, 하얀 털과 검은 털이 잘 어우러진 그런 새입니다. 수컷의 경우 뺨과 가슴 일부에 주황색 털이 있다고 하니 저 그림 속 새는 수컷으로 보이는군요. 그렇다고 이 지역에서 뿔호반새를 직접 보진 못했으니 '뿔호반새는 이런새더라..'라고 자신있게 말은 못하겠습니다.


38부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후쿠오카 공항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티스도리..


결국 다자이후행 버스에 올라탔습니다. 우리나라 버스만 생각하고 요금을 먼저 넣으려 하니 뒤에 타려던 현지인 아저씨가 저 표를 뽑고 타라고 그러더군요. 이상한 표를 뽑고 버스에 올라 탔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8.0 | +0.7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34:00


버스는 그렇게 공항을 빠져나갑니다. 바디는 시내버스 수준의 바디인데.. 시외노선을 뛰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버스랑 차이점이라면 버스요금을 나중에 낸다는 점, 그리고 기사아저씨가 회전을 하면 회전을 한다고 정차하면 정차한다고 일일히 방송을 합니다. 물론 정확히 어떤 말을 하는진 알아들을 방도가 없었지만 얼추 들리는 단어들을 가지고 유추해보면 그런 내용이였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6.3 | +0.70 EV | 8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34:50


우리나라에도 자주 보이는 대신택배 도색이 여기도 보이네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7.1 | +0.7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36:42


버스는 도시고속도로를 타고 다자이후시로 향합니다.


물론 우리 기준으로 하이패스라 하는 요금정산기가 달려있어 ETC 창구로 정차 없이 달립니다. 여러번 버스를 타고 오면서 통계를 내어 보니 일본은 화물차들도 하이패스로 들어가고 사실상 대부분의 차량이 하이패스 차로로 들어가더군요. 우리나라보다 비중이 높아보였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4.5 | +0.70 EV | 85.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37:29


다자이후 홍보영상을 틀어줍니다. 영어 일본어 그리고 한국어로 방송이 나오더군요.


그렇게 방송이 다 끝날 즈음에 다자이후시에 거의 다 도착하더랍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4.5 | +0.30 EV | 6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37:38


일본 버스는 저렇게 몇번 정류장에서 탔는지에 따라 낼 요금이 달라집니다.


종종 다른 정류장에서 버스에 올라탔어도 요금이 같은 경우도 있지만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45:54


버스는 다자이후를 향해 갑니다. 다이소도 보이고 전통 주택들도 보이는군요.


일본이라고 딱히 우리랑 다를것도 없었습니다. 고속도로도 비슷하고, 주변 건물들도 비슷합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47:00


옆으로 열차도 지나가더군요. 저 열차 역시 다자이후를 향해 가는 관광객들을 태웠겠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50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49:13


고속도로에서 나와서 다자이후 시내로 들어옵니다.


저긴 사진관인가.. 전자제품 가게인가.. 지나가다가 저 빨간 간판이 생각보다 많이 보이더군요. 옆에는 프리우스의 왜건모델인 프리우스V가 서 있습니다. 확실히 경차도 많지만 획기적인 연비로 하이브리드 자동차 분야를 선도하는 프리우스도 많이 보이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50:50


깔끔하게 정리된 화단 뒤로 주택 공사중인 곳이 보입니다.


그 옆에는 지은지 얼마 지나지 않아보이는 주택도 하나 있네요.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주택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58:12


다자이후행 버스에서 내렸네요. 차종은 히노자동차의 블루리본2


일본에서 가장 큰 교통그룹인 니시테츠그룹 소속의 차량입니다. 우리나라로 치자면 KD운송그룹에 서울메트로를 섞어 둔 회사라 보는게 편하겠습니다. 버스만 있는게 아니라 열차도 운행하는 거대한 기업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2:59:27


다자이후역 구석에 있는 사물함에 일단 짐을 다 맏겨두도록 합니다.


어느 블로거의 후기에서 봤는데, 저 사물함이 그렇게 좋다고 그러더군요. 가장 큰 사물함 가격이 600엔으로 잠깐 맏기기엔 조금 비싼 값이 없진 않지만.. 일단 저 많은 짐을 들고 다닐순 없는거니 사물함에 넣어두도록 하지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0sec | F/4.0 | 0.00 EV | 26.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0:25


사물함이 얼마나 크면.. 저렇게 여행용 캐리어의 손잡이를 접지 않고도 잘 들어갑니다.


거추장스럽게 느껴지는 카메라 가방 역시 저곳에 잠시 맏겨두도록 하고, 카메라랑 핸드폰 그리고 환전해온 엔화만 들고 본격적으로 탐방에 나서봅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1:10


역 뒷편으로도 이렇게 식당이 있더군요.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마침 점심시간도 되었기에 일단 먹어보고 구경을 할까 싶었지만, 그냥 다자이후를 쭉 둘러보고 밥을 먹기로 했답니다. 혼자 그것도 처음 온 관광지에서 밥을 먹긴 그랬으니 말이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1:19


한국어로 태(대)재부, 일본어로 다자이후 (太宰府)


태재부라는 이름에서 볼 수 있듯, 이곳은 옛 왜의 수도인 교토에서 멀리 떨어진 서일본지역을 관할하던 관청이 있던 자리입니다. 물론 지금은 후쿠오카현 근교의 시골인게 현실이지만 말이죠.


명색이 4월이긴 하다만 이미 벚꽃이고 매화꽃이고 다 진지 오래인 이곳이지만, 역 간판은 아직도 꽃이 만개해 있습니다. 좀만 더 일찍 왔더라면 매화가 참 아름다웠을텐데 말이죠. 우리나라 제주도와 비슷한 위치에 있다보니 중부지방에 비하면 상당히 더웠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1:53


다자이후 텐만구 입구로 들어가는 길목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 입장에서 일본의 신사란 그리 긍정적인 이미지만은 아닙니다. 옛 만행에 대하여 제대로 된 사과도 없는 일본의 고위 관료들이 당대 전범들을 봉안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를 했다는 매스컴 보도로 인해 썩 좋은 이미지는 아닌게 사실입니다. 


쉽게 따져보자면 일본의 신사는 우리나라로 따지자면 전국 각지에 소재한 작은 사찰이나 작은 암자와도 비슷한 존재랍니다. 일본 전역에 크고 작은 신사가 각기 다른 신을 모시고 있는데 이곳 다자이후 텐만구는 학문의 신으로 불리우는 '스가와라노 미치자네(菅原道真)'를 위한 신사입니다.


우리에겐 매우 생소하지만, 일본에서는 문인으로 신분의 한계를 뛰어 넘어 우리나라로 치자면 우의정쯤 되는 자리까지 올라갔던 인물입니다. 정치적인 힘겨루기로 인해 큐슈 변두리의 다자이후로 좌천되어 왔고 그곳에서 2년 후 생을 마감한 그의 묘지에 지어진 신사가 바로 다자이후 텐만구라죠.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3:21


들어가는 길목, 참배의 거리란 곳엔 기념품점이 정말 많습니다.


학문의 신으로 모셔지는 스가와라노 미치자네의(菅原道真) 신사이다보니 학생들 역시 수학여행을 많이 왔더랍니다. 소학생(초등학생)부터 중학생 고등학생정도 보여지는 애들까지. 대다수가 교복을 입고 돌아다니지만 종종 사복차림으로 여행을 온 학교들도 있더군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80sec | F/8.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5:32


지브리의 히트작 토토로 기념품점도 있구요. 


토토로는 어디서나 사랑받고 있습니다. 50년 이상 장수하는 키티 역시 오랜 세월 사랑받는 캐릭터지요. 


우리나라도 캐릭터 산업을 육성한다고 말만 번지르하게 하지만 되는건 없습니다. 지금도 중년 이상의 어른들 인식엔 썩 좋진 않게 보이는 어린애들이나 가지고 놀만한 그런 장난감을 어른의 경제력으로 쓸어모으는 키덜트족이 20대 30대 사이에선 상당히 많이 늘고 있는 추세지요.


토토로 역시 지난 10년 이상 장수하리라 보여집니다. 


이곳 거리에는 또 한가지 유명한게 있습니다.


나름 일본의 토속적이고 전통적인 가게들만 있을 것 처럼 보이는 이 거리에.. 커피 체인점이.. 그것도 된장의 상징으로 불린다는 별다방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7.1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6:09


스.타.벅.스!!!!


전통과 현대의 아름다운 조화,, 멋지지 않나요. 일본에 여덟개 정도 있는 테마형 스타벅스중 한군데라고 합니다. 유명 건축가 '쿠마 켄고'의 작품으로, 2012년에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 상을 받았다고 합니다.


http://www.imagnet.com/story/detail/3806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5sec | F/5.6 | 0.00 EV | 3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7:32


포켓몬 뺨치는 일본의 전 국민적인 요괴워치의 인기.


이런 관광지에도 딱히 어울리지 않을법한 요괴워치 캐릭터 상품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지브리의  원작 게임을 시작으로 파생 된 전연령 대상의 작품입니다만 역사는 그리 길지 않아도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교복을 입은 고등학생들도 유심히 보고 지나가는 수준이더군요. 국내에서도 투니버스에서 이 애니메이션이 방송중인데 상당히 로컬라이징을 잘 해서 여기저기 사투리도 나오고 한국 실정에 맞는 드립도 종종 치는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


사실상 약 3일정도 돌아다니면서 요괴워치 캐릭터 상품을 보지 못한 곳이 없었답니다. 이후 언급이 될테지만 요괴워치 다음으로 많이 볼 수 있었던 캐릭터 상품은 아이돌마스터가 아니였나 싶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50sec | F/10.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8:25


사람들이 본격적으로 무언가를 찍고 있습니다.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320sec | F/9.0 | 0.00 EV | 24.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8:38


여기 이 아저씨는 포즈까지 잡아가면서 사진을 촬영하고 계시더군요.


과연 이게 뭘까요??


SONY | DSLR-A7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160sec | F/11.0 | 0.00 EV | 45.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5:04:21 13:08:47


태재부 천만궁(太宰府 天滿宮/다자이후 텐만구)


큼지막하게 다자이후 텐만구를 알리는 비석이 세워져 있습니다. 대륙만큼의 스케일은 아니지만 일본 3대 신사로 불리우는 이곳의 명성을 커다란 비석만으로도 미리 느껴볼 수 있었답니다.


계속 이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티스도리) 철한자구/서해대교

잉여로운 일상 속에서...

Tag 2015, 니시테츠, 니시테츠 버스, 니시테츠그룹, 다이소, 다자이푸, 다자이후, 다자이후 덴만궁, 다자이후 매화, 다자이후 사물함, 다자이후 스타벅스, 다자이후 쿠마 켄고, 다자이후 홍보영상, 다자이후덴만구 스타벅스, 다자이후덴만궁, 다자이후덴만궁 스타벅스, 다자이후역, 다자이후텐만구, 다자이후텐만구 스타벅스, 다자이후텐만궁, 다자이후텐만궁 스타벅스, 다자이후텐만궁스타벅스, 대신택배, 대재부 천만궁, 도시고속도로, 소프트뱅크, 스가와라 미치자네, 스가와라노 미치자네, 스가와라노 미치자네의 다자이후, 스가와라노 미치자네의 다자이후 텐만구, 스타벅스, 스타벅스 일본, 야스쿠니, 야스쿠니 신사, 여행, 열차, 요괴워치, 요괴워치 인기, 요괴워치 일본, 요괴워치 일본 인기, 일본 고속도로, 일본 고속버스, 일본 공항버스, 일본 니시테츠, 일본 니시테츠 전철, 일본 다이소, 일본 다자이후역, 일본 대신택배, 일본 버스, 일본 스타벅스, 일본 시내버스, 일본 시외버스, 일본 신사, 일본 프리우스, 일본 히노, 일본 히노버스, 일본버스, 전철, 지브리, 지브리 스튜디오, 지브리 토토로, 쿠마 겐고, 쿠마 켄코, 키덜트, 태재부, 태재부 천만궁, 토요타 프리우스, 토요타 프리우스V, 토토로, 프리우스, 프리우스V, 후쿠오카, 후쿠오카 국제공항, 후쿠오카 도시고속도로, 후쿠오카공항 다자이후, 후쿠오카공항 버스, 후쿠오카공항 버스터미널, 히노 버스, 히노트럭

댓글을 달아 주세요